• 구름많음동두천 3.0℃
  • 구름많음강릉 8.6℃
  • 서울 4.6℃
  • 흐림대전 6.3℃
  • 흐림대구 6.2℃
  • 울산 6.2℃
  • 흐림광주 6.7℃
  • 부산 6.5℃
  • 흐림고창 7.1℃
  • 제주 9.2℃
  • 흐림강화 3.5℃
  • 흐림보은 4.3℃
  • 흐림금산 5.6℃
  • 흐림강진군 6.2℃
  • 흐림경주시 6.2℃
  • 흐림거제 6.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핑거게임' 미니어처 액션 챌린지, 손가락 한판의 쫄깃 반전

 

어제(26일) XtvN과 tvN에서 동시 첫 방송된 ‘핑거게임(기획 이기혁, 박주연 / 제작 박내룡(SM C&C))’에서는 미니어처 세트에서 펼쳐진 ‘손가락 한 판’이 큰 재미를 선사했다. 대한민국 랜드마크를 정교하게 축소한 미니어처 세트는 구석구석 구경하는 재미를 선사했고, 손가락만을 이용한 미니 게임은 예측할 수 없어 더욱 짜릿한 긴장감을 불어넣으며 참신한 미니어처 액션 챌린지의 탄생을 알렸다.

 

 

첫 번째 도전팀 소이현, 김기두, 홍윤화는 시작부터 손에 땀을 쥐는 게임을 이어갔다. 1번 선수로 나선 소이현은 긴장감에 손이 떨리는 상황 속에서도 면봉 크기의 골프채로 홀인원을 성공시켜야 하는 첫 번째 라운드와 제한 시간 내에 작고 얇은 장대로 감나무에 걸린 미니 감을 따는 두 번째 라운드까지 연이어 성공하며 지켜보는 이들을 환호하게 했다. 2번 선수 홍윤화 역시 대통령의 집무실을 축소한 미니어처 세트에서 고도의 집중력으로 활약했다. 얼굴에 땀까지 맺힌 홍윤화는 보기와 달리 스릴 넘치는 미니 게임의 매력을 알게 해준 대목.

 

이어 등장한 션, 양동근, 딘딘은 드라마 ‘응답하라 1988’ 덕선이네 동네 골목길을 재현한 미니 세트에서 첫 번째 게임을 시작했다. 하지만 초소형 말 장난감을 정해진 구역에 주차하는 미션에서 딘딘과 션이 연속으로 실패하며 긴장감은 최고조에 달했다. 마지막 선수 양동근은 남산 타워를 축소한 미니어처 세트에서 빠르게 미션을 통과했지만, 미니 감옥에서 몰래 열쇠를 빼내야 하는 미션에서 고배를 마시며 탄식을 자아내기도.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독특한 게임 룰이 보는 재미를 배가시켰다. 라운드당 첫 번째 연습은 무료지만, 두 번째 연습부터는 정해진 상금에서 50만 원씩 차감되는 방식이 존재했던 것. 또한 3개의 라운드를 무사히 통과한 팀만 도전할 수 있는 파이널 라운드는 성공하면 상금의 두 배, 실패하면 절반만 획득할 수 있고, 연습 게임을 할 수 없는 조건으로 박진감을 높였다. 무엇보다 얼굴과 손에서 땀이 나오는 긴장감 속에서도 진지하게 게임을 이어나가는 선수들은 지켜보는 이들까지 숨죽이게 하며 짜릿한 즐거움을 선물했다.

 

게임의 규모는 작지만, 재미는 큰 ‘핑거게임’의 첫 방송에 시청자들은 “‘미니’ 게임 ‘빅’ 재미”, “나도 모르는 새에 숨을 참고 봤다”, “세트만 보면 귀여운데 왜 내 손에도 땀이 나지?”, “나까지 긴장돼서 보는 것만으로도 떨렸다”, “나도 게임 한 번 도전해보고 싶다“, “현장의 긴장감을 풀어주는 신동엽, 장도연의 진행 실력도 빛났다”, "MC들 조합이 좋다" 등 호응을 전했다.

 

한편 ‘핑거게임’은 ‘미니 월드(MINI WORLD)’에서 ‘빅 머니(BIG MONEY)’를 두고 숨 막히는 손가락 전쟁이 펼쳐지는 미니어처 액션 챌린지다. 2회부터는 오는 30일(목)을 시작으로 매주 목요일 밤 11시에 XtvN과 tvN에서 동시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영화&공연

더보기
"흑백"으로 만나는 '기생충: 흑백판' 완전 느낌 있다. 포스터 & 예고편 공개!
한국영화 최초로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 골든글로브 시상식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을뿐만 아니라 제73회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 외국어영화상,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 장편 영화상을 수상하며 한국 영화사에 길이 남을 발자취를 남긴 <기생충>의 흑백판이 2월 26일 개봉을 확정 짓고 포스터와 예고편을 공개했다. <기생충: 흑백판> 포스터는 배우들의 눈을 가린 파격적인 디자인으로 전 세계적인 패러디 열풍을 일으킨 오리지널 포스터의 흑백 버전으로 더 강렬하고 독특한 느낌을 자아낸다. 표정도 속내도 읽을 수 없는 극과 극 두 가족들의 모습과 한구석에 누운 의문의 다리는 두 가족 앞에 펼쳐질 걷잡을 수 없는 사건을 더욱 강렬하게 느끼게 한다. 또한, 흑백 색채감의 포스터는 봉준호 감독이 선보였던 웃음과 긴장감, 그리고 슬픔까지 담아낸 가족희비극이라는 새로운 장르를 색다르게 즐기게 할 것을 예고한다. “흑과 백, 넘지 못할 선은 없다”라는 카피와 함께 흑과 백의 다른 색으로 눈을 가린 두 가족의 모습은 <기생충>이 가지고 있는 함축적인 메시지를 상징적으로 담아내 <기생충: 흑백판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