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7.0℃
  • 구름많음강릉 25.3℃
  • 구름많음서울 27.1℃
  • 구름조금대전 28.4℃
  • 흐림대구 29.1℃
  • 구름많음울산 28.8℃
  • 박무광주 24.8℃
  • 구름많음부산 26.2℃
  • 구름많음고창 25.3℃
  • 구름조금제주 28.4℃
  • 구름많음강화 25.3℃
  • 구름많음보은 27.7℃
  • 구름많음금산 28.1℃
  • 흐림강진군 26.8℃
  • 구름많음경주시 31.2℃
  • 흐림거제 23.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엑스
  • 인스타그램

ENA '유괴의 날' 윤계상X유나, ‘아슬아슬’ 24시간 밀착 동행 포착

 

‘유괴의 날’ 윤계상, 유나가 본격적인 공조를 시작한다.

 

ENA 수목드라마 ‘유괴의 날’(연출 박유영, 극본 김제영, 제작 에이스토리·KT스튜디오지니) 측은 3회 방송을 앞둔 19일, 김명준(윤계상 분)과 최로희(유나 분)의 ‘원팀’ 결성 순간을 포착했다. 유괴 사건으로 신상이 밝혀진 것도 모자라, 최로희 부모를 죽인 살해 용의자로 지목된 김명준의 위기 속 이들의 팀플레이가 기대를 모은다.

 

‘유괴의 날’은 시작부터 차원이 달랐다. 어설프고 마음 약한 유괴범 ‘김명준’과 기억을 잃은 천재 소녀 ‘최로희’의 특별한 관계성, 그리고 두 사람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사건들이 이제껏 본 적 없는 코믹 버디 스릴러의 서막을 알렸다. 특히 믿고 보는 연기와 기대 이상의 케미스트리로 극을 이끈 윤계상, 유나의 활약에도 호평이 쏟아졌다.

 

지난 방송에서 김명준은 딸 희애(최은우 분)의 병원비를 마련하기 위해, 전처 서혜은(김신록 분)의 계획하에 최로희의 유괴를 시도했다. 하지만 그가 움직이기도 전에 최로희는 김명준의 차 앞에서 기절했고 깨어났을 땐 기억도 잃은 상태였다. 심지어 최로희의 부모인 최진태(전광진 분)와 소진유(고하 분)가 의문의 살인을 당했다는 사실을 접하고 패닉에 빠진 김명준. 여기에 형사 박상윤(박성훈 분)에게 용의자로 몰리는가 하면, 최로희에게 아빠라고 속인 정체까지 의심받으며 위기감이 고조됐다.

 

그런 가운데 김명준이 최로희와 계약을 맺는다. 공개된 사진 속 최로희가 손글씨로 직접 작성한 합의서와 그 아래 사인을 하는 김명준의 모습이 호기심을 자극한다. 김명준이 진짜 아빠가 아니라는 것을 눈치챈 최로희가 그의 실체를 알게 됐는지, 그렇다면 어떤 조건을 내걸고 합의를 제안한 것인지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어진 사진은 24시간 밤낮을 함께하는 ‘원팀’ 김명준, 최로희의 여정을 예고한다. 먼저 경찰의 수사망을 피해 지하철역까지 도망친 두 사람이 불안한 눈빛으로 주위를 경계하고 있다. 도주에 성공한 것인지 도시의 화려한 불빛에 둘러싸인 모습도 시선을 사로잡는다. 무엇보다 뭔가 보고 놀란 듯 심상치 않은 표정이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오는 20일(수) 방송되는 3회에서는 최로희가 김명준과 처음 만난 그날 밤, 집 앞의 경찰차를 본 것 같다는 기억을 떠올리게 된다. 이로써 부모의 죽음에 대한 진실을 밝히기 위해 김명준과 공조를 펼칠 전망. ‘유괴의 날’ 제작진은 “최로희가 김명준의 정체를 의심하며 위기를 맞았지만, 뜻밖의 순간 두 사람이 다시 의기투합한다. 이에 사건을 추적하던 형사 박상윤은 더욱 혼란을 맞게 될 것”이라며 “김명준과 최로희의 콤비 플레이를 기대해 달라. 특히 김명준을 이끄는 천재 소녀 최로희의 기지가 빛을 발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ENA 수목드라마 ‘유괴의 날’ 3회는 오는 20일(수) 밤 9시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가수 윤하, 데뷔 20주년 맞아 특별 전시회 개최 '하울림:아림의 시간'
가수 윤하가 데뷔 20주년을 기념해 오는 7월 17일부터 10월 20일까지 서울 성동구 갤러리아 포레 더 서울라이티움에서 특별한 전시회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회는 '2024 팀보타展 하울림 : 아림의 시간'이라는 제목으로 윤하와 보타니컬 아티스트 그룹 팀보타가 공동으로 준비했다. '하울림 : 아림의 시간'은 지난해 12월 윤하의 20주년 언팩 이벤트 "와이"에서 처음 공개된 프로젝트 중 하나로 윤하와 팀보타의 협업을 통해 이루어졌다. 당시 김상욱 물리학과 교수는 "윤하는 음악을 통해 과학에 대한 대중의 관심을 넓혀주는 아티스트"라며 이번 전시회가 윤하의 앨범 주제와 유사한 고민에서 출발했다고 예고했다. 팀보타의 양준보 총괄 디렉터는 "윤하의 활동을 통해 자연, 우주, 인간, 감정에 대한 깊은 고찰을 느꼈다"며 이번 협업이 매우 감격스럽고 영광스럽다고 전했다. 또한 윤하가 20주년 앨범에서도 자연을 이야기하려고 하는 만큼 팀보타와의 협업이 잘 맞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나타냈다. 이번 전시회는 대중에게 새로운 형태의 전시를 선보일 예정이다. 현재 공개된 전시회 포스터에는 윤하의 음악처럼 신비로운 자연의 매력이 담겨 있어 예비 관람객들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윤하


영화&공연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