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8.0℃
  • 맑음강릉 -1.1℃
  • 맑음서울 -6.5℃
  • 맑음대전 -3.7℃
  • 맑음대구 -0.9℃
  • 맑음울산 -0.2℃
  • 맑음광주 -1.9℃
  • 맑음부산 1.8℃
  • 맑음고창 -3.6℃
  • 구름많음제주 2.2℃
  • 맑음강화 -7.2℃
  • 맑음보은 -4.8℃
  • 맑음금산 -3.4℃
  • 맑음강진군 -1.9℃
  • 맑음경주시 -0.1℃
  • 맑음거제 1.2℃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인순이 박미경도 인정한 가창력퀸들… “신의 한수” 가창력 끝판왕들 뭉친다

 

‘보이스퀸’ 가창력 끝판왕들의 역대급 듀엣무대를 예고한다.

 

주부들을 위한 꿈의 경연 MBN ‘당신이 바로 보이스퀸’(기획/연출 박태호)은 ‘가창력 맛집’으로 불리며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매 라운드 뛰어난 실력, 진심이 담긴 무대 등을 선보이는 ‘보이스퀸’은 노래가 선사할 수 있는 모든 감동을 전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1월 16일 방송되는 ‘보이스퀸’ 9회에서는 본격적인 준결승 무대가 시작된다. 준결승은 두 명씩 짝을 이뤄 멋진 하모니를 만드는 듀엣미션과 각자의 매력을 살린 개인미션으로 구성된다.

 

특히 듀엣미션은 참가자들이 어떤 조합을 만들어낼지, 또 함께 어떤 하모니를 들려줄지가 관전포인트다. 이에 ‘보이스퀸’에서 뛰어난 보컬로 인정받은 정수연, 조엘라, 장한이, 박진영이 과연 누구와 팀을 이루게 될지, 어떤 특별한 듀엣 무대를 선보일지 기대 역시 커지고 있다.

 

이와 관련, 등장과 동시에 퀸메이커석을 술렁이게 한 ‘가창력퀸 듀오’는 박미경으로부터 “신의 한수다. 무대를 뒤집어 놓으셨다”는 극찬을 받았다고 전해진다. 그들의 멋진 화음에 모두가 소름을 표현했다는 후문. 전원 기립한 채 놀라고 있는 퀸메이커들의 모습이 어떤 가창력퀸들의 조합일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무대를 찢고 천장을 뚫었다”는 인순이의 감상 역시 과연 어떤 무대를 보여준 것인지 기대를 치솟게 한다. 가요계의 가창력 레전드 인순이, 박미경의 귀를 사로잡은 참가자는 누구일지, 어떤 듀엣 무대를 선보였을지 본 방송이 더욱 궁금하고 기다려진다. MBN ‘당신이 바로 보이스퀸’ 9회은 1월 16일 목요일 밤 9시 50분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SBS '스토브리그' 남궁민, 사회인 공감 유발하는 '휴먼 승수체' 공감 NO.4
“우리는 백승수를 통해 인생을 배웁니다”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 속 남궁민이 읊는 대사 한 구절, 한 구절이 사회인들에게 ‘성수같이 내린 인생 명언’으로 등극하며 크나큰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지난 12월 13일 첫 방송을 시작한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극본 이신화/연출 정동윤/제작 길픽쳐스)는 팬들의 눈물마저 마른 꼴찌팀에 새로 부임한 단장이 남다른 시즌을 준비하는 ‘돌직구 오피스 드라마’. 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 13회 연속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고수하며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무엇보다 남궁민은 ‘팩트’를 무기로 ‘적폐’를 청산하고, 정체된 드림즈 질서를 다시 세우는 ‘돌직구 파격 행보’로 사회인들에게 속 시원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하고 있는 상황. 더욱이 프로야구 프런트라는 신선한 소재, 매회 캡처와 캘리그래피를 부르는 주옥같은 명대사들을 탄생시키며 각광을 받고 있다. 이와 관련 남궁민표 ‘사회인 공감 대사 #4’를 ‘휴먼 승수체’로 정리해봤다. ◆공감 1. “각자가 가진 무기 가지고 싸우는 건데 핑계 대기 시작하면 똑같은 상황에서 또 지게 됩니다” - 직장인 PICK! ‘스토브리그’ 속 백승수(남궁민) 대사들은 단순히 야구팀 단


영화&공연

더보기
뮤지컬 '웃는 남자' 그윈플렌 역 수호, 오늘(5일) 마지막 무대 장식
뮤지컬 ‘웃는 남자’ 수호(EXO)가 오늘(5일) 대망의 마지막 무대를 앞두고 있다. 그야말로 만족이 보장된 쇼를 보여준 수호는 마지막 공연에서도 모든 것을 쏟아낼 예정이다. EMK 오리지널 뮤지컬 ‘웃는 남자’에서 지울 수 없는 웃는 얼굴을 가진 채 유랑극단에서 광대 노릇을 하는 관능적인 주인공 그윈플렌 역을 맡은 수호. 지난 2018년 초연 당시 관객들에게 진심이 담긴 무대를 선사하며 ‘제7회 예그린뮤지컬어워드’에서 남자인기상을 수상했던 그가 올해 재연에도 함께했다. 그리고 지금까지 13회차의 무대를 자신만의 색깔로 장식하며, 오늘(5일) 마지막 공연만을 남겨두고 있다. 수호의 ‘웃는 남자’는 매 순간이 반전의 연속이었다. 극 중 자신을 길러준 아버지 우르수스와 앞이 보이지 않는 데아와 함께 유랑극단에서 공연하는 그윈플렌. 입을 가리고 있던 스카프가 벗겨지고 드러난 기이하게 찢긴 입은 보는 이들을 모두 경악하게 하지만, 관객들은 자신도 모르는 새 그윈플렌에게 서서히 스며들고 있었다. 여기에서 데아와 듀엣 넘버 ‘나무 위의 천사’를 부르는 수호의 따뜻한 음색과 다정한 눈빛은 외면과 다른 내면에 매료되기 충분했다. 극이 전개될수록 수호의 활약은 더욱 돋보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