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6.0℃
  • 흐림강릉 9.2℃
  • 서울 7.6℃
  • 대전 8.9℃
  • 대구 10.9℃
  • 울산 10.3℃
  • 흐림광주 10.9℃
  • 구름조금부산 13.7℃
  • 구름많음고창 ℃
  • 맑음제주 15.0℃
  • 흐림강화 8.1℃
  • 흐림보은 9.8℃
  • 흐림금산 9.5℃
  • 맑음강진군 13.3℃
  • 흐림경주시 10.6℃
  • 구름많음거제 13.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엑스
  • 인스타그램

MBN ‘세자가 사라졌다’ 김주헌, 조선 최고 사랑꾼의 진중한 눈빛X날카로운 카리스마 지닌 순정남!

 

“사랑을 위해 죽고 사는 남자! 조선 최고 사랑꾼이 떴다!”

 

MBN 새 주말 미니시리즈 ‘세자가 사라졌다’ 김주헌이 명망 높은 내의원 수장이자 조선 최고 순정남 최상록 역으로 변신한다.

 

오는 4월 13일(토) 밤 9시 40분에 첫 방송 예정인 MBN 새 주말 미니시리즈 ‘세자가 사라졌다’(극본 김지수, 박철/ 연출 김진만/ 제작 스튜디오 지담, 초록뱀미디어, ㈜슈퍼북)는 왕세자가 세자빈이 될 여인에게 보쌈당하면서 벌어지는 ‘조선판 로맨스 코미디 드라마’다.

 

‘세자가 사라졌다’는 촘촘한 개연성과 묵직한 서사로 ‘보쌈-운명을 훔치다’의 흥행을 이끈 김지수-박철 작가가 다시 만나 집필하는 작품이다. ‘골든타임’, ‘킬미, 힐미’에서 섬세한 연출로 각광을 받은 김진만 감독이 의기투합하면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김주헌은 ‘세자가 사라졌다’에서 내의원 수장인 정(正)이자 어의 최상록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극 중 최명윤(홍예지)의 아버지인 최상록은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서라면 물불을 가리지 않는 성격의 인물. 덕망 높은 어의로 살아가지만, 딸에게는 엄한 아버지이며 사랑하는 여인을 위해 무엇이든 하는 조선시대 최고의 순정남이다. ‘세자 실종 사건’으로 인해 쌓아온 것들이 무너질 위기에 처하게 되자 자신의 앞을 가로막는 것을 그냥 두지 않는 냉정한 면모로 긴장감을 일으킨다.

 

이와 관련 김주헌이 ‘세자가 사라졌다’ 속 최상록으로 완벽하게 몰입한 첫 아우라가 포착돼 시선을 강탈한다. 극 중 사람들 앞에서 인자한 표정을 짓던 최상록(김주헌)이 아무도 없는 순간 본심을 드러내는 장면. 최상록은 공손한 자세로 명성에 걸맞은 미소를 보이다가도 혼자 있을 땐 눈을 번뜩이며 카리스마를 빛낸다. 또한 눈물이 맺힌 채 아련한 모습으로 사랑하는 이를 그리워하기까지 하는 복합적인 면모도 드러내는 것. 사랑을 위해 모진 역경을 감수하는 최상록의 다채로운 면면들이 어떻게 그려질지 김주헌의 색다른 연기 변신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그런가 하면 김주헌은 “내의원의 수장이자 사랑하는 여인을 위해 무엇이든 하는 최상록 역으로 시청자 여러분께 인사드릴 수 있어서 기대가 된다”라며 새로운 캐릭터에 나서는 들뜬 마음을 전했다. 이어 “‘세자가 사라졌다’가 사극인 만큼, 시청자 여러분께 또 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는 기회이자 도전이 될 것 같다. 다 같이 열심히 촬영하고 있으니 많이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라는 애정과 의지가 담긴 포부를 밝혔다.

 

제작사 스튜디오 지담은 “김주헌의 말투 하나, 행동 하나가 한없이 자상하다가도, 근엄한 최상록과 혼연일체 되어 극을 더욱 풍성하게 만든다”라며 “애틋함과 처절함이 폭발하는, 조선 최고의 순애보 최상록에게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MBN 새 주말 미니시리즈 ‘세자가 사라졌다’는 오는 4월 13일(토) 밤 9시 40분에 첫 방송된다. 




영화&공연

더보기
소리없는 공포 '콰이어트 플레이스: 첫째 날' 6월 개봉
제작비를 훨씬 뛰어넘는 엄청난 수익을 올린 전설적인 시리즈, '콰이어트 플레이스'가 다시 우리 곁으로 돌아온다. 이번에는 세상에서 소리가 사라진 그 순간을 담은 '콰이어트 플레이스: 첫째 날'로, 6월 개봉을 앞두고 새로운 예고편을 선보였다. 이 영화는 소리를 내면 공격받게 되는 괴생명체가 등장하며 모든 것이 침묵으로 가득 찬 그날의 시작을 말해준다. 최근 공개된 예고편은 뉴욕에서 고양이와 평범한 일상을 보내던 '사미라'(루피타 뇽오)부터 시작하여 갑작스러운 섬광과 함께 도시를 혼란에 빠트린 괴생명체의 습격까지 급변하는 상황을 담았다. 폐허가 된 도시에서 '사미라'와 생존자 '에릭'(조셉 퀸)은 함께 힘을 모아 위기에서 벗어나려 한다. 무음의 싸움은 지하철부터 성당에 이르기까지 뉴욕 곳곳에서 펼쳐지며 관객들마저 숨죽이게 만든다. '콰이어트 플레이스: 첫째 날'은 '소리를 내면 죽는다'는 독창적인 설정으로 1, 2편 합산 6억 달러 이상의 수익을 기록하며 작품성과 흥행성 모두를 인정받은 시리즈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 전작을 연출한 존 크래신스키가 각본을 맡고, '피그'로 다수의 상을 수상한 마이클 사노스키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여기에 '노예 12년', '어스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