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3 (목)

  • 맑음동두천 22.0℃
  • 맑음강릉 22.9℃
  • 맑음서울 22.9℃
  • 맑음대전 21.8℃
  • 맑음대구 21.3℃
  • 맑음울산 20.3℃
  • 박무광주 21.1℃
  • 맑음부산 20.9℃
  • 맑음고창 21.2℃
  • 구름조금제주 21.7℃
  • 구름조금강화 22.1℃
  • 맑음보은 21.4℃
  • 맑음금산 19.9℃
  • 맑음강진군 18.9℃
  • 맑음경주시 21.5℃
  • 맑음거제 21.1℃
기상청 제공


한국 최초의 전문여성 스트링 오케스트라, ‘서울아카데미앙상블 제88회 정기연주회’ 개최

- 국내 최고 역사를 자랑하는 여성실내악단, 서울 아카데미 앙상블 정기 연주회

 국내 최고의 여성실내악단인 서울아카데미앙상블의 제88회 정기연주회가 6월 29일(토) 오후 2시 서초동 예술의전당 IBK 챔버홀에서 열린다. 


한국 최초의 전문여성 스트링 오케스트라인 서울아카데미앙상블은 1966년 고 박태현 교수와 서울시립교향악단 여성 멤버가 주축이 되어 29명의 여성 전문음악인들로 구성된 실내악단을 창단했다. 1966년 6월 29일 ‘서울 여성 스트링 오케스트라’의 명칭으로 당시 명동 국립극장에서 창단 연주를 하였다. 실내 음악이 없던 1960년대 시대에 여성 전문 실내악단의 출현은 당시 국내 클래식 음악계에 커다란 반향을 일으켰으며 특히 여성들만의 독특한 색채를 가진 여성실내악단은 서울을 비롯, 국내 각 지방 도시 순회 공연을 통해 실내악의 묘미를 전파함은 물론 실내악 연주의 선구자 역할을 했다. 현재까지 정기연주와 그 밖의 특별연주, 지방연주, 청소년 연주, 해외연주 등 다양한 연주활동으로 한국의 대표적 여성실내악단으로 주목받고 있다.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서울아카데미앙상블은 한국 클래식을 알리는 해외 연주에서도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다. 대만정부 초청연주, 홍콩정부 초청연주, 중국 광동 국제예술제 초청연주, 미국 샌디에고, 오렌지 카운티, LA지역 순회연주, 오스트리아 하이든 페스티벌 초청연주, 스페인 초청연주 등 해외연주에서도 활발한 활동을 하며 가는 곳마다 아끼지 않는 찬사를 받았다. 2015년에는 중국 정부의 초청을 받아 상하이 동방예술센터를 포함한 네 공연장에서 연주회를 가지는 등 해외에서 한국 클래식의 실력을 널리 알리고 있다. 

이번 연주회는 서울아카데미앙상블 악장이자 추계예술대학교수로 재직중인 바이올리니스트 양승희와 KBS교향악단 더블 베이스 수석인 이창형이 지오바니 보테시니의 그랑듀오 콘체르탄테를 협연하며 휴고볼프의 이탈리안 세레나데, 차이코프스키 플로렌스의 추억을 서울아카데미앙상블 단원들과 함께 연주한다. 


JTBC2 '악플의 밤' “기승전 노브라, 이거는...” 신동엽-김숙-김종민-설리 역대급 ‘센캐 티저 예고’!
JTBC2 ‘악플의 밤’ MC 신동엽-김숙-김종민-설리의 4색 악플 낭송이 담긴 티저가 공개됐다. 역대급 센캐 티저가 첫 방송을 향한 기대감을 끌어올린다. 오는 6월 21일에 첫 방송 예정인 JTBC2 ‘악플의 밤’은 스타들이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과 직접 대면해보고, 이에 대해 솔직한 속내를 밝히는 '악플 셀프 낭독 토크쇼’. 인터넷과 SNS의 발달로 악플 문제가 시대의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는 점에 착안한 프로그램으로, 스타들은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들을 오프라인으로 꺼내 올려 이에 대해 허심탄회한 속마음을 밝힐 예정이다. 이 가운데 ‘악플의 밤’ 측이 MC 군단 신동엽-김숙-김종민-설리의 악플 낭송을 담은 상콤살벌한 티저 영상을 공개해 화제가 되고 있다. 공개된 티저 영상은 설리의 낭낭한 음성으로 샤를 보들레르의 ‘악의 꽃’ 낭송을 시작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그러나 이어진 신동엽-김숙-김종민-설리의 악플 낭송으로 분위기가 점점 심상치 않아지면서 웃음과 긴장을 높인다. 신동엽은 ‘신동엽 저XX는 개극혐’이라는 악플을 읽으며 입을 꽉 다문 모습으로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어 김숙도 ‘입냄새 XX 하수구 급일 듯’이라는 악플을 직접 읽고 있는데 굳은 표정이 긴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