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1.8℃
  • 맑음강릉 22.8℃
  • 박무서울 22.3℃
  • 박무대전 21.8℃
  • 구름많음대구 24.6℃
  • 흐림울산 23.4℃
  • 흐림광주 22.7℃
  • 박무부산 22.6℃
  • 흐림고창 22.6℃
  • 흐림제주 25.0℃
  • 구름많음강화 21.1℃
  • 맑음보은 20.4℃
  • 구름많음금산 21.8℃
  • 구름많음강진군 23.2℃
  • 구름많음경주시 23.2℃
  • 흐림거제 22.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엑스
  • 인스타그램

tvN ‘졸업’ “사랑한다고” 폭풍전야 속 정려원의 고백! 위하준의 애틋 입맞춤 엔딩

 

tvN ‘졸업’ 정려원, 위하준 앞에 폭풍이 휘몰아쳤다.


지난 22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졸업’(연출 안판석, 극본 박경화, 제작 스튜디오드래곤·(주)제이에스픽쳐스) 13회에서는 비밀 연애가 탄로 나며 혼란에 휩싸이는 서혜진(정려원 분)과 이준호(위하준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서혜진은 자신의 피땀 눈물이 담긴 USB를 포기하며 “저도 성장해야죠. 이 자료에 매달리지 않고 가르쳐보려구요”라는 선전포고를 던졌다. 세 사람의 팽팽한 기싸움을 끝낸 사람은 최형선(서정연 분)이었다. 그는 짐짓 안타깝다는 마음을 드러내며 “기회를 지금 자기 손으로 놓아버린 거잖아요. 어린 제자랑 운우지정에 빠져서. 이준호 선생이 아니었어도 그런 결정을 했을 거냐”라는 말로 서혜진을 자극했다. 사실 최형선은 앞서 조교 박기성(이규성 분)을 통해 서혜진과 이준호의 사이를 알고 있었던 것.


최형선에 이어 우승희(김정영 분)에게까지 비밀 연애를 들키게 된 서혜진과 이준호는 대책 마련에 나섰다. 서혜진은 “난 다 열어놓고 대응하고 싶어”라며 이준호의 허락을 구하고자 했다. 전도유망한 강사인 이준호의 연애 상대가 스승인 서혜진이라면, 소문 역시 지저분할 것이 분명했다. 길어지는 그의 설명을 듣던 이준호는 “그냥 사랑한다고 하면 되지”라는 한 마디로 서혜진과 같은 마음임을 내비쳤다. 그 사이 서혜진에게서 연락받은 김현탁(김종태 분)은 우승희가 학원을 집어삼키려고 한다는 소식에 투덜대는 한편, 처음부터 서혜진과 이준호가 ‘사고’ 칠 것을 예견하고 있었다고 밝히며 두 사람을 놀라게 했다. 이어 그는 “일단 철판 깔고, 시치미를 떼자. 준호한테는 더 큰 학원에 줄을 대 줄게”라며 대안을 제시했다. 하지만 그렇게 되면 이준호가 성공에 눈이 멀어서 서혜진을 꾀어낸 게 되는 상황. 이를 원치 않았던 서혜진은 자신이 모든 걸 뒤집어쓰겠다는 각오를 내보였다.


한편, 서혜진을 날리고 대치체이스까지 무너뜨릴 수 있는 카드를 얻은 우승희는 빠르게 움직이기 시작했다. 소문을 퍼뜨릴 구실을 찾던 그는 적임자로 남청미(소주연 분)를 꼽았다. 두 사람의 관계를 눈감아주었던 만큼 입은 무거운 데다가, 대치동에서 인정받고자 하는 야망도 있는 사람이기에 적합하다는 계산이었다. 우승희는 “이 학원은 곧 난파선이 될 것”이라는 말을 흘리며 남청미에게 자신의 편에 설 것을 종용했다. 지난 찬영고 특강에 이어, 다시금 야망과 의리 사이의 갈림길에 서게 된 남청미는 이 모든 것이 혼란할 뿐이었다.


이어 우승희는 영어과 팀장 윤지석에게도 접근했다. 서혜진에게 특별한 마음을 품고 있던 윤지석은 다른 어떤 것보다 이준호와의 관계에 크게 놀랐다. 그는 전에 없이 냉랭한 모습으로 “알고 있었잖아. 내가 고백했으면, 나 가능성 있었어?”라면서 때 늦은 질문을 던졌다. 그 마음을 모르지 않았던 서혜진은 솔직하고 냉정하게 “아니요”라고 답했고, 그 모습에 윤지석은 결국 등을 돌렸다. 우승희가 자신을 이용하려 한다는 것을 알면서도 질투심에 눈이 먼 그는 앞장서서 다른 강사들에게 서혜진과 이준호의 관계를 알렸고, 이준호의 ‘감상 훈련’ 개강 번복 건까지 공론화하며 두 사람을 고립시키려 했다.


폭풍에 휘말린 서혜진과 이준호는 서로를 향해 달렸다. 눈 내리는 골목 한가운데에서 마주친 두 사람. 미처 얘기하지 못한 게 있다던 서혜진은 “난 괜찮아, 내 걱정하지 말고 자라고”라며 이준호를 안심시켰다. 이어 “하나 더 있어. 할 얘기. 사랑한다고”라며 조심스럽게 속마음을 꺼내놓았다. 하지만 그다음 말은 이준호의 벅찬 입맞춤으로 끝맺어지지 못했다. 흩날리는 눈 속에서 키스를 나누는 두 사람의 엔딩은 위기 속에서도 굳건한 이들의 관계를 보여주며 심박수를 끌어 올렸다. 과연 두 사람은 이 난관을 현명하게 극복할 수 있을지 남은 이야기가 더욱 기다려진다.


한편, tvN 토일드라마 ‘졸업’ 14회는 오늘(23일) 밤 9시 20분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 이효리, 약 30년 만에 엄마에게 처음으로 요리 대접
요리부터 합의문까지, 이효리 모녀가 관계 개선을 위해 노력한다. 30일(일) 밤 9시 10분에 방송되는 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에서 이효리 모녀는 비바람으로 차가워진 몸을 녹이기 위해 찜질방 데이트에 나선다. 난생처음 단둘이 찜질방을 방문한 이효리 모녀는 수건으로 양머리를 만들어 쓰는가 하면, 함께 소금방에 들어가 피로를 푸는 시간을 가지는 등 다른 모녀와 다를 바 없는 소소한 데이트를 즐긴다. 이효리는 뜨거운 열기를 견디지 못해 도망친 자신과 다르게 찜질에 몰두하는 엄마를 보며 “(여행 중) 찜질방을 제일 좋아하는 거 같네”라며 “딸들이 참고하면 좋을 것 같다”며 씁쓸한 미소를 보이기도 한다. 특히, 찜질을 마친 이효리 모녀는 찜질방 데이트 필수 코스인 구운 달걀에 식혜를 즐기다 모녀 관계 개선을 위한 구체적인 지침들을 세우며 둘만의 특별한 합의문을 논의했다고 해 기대감을 모은다. 한편, 약 30년 만에 처음으로 엄마에게 요리를 대접하기 위해 제주도에서부터 직접 고사리를 챙겨온 이효리는 이를 활용한 특별한 요리를 선보인다. 요리하는 딸의 뒷모습을 보며 “생전 처음 보는 모습이야”라며 신기함을 표한 이효리의 엄마는 처음 맛본 막내딸의 요리에 젓


영화&공연

더보기
'북극백화점의 안내원' 이타즈 요시미 감독의 드로잉 영상 공개
동물들이 고객인 '북극백화점'의 수습 안내원 '아키노'가 고객들에게 최고의 행복을 선사하려는 이야기를 그린 베리 임포턴트 애니메이션(aka V.I.A) '북극백화점의 안내원'이 개봉 이후 관객들로부터 뜨거운 호평을 받고 있다. 이에 보답하고자 제작진은 이타즈 요시미 감독의 드로잉 영상을 공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공개된 드로잉 영상은 지브리 스튜디오에서 오랜 시간 작화 감독, 캐릭터 디자인, 원화 작업을 담당하며 '그대들은 어떻게 살 것인가', '바람이 분다', '파프리카' 등 일본의 대표적인 작품들에 참여한 '북극백화점의 안내원'의 이타즈 요시미 감독이 직접 스케치를 하는 장면을 담고 있다. 감독 특유의 섬세하고 아름다운 작화가 고스란히 드러나는 이 영상은 영화 속 독특한 캐릭터인 '엘를르'를 표현하고 있으며 이 캐릭터는 인스타그램 쇼츠마다 폭발적인 반응을 일으키며 누적 조회수 100만 회를 돌파했다. 우산을 든 손과 허리에 손을 올린 당당한 모습의 '엘를르'는 '북극백화점의 안내원'에서 감상할 수 있는 디테일을 한눈에 보여준다. 이타즈 요시미 감독은 망설임 없이 매력적인 비주얼의 '엘를르'를 그려내며 그의 오랜 작화 경력을 뽐낸다. 그의 작품을 스크린을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