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9.3℃
  • 맑음강릉 13.4℃
  • 맑음서울 12.5℃
  • 맑음대전 10.1℃
  • 맑음대구 12.3℃
  • 맑음울산 12.9℃
  • 맑음광주 12.2℃
  • 맑음부산 14.2℃
  • 맑음고창 8.2℃
  • 맑음제주 13.9℃
  • 맑음강화 9.5℃
  • 맑음보은 8.2℃
  • 맑음금산 7.7℃
  • 맑음강진군 10.3℃
  • 맑음경주시 10.8℃
  • 맑음거제 12.1℃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엑스
  • 인스타그램

MBC '수사반장 1958' 이동휘 첫 스틸 공개! 시니컬한 겉모습 뒤에 숨겨진 뜨거운 정의감 예고

 

‘수사반장 1958’ 이동휘가 독종 형사로 돌아온다.

 

오는 4월 19일(금) 첫 방송되는 MBC 새 금토드라마 ‘수사반장 1958’(기획 장재훈, 홍석우/연출 김성훈/극본 김영신/크리에이터 박재범/제작 ㈜바른손스튜디오) 측은 29일, 독보적 존재감을 예고한 이동휘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한번 물면 놓지 않는 형사계의 ‘미친개’로 강렬한 변신을 기대케 한다.

 

‘수사반장 1958’은 한국형 수사물의 역사를 쓴 ‘수사반장’ 프리퀄로, 박영한(이제훈 분) 형사가 서울에 부임한 1958년을 배경으로 시작된다. 야만의 시대, 소도둑 검거 전문 박영한 형사가 개성 넘치는 동료 3인방과 한 팀으로 뭉쳐 부패 권력의 비상식을 상식으로 깨부수며 민중을 위한 형사로 거듭나는 이야기를 그린다. 아날로그 수사의 낭만과 유쾌함이 살아있는 레트로 범죄수사극이 젊은 세대에게는 색다른 카타르시스를, 박 반장의 활약상을 추억하는 세대에게는 또 다른 재미와 감동을 선사한다.

 

청년 박영한과 함께 새로운 전설을 써 내려갈 ‘김상순’ 역은 유일무이의 대체불가한 배우 이동휘가 맡았다. 김상순은 가진 것이라곤 근성과 독기뿐인 마이웨이 형사로 일명 종남 경찰서의 ‘미친개’로 통하는 인물. 부정부패로 얼룩진 현실에 분노가 충만하다 못해 지쳐갈 때쯤, 그는 자신과 다른 듯 닮은 별종 형사 박영한을 만나며 형사 인생에 전환점을 맞는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이동휘는 시니컬한 눈빛과 표정으로 김상순 캐릭터를 완벽하게 구현해 내며 이목을 집중시킨다. 특히 세상만사에 무심한 듯 팔짱을 끼고 있는 모습과 달리, 누군가를 향해서 총을 겨누는 진지한 얼굴이 분위기를 압도한다. 그런가 하면 달큰하게 취기 오른 미소로 단골 대폿집 강아지 ‘순남이’를 품에 안은 그의 반전 매력도 눈길을 끈다. 자신의 마음을 알아주는 건 강아지 ‘순남이’뿐이라 한탄하는 김상순이 박영한과 어떤 콤비 플레이를 펼치게 될지 기대를 모은다.

 

이동휘는 “‘수사반장’이라는 오랜 시간 사랑받았던 전설적인 작품에 이름을 올릴 수 있다는 점, 그리고 특히 이제훈 배우와 함께 호흡할 수 있다는 점”을 작품 선택의 이유로 꼽았다. 또한 “전작을 같이 한 감독님에 대한 신뢰가 두터웠기 때문에 이 작품과 함께하지 않을 이유가 없었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김상순’이라는 캐릭터에 대해서는 “굉장히 의리 있고 물불 안 가리는 정의로운 캐릭터”라며 “‘야만의 시대’였던 시대의 분위기와 정신을 상징하는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상순’ 그 자체였던 (배우 김상순) 선생님께서 이루어 놓으신 캐릭터가 굉장히 멋지고 인간적으로도 닮고 싶은 매력적인 인물이라고 느꼈다. 원작에는 나오지 않았던 전사를 촘촘하게 만들고 캐릭터를 위화감 없이 표현하기 위해 감독님, 작가님과 많은 연구와 시도를 했다”라고 연기 주안점을 밝혀 기대를 더했다.

 

MBC 새 금토드라마 ‘수사반장 1958’은 오는 4월 19일(금) 밤 9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뭉쳐야 찬다3' 이재성 소속팀, 명문 구단 '1. FSV 마인츠 05' 훈련 현장 최초 공개!
소속팀과 국가대표 선후배인 이재성과 김남일이 재회한다. 12일(일) 저녁 7시 40분에 방송되는 JTBC '뭉쳐야 찬다3'에서는 '코리안 분데스리거 2탄'의 주인공으로 등장한 이재성이 카리스마 넘치는 국가대표 선배 김남일 코치와의 깊은 인연을 공개한다. 이재성은 "전북 현대 시절 김남일 선배는 연예인이었다"라며 현역 시절 축구계 간판 꽃미모로 연예인급 인기를 끌었던 김남일의 인기를 입증한다. 이어 "당시 눈도 못 마주칠 정도로 최고참 선배였다. 눈빛이 너무 강해서 말도 못 걸었다"라고 폭탄 고백하며 김남일의 카리스마에 압도당했던 일화를 소개한다. 또한 이재성은 강렬한 카리스마로 후배들의 기강을 잡던 김남일이 180도 달라진 모습에 충격을 받는다. "다른 사람 밑에서 사회생활하실 분이 아닌데 낯설다", "안정환 감독을 위해 오키나와 4행시를 외치는 모습과 용돈까지 뜯기는 모습을 봤다"라며 본방 시청 인증까지 남긴다. 이에 김남일 코치는 안정환 감독의 신발 끈을 다시 묶어주고 옷에 묻은 먼지를 털어주는 등 '사회생활 만렙' 면모를 보여 웃음을 자아낸다. 아울러, 92년생으로 동갑인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축구 금메달 이재성과 같은 대회에서 태권도 금메달을 차지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