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3.2℃
  • 맑음강릉 14.0℃
  • 맑음서울 18.4℃
  • 맑음대전 17.7℃
  • 맑음대구 14.7℃
  • 구름많음울산 15.7℃
  • 맑음광주 17.9℃
  • 맑음부산 15.8℃
  • 맑음고창 15.6℃
  • 맑음제주 18.3℃
  • 맑음강화 14.2℃
  • 맑음보은 14.4℃
  • 맑음금산 13.7℃
  • 구름많음강진군 16.4℃
  • 맑음경주시 16.3℃
  • 구름조금거제 16.0℃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엑스
  • 인스타그램

MBC ‘우리, 집’ 김희선, 믿을 사람이 없다! 의심스런 상황 폭주! 반전과 경악의 연속!

 

“모든 것이 의문투성이다!”

 

MBC 금토드라마 ‘우리, 집’ 김희선이 가족들의 새빨간 거짓말에 속아 충격을 받은 가운데 피범벅 된 신소율과 괴기스런 이혜영이 등장하는 ‘섬뜩 엔딩’으로 긴장감을 선사했다.

 

지난 25일(토)에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우리, 집’(기획 권성창 / 연출 이동현, 위득규 / 극본 남지연 / 제작 레드나인픽쳐스) 2회에서는 대한민국 최고 심리 상담의 노영원(김희선)이 자신의 존재 이유이자 삶의 전부였던 가족들에 대한 의심스런 정황을 알아채고 배신감에 충격을 받는 모습이 담겼다.

 

먼저 노영원은 남편의 죽음에도 기분이 좋은 듯 괴이한 춤을 추고 있는 시어머니 홍사강(이혜영)의 모습을 당혹스럽게 한참 바라본 후 음악을 꺼버리고는 대화를 요청했다. 그리고 자신의 아버지가 스스로 목숨을 끊게 만든 사건이 누명이었으며 거기에 시아버지 최고면(권해효)이 관여되어 있다면서 최고면의 USB에서 발견한 녹음 파일을 재생시켰다. 하지만 노영원이 분개하는 것과 달리 홍사강은 냉정하게 “이해해. 죽이고 싶겠어. 근데 노선생, 죽었잖아?”라면서 “지금까지 이뤄낸 모든 걸 다 내려놓을 수 있어? 중요한 건 진실을 밝히는 것이 아니라 우리 가정의 안녕이 아닐까”라면서 노영원에게 선택을 맡겼다. 결국 노영원은 최고면이 저지른 일을 남편 최재진(김남희)에게도 말하지 않고, 그냥 덮어 버렸다.

 

이후 최고면의 49재를 맞아 노영원과 홍사강, 최재진이 최고면의 묘소에 모여 추모를 했던 상황. 순간 홍사강이 와인 잔을 들어 마치 축배를 들 듯 “toast”라고 외친 후 최고면의 비밀을 알고도 그 옆 노영원 아버지의 묘소를 최고면과 엮어 얘기해 노영원을 소름 돋게 했다. 그리고 최고면의 동생 최여사(김선경)는 노영원에게 “우리 아들 말로는 인터넷에서 네 시아버지를 죽인 게 네 시어머니란 소문이 파다하대. 네 시어머니 소설하고 똑같다고. 알지? 니 시어머니 보통 사람 아닌 거!”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전해 노영원을 각성하게 했다.

 

이후 노영원은 비둘기 사체 모형과 함께 왔던 가족사진에 숫자가 쓰여 있는 걸 발견했고, 최고면 사진 위 ‘1’을 시작으로 최재진-홍사강-최도현(재찬), 마지막 자신까지 5라는 숫자가 마치 카운트다운처럼 쓰여 있자 공포에 사로잡혔다. 이에 노영원은 택배회사로 달려갔지만 택배를 보낸 발신인을 알아내지 못해 불안해했다.

 

반면 노영원은 최고면의 장례식장에서 서럽게 울던 이세나(연우)가 환자로 다시 찾아오자 시아버지와의 관계를 물었고, 이세나는 “고맙다고 해야 되나, 감사하다고 해야 되나”라면서 눈물을 펑펑 흘려 노영원을 당황케 했다. 노영원은 사적인 감정을 배제할 수 없어 다른 의사를 소개해준다고 했지만 이세나는 정색하며 노영원에게 상담 받고 싶다고 강조했다. 그 뒤 노영원의 가족사진을 들여다보던 이세나는 비아냥거리듯 행복한 거 같냐고 묻더니 “인간이란 게 진실을 알아버렸어도 가족이란 이름 안에서 진심으로 용서하고 이해할 수 있는 그런 존재일까요?”라는 알 수 없는 질문을 내놨다. 그러더니 최고면의 죽음이 홍사강 작가의 소설과 똑같다는 말을 덧붙여 노영원을 뜨끔하게 했다.

 

그 후 노영원은 경찰서에서 홍사강이 최고면의 부검을 거부했다는 말을 듣자 의구심이 폭발했다. 노영원은 홍사강의 소설 ‘액자 속 살인’을 들고 최고면이 죽은 현장으로 향했고 소설 속 문장대로 구현해보던 순간, 멀리 수풀에서 홍사강을 발견했다. 홍사강은 노영원 손에 든 책을 보고 “설마 나 의심하는 거야”라고 물었고, 노영원은 “그만큼 미워하신 건 맞죠”라고 맞받아쳤다. 더욱이 홍사강은 왜 부검을 안했냐는 노영원의 질문에 “죄 많은 인간, 설령 누가 죽였대도 세상엔 돌 맞아 죽었다는 게 낫지 않겠어?”라고 냉정하게 말해 또다시 노영원을 놀라게 했다.

 

이어 노영원은 “남편에 대해 다 알고 있나요?”라는 문자와 함께 남편 최재진이 여자와 마주 앉아 커피를 마시는 사진을 받아보고는 경악했다. 1년 동안 다니던 학회에 참석하러간 최재진은 전화를 받지 않았고, 불길한 예감에 노영원은 학회가 열리는 송도로 달려갔지만 성형외과 학회는 올해도, 작년에도 없었다는 말에 소스라치게 놀랐다. 하지만 이때 남편 최재진이 “미안. 학회가 길어져서. 맨날 거기지. 송도”라는 전화를 걸어와 노영원을 얼어붙게 했다. 노영원은 동생 노영민(황찬성)에게 들은 정보를 더해 하이패스 내역을 검색해봤고 최재진이 매주 화요일마다 양평 톨게이트를 지난 흔적을 발견했다. 그리고 다음 날, 최재진은 학회에 대해 묻는 노영원에게 아무렇지 않게 학회에서의 내용을 읊어 노영원을 분노하게 했다.


그사이 또다시 발신인 없는 의문의 택배가 도착했고, 택배에는 미니어처 별장이 들어있던 상황. 미니어처 안에 티끌보다 작게 쓰인 주소를 발견한 노영원은 차를 달려 양평으로 향했고 어린 시절 아버지와 찾았던 홍사강의 별장이었음을 기억해냈다. 노영원이 어두컴컴한 별장 안으로 숨을 죽이고 들어선 바로 그 순간, 피칠갑한 채 누워있는 오지은(신소율)을 발견했고, 동시에 “죽지는 않았다”라는 냉랭한 목소리와 함께 괴기스럽고 섬뜩한 표정의 홍사강이 등장하면서 더욱 휘몰아칠 파란의 서사를 예고했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김희선-이혜영, 진짜 연기 후덜덜! 몰입감 쩐다는 건 이럴 때 쓰는 말인 듯! 노노노노 노선생”, “오늘 새로운 장르적 매력 지대로 터졌네요! 이 드라마 대체 뭐에요?”, “다음 주 기대된다! 아주 시청자들 마음을 쥐락펴락 쪼았다가 풀었다가 하네”, “배우들이 연기 다 잘하니까 볼 맛 나네요! 연우랑 재찬까지도 집중을 확 끌어요. 완전 흥해야 될 드라마!” 등 뜨거운 호응을 내놨다.

 

한편 MBC 금토드라마 ‘우리, 집’ 3회는 오는 5월 31일(금) 밤 9시 50분에 방송 된다. 




영화&공연

더보기
디즈니+, 전 세계를 공포로 몰아넣을 '오멘: 저주의 시작' 5월 30일 공개
세계적인 스트리밍 서비스 디즈니+가 극한의 공포로 전 세계를 사로잡은 '오멘: 저주의 시작'을 바로 오늘(30일) 공개하며 영화를 더 흥미롭게 관람할 수 있는 세 가지 관람 포인트를 공개했다. '오멘: 저주의 시작'은 수녀가 되기 위해 로마로 떠난 ‘마거릿’이 악의 탄생과 얽힌 음모를 마주하고 신앙을 뒤흔드는 비밀의 베일을 걷어 내기 시작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로, 1976년 개봉한 이래 현재까지 대표적인 공포 프랜차이즈의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는 '오멘' 시리즈의 프리퀄이다. 영화 '오멘'은 악마의 숫자 ‘666’을 몸에 새기고 태어난 ‘데미안’의 이야기를 그려내며 압도적인 공포로 세계적인 흥행을 기록, 공포 영화의 바이블로 등극했다. 이후, ‘데미안’의 성장을 담은 '오멘 2'와 '오멘 3: 심판의 날'까지 흥행하며 레전드 공포 프랜차이즈의 입지를 확고히 했다. 이처럼 시대를 초월해 오컬트 무비의 정석이라고 불리는 '오멘' 시리즈의 이전 이야기를 그린 '오멘: 저주의 시작'은 원작의 정통성을 지키면서도 확장된 세계관과 강렬한 공포로 무장해 기대를 높인다. '오멘: 저주의 시작'은 전 세계를 두려움에 떨게 만든 ‘666’ 신드롬의 비밀이 밝혀진다는 점에서 시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