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8.5℃
  • 흐림강릉 22.9℃
  • 구름많음서울 29.0℃
  • 구름많음대전 27.7℃
  • 구름많음대구 25.7℃
  • 흐림울산 22.2℃
  • 구름조금광주 25.7℃
  • 구름조금부산 26.6℃
  • 구름많음고창 26.0℃
  • 흐림제주 21.7℃
  • 구름조금강화 27.9℃
  • 구름많음보은 26.8℃
  • 구름많음금산 26.3℃
  • 구름많음강진군 25.9℃
  • 흐림경주시 23.6℃
  • 구름조금거제 26.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한국 최초의 전문여성 스트링 오케스트라, ‘서울아카데미앙상블 제88회 정기연주회’ 개최

- 국내 최고 역사를 자랑하는 여성실내악단, 서울 아카데미 앙상블 정기 연주회

 국내 최고의 여성실내악단인 서울아카데미앙상블의 제88회 정기연주회가 6월 29일(토) 오후 2시 서초동 예술의전당 IBK 챔버홀에서 열린다. 


한국 최초의 전문여성 스트링 오케스트라인 서울아카데미앙상블은 1966년 고 박태현 교수와 서울시립교향악단 여성 멤버가 주축이 되어 29명의 여성 전문음악인들로 구성된 실내악단을 창단했다. 1966년 6월 29일 ‘서울 여성 스트링 오케스트라’의 명칭으로 당시 명동 국립극장에서 창단 연주를 하였다. 실내 음악이 없던 1960년대 시대에 여성 전문 실내악단의 출현은 당시 국내 클래식 음악계에 커다란 반향을 일으켰으며 특히 여성들만의 독특한 색채를 가진 여성실내악단은 서울을 비롯, 국내 각 지방 도시 순회 공연을 통해 실내악의 묘미를 전파함은 물론 실내악 연주의 선구자 역할을 했다. 현재까지 정기연주와 그 밖의 특별연주, 지방연주, 청소년 연주, 해외연주 등 다양한 연주활동으로 한국의 대표적 여성실내악단으로 주목받고 있다.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서울아카데미앙상블은 한국 클래식을 알리는 해외 연주에서도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다. 대만정부 초청연주, 홍콩정부 초청연주, 중국 광동 국제예술제 초청연주, 미국 샌디에고, 오렌지 카운티, LA지역 순회연주, 오스트리아 하이든 페스티벌 초청연주, 스페인 초청연주 등 해외연주에서도 활발한 활동을 하며 가는 곳마다 아끼지 않는 찬사를 받았다. 2015년에는 중국 정부의 초청을 받아 상하이 동방예술센터를 포함한 네 공연장에서 연주회를 가지는 등 해외에서 한국 클래식의 실력을 널리 알리고 있다. 

이번 연주회는 서울아카데미앙상블 악장이자 추계예술대학교수로 재직중인 바이올리니스트 양승희와 KBS교향악단 더블 베이스 수석인 이창형이 지오바니 보테시니의 그랑듀오 콘체르탄테를 협연하며 휴고볼프의 이탈리안 세레나데, 차이코프스키 플로렌스의 추억을 서울아카데미앙상블 단원들과 함께 연주한다. 

tvN ‘60일, 지정생존자’ 원작과 차별화된 오리지널리티! 리메이크 드라마 맞나?
“리메이크 드라마가 맞나 싶을 정도다.” ‘60일, 지정생존자’가 한국 실정과 정서를 완벽히 녹여내며, 리메이크 드라마의 좋은 예를 보여주고 있다. tvN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극본 김태희, 연출 유종선,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DK E&M)는 동명의 미국 드라마 ‘지정생존자(Designated Survivor)’를 리메이크한 작품으로, 방송 전부터 원작의 독특한 소재와 미국 특유의 정치 상황을 어떻게 한국의 현실에 녹여낼 것인가가 관건이었다. 그리고 지난 1일 베일을 벗은 뒤 사실적인 현실 묘사를 통한 높은 리얼리티로 실감나는 몰입감을 선사하고 있다. ‘60일, 지정생존자’는 리메이크 과정에서 우리나라의 정치, 역사, 외교 현실을 면밀히 반영해 드라마의 탄탄한 밑바탕을 만들어냈다. 이야기의 시작은 ‘국회의사당 폭탄 테러’라는 동일한 사건에서 출발하지만, 원작과 전혀 다른 상황이 펼쳐지는 이유가 바로 이것이다. 가장 눈에 띄는 차이는 박무진(지진희)이 대통령이 아닌 대통령 권한대행 직에 오른다는 점. 지정생존자 제도가 없는 한국의 법제를 반영, 60일이라는 한정된 시간까지 추가했다. 또한 대한민국은 세계 유일의 분단국가이자 여전히 전쟁의 위


'나랏말싸미' 한글 창제에 뜻을 모은 사람들의 캐릭터 스틸 공개!
<나랏말싸미>는 모든 것을 걸고 한글을 만든 세종과 불굴의 신념으로 함께한 사람들, 역사가 담지 못한 한글 창제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영화. <나랏말싸미>는 한글 창제를 시작하고 맺은 임금 ‘세종’(송강호), 뜻을 합쳐 한글을 만드는 스님 ‘신미’(박해일), ‘세종’의 뜻을 품어준 현명한 여장부 ‘소헌왕후’(전미선)과 함께 한글 창제에 힘을 보태는 인물들이 등장해 극의 풍성함을 더한다. <박열>의 일본인 예심판사와 [슬기로운 감빵생활] 속 마약 범죄로 수감된 한양의 연인, 최근 [봄밤]에서 한지민의 오랜 연인으로 대중에게 강한 인상을 남긴 김준한은 아버지와 왕실의 존립을 걱정하는 ‘세자’ 역을 맡았다. ‘세종’과 ‘소헌왕후’의 장남인 ‘세자’는 신하들의 눈을 피해 스님과 손을 잡고 새 문자를 만들고자 하는 아버지와 왕실의 존립을 걱정하지만, 건강을 해쳐가면서까지 백성을 위해 글자를 만드는 ‘세종’의 진심을 알게 된 후 든든한 조력자가 된다. TV와 스크린을 오가며 탄탄한 연기력을 보여준 차래형과 윤정일은 ‘세종’의 둘째 아들 ‘수양’, 셋째 아들 ‘안평’으로 분해, 아버지의 명으로 ‘신미’의 제자가 된 후 한글 창제에 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