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3.0℃
  • 흐림강릉 21.7℃
  • 흐림서울 23.8℃
  • 대전 23.5℃
  • 대구 23.9℃
  • 흐림울산 23.3℃
  • 광주 24.1℃
  • 부산 23.1℃
  • 구름많음고창 24.2℃
  • 제주 28.3℃
  • 흐림강화 23.8℃
  • 흐림보은 22.7℃
  • 흐림금산 23.6℃
  • 흐림강진군 24.7℃
  • 흐림경주시 24.8℃
  • 흐림거제 23.4℃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엑스
  • 인스타그램

KBS2 ‘불후의 명곡’ ATEEZ 우정 훈훈! 이찬원 “연락 와서 막내 종호 잘 부탁한다고”

 

ATEEZ 종호가 ‘불후의 명곡’  우승했던 곡인 ‘질풍가도’ 무대로 대학 축제에서 떼창 화답을 받았다고 밝혀 시선을 사로잡는다.

 

KBS2 ‘불후의 명곡’(연출 박민정 박형근 김성민 박영광)은 붙박이 동시간 시청률 1위를 자랑하며 명실상부한 최고의 음악 예능 프로그램. 오늘(15일) 방송되는 662회는 ‘아티스트 윤종신’ 편 2부로 육중완밴드, 솔지, 정준일, ATEEZ 종호, 포르테나의 대결을 앞두고 있어 긴장감을 치솟게 한다.

 

ATEEZ 종호는 ‘불후의 명곡’의 파급력을 톡톡히 경험했던 일을 전하며 감사를 전한다. 그는 ATEEZ 로 ‘불후’에 출연해 우승했던 ‘질풍가도’ 무대를 대학 축제에서 선보였다면서 “대학생 관객들의 떼창이 나오더라”라며 “‘불후’에서 했던 퍼포먼스를 많이 좋아해 주셔서 뿌듯했다”라며 특별했던 감동을 전한다.

 

또한, ATEEZ가 빌보드 차트 1위에 이어 최근 세계 최대 음악 페스티벌 ‘2024 코첼라’에 보이그룹 최초로 무대에 올랐던 소감에 대해 종호는 “사실 공연 5분 전까지도 실감이 안 났다. 그냥 늘 오던 미국에 왔구나 생각했다”라고 너스레를 떨더니 “막상 스탠바이 시작하니 그때부터 실감이 나기 시작했다. 긴장 많이 됐던 무대였다”라고 고백해 뜨거운 박수를 받는다.

 

종호는 윤종신의 ‘내일 할 일’로 무대를 꾸민다. 종호는 “윤종신 선생님께서 연락이 와서 ’내일 할 일’을 불러줬으면 좋겠다고 하셨다”라고 밝힌 후 “스케줄 끝나고 형들도 피곤하고 자고 싶었을 텐데 ‘MR 틀고 불러라’고 하면서 들어주겠다고 하더라”라며 남다른 팀워크와 우애로 틈틈이 연습을 할 수 있었다고 전한다. 이에 이찬원은 “ATEEZ가 제작진한테 따로 연락해서 우리 막내 잘 부탁드린다고 인사를 했다더라”라며 남다른 멤버애를 인증해 종호를 깜짝 놀라게 한다고.

 

ATEEZ 멤버들이 보낸 뜻밖의 응원에 더욱 힘을 얻은 종호는 “나갔으니 돌아오지 않도록 하겠다”라며 우승을 향한 투지를 불태웠다는 후문이다.

 

한편, 윤종신은 1990년 데뷔해 ‘오래전 그날’, ‘환생’, ‘오르막길’, ‘좋니’ 등 장르를 넘나들며 수많은 히트곡을 만들어 낸 천재적인 명곡 제조기. 특히 한계 없는 음악 스펙트럼의 소유자로 발라드, R&B, 댄스, 시티팝 등 장르를 가리지 않는 독보적인 음악세계로 김연우, 김범수, 태연, 박정현 등 싱어송라이터의 롤모델이자 아직도 도전을 멈추지 않는 35년차 대한민국 대표적인 아티스트로 손꼽힌다.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아티스트들의 자존심을 건 맞대결이 펼쳐질 ’불후의 명곡-아티스트 윤종신 편’ 2부는 오늘(15일) 오후 6시 5분 KBS 2TV에서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영화&공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