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0.1℃
  • 구름많음강릉 17.6℃
  • 구름조금서울 21.6℃
  • 구름조금대전 19.3℃
  • 구름많음대구 19.8℃
  • 구름많음울산 16.2℃
  • 구름많음광주 22.0℃
  • 구름많음부산 17.6℃
  • 구름많음고창 ℃
  • 맑음제주 20.3℃
  • 구름많음강화 17.7℃
  • 구름조금보은 18.1℃
  • 구름조금금산 18.4℃
  • 구름조금강진군 20.7℃
  • 구름많음경주시 17.7℃
  • 구름조금거제 17.2℃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엑스
  • 인스타그램

MBC '라디오스타' 윤성호, 일진스님 → NEW진스님 '부캐' 속세 떠나 불교계 귀의? 힙한 스님 부캐로 인기 폭발 근황!

 

‘라디오스타’에 10년 만에 출연한 ‘빡구’ 개그맨 윤성호가 일진스님에서 NEW(뉴)진스님 ‘부캐(릭터)’ 개명으로 글로벌 진출 욕심을 폭발시킨다. 그런 윤성호의 무리수에 김구라가 “하이브에서 연락 온다”라고 우려해 폭소를 선사한다.

 

오늘 30일 수요일 밤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기획 강영선/연출 이윤화, 김명엽)는 이봉원, 문희경, 윤성호, 오승훈이 출연하는 '괴짜르트!' 특집으로 꾸며진다. 스페셜 MC로는 그리가 함께한다.

 

힙한 스님 부캐 ‘일진스님’으로 인기가 폭발 중인 윤성호가 ‘라스’에 10년 만에 출연한다. 그는 ‘부처핸섬’이라는 EDM 곡으로 천만뷰 조회수를 터뜨리며 인기를 누리고 있다. 옆에 앉은 문희경은 화제가 된 일진스님의 영상을 보고 “진짜 스님인 줄 알았다”면서 놀라워했다. 윤성호는 이날 국내 최초(?) 불교EDM인 ‘부처핸섬’으로 즉석 공연을 펼쳐 스튜디오를 순식간에 클럽 열띤 분위기로 만들었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그런가 하면, 윤성호는 오랜만에 만끽하는 대중의 관심에 과몰입한 나머지, 글로벌 진출까지 노리고 있다면서 일진스님의 부캐 이름을 ‘뉴진스님’으로 바꿔볼 생각이라며 ‘라스’ MC들의 의견을 물었다. 김구라가 “하이브에서 연락온다”며 격하게 우려한 가운데, 변호사 시험에 합격한 아나운서 오승훈이 법률적인 조언을 해줬다고. 윤성호가 과연 뉴진스님으로 글로벌 진출을 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더한다.

 

데뷔 23년 차 개그맨 윤성호는 ‘개그계 은인’인 이봉원과 ‘빡구’ 캐릭터를 만들어 준 김준호의 미담(?)도 공개한다. 그런가 하면, SBS 공채개그맨 동기인 조세호와 상반된 인기 행보를 걷게 된 속사정도 털어놨다. 윤성호의 조세호 이야기를 듣던 김구라는 “조세호 까는 거 아냐?”라고 정곡을 찔러 윤성호를 당황케 했다. 윤성호와 조세호 사이에 무슨 속사정이 있는지 호기심을 자아낸다.

 

1976년생으로 40대 후반을 바라보는 윤성호는 “사주에 여자가 없고, 결혼해도 이혼한다고 나온다”라며 스님 같은 사주와 관련해 고민을 털어놓는다. 이봉원은 그런 윤성호를 안타까워하며 결혼 체험을 권유한다고. 김구라는 이봉원의 결혼 체험 권유에 솔깃해하는 윤성호에게 “누구 인생 망칠 일 있어?”라고 버럭해 웃음을 안겼다.

 

알고 보면 중국 유학파인 윤성호는 유학 시절 만난 북한 학생에게 사진 촬영을 요청했다가 거부당한 일화를 공개해 그 이유를 궁금케 했다. 그런가 하면, 이날 다른 게스트 차례에 깜빡이 없이 끼어드는 윤성호의 토크에 김구라-그리 부자의 철벽 수비가 펼쳐져 웃음을 유발한다.

 

윤성호는 김구라-그리 부자의 태클(?)에 지치지 않고 “편집 잘해주면 깔끔하잖아 재밌고.. 미학적으로도”라며 여러 버전의 하도영 성대모사 퍼레이드로 폭소를 선사했다는 후문. 윤성호의 하도영 성대모사가 과연 개그맨 후배들에게 더 엄격한 ‘웃음 감별사’ 김구라의 인정을 받았을지 본방송을 궁금케 한다.

 

뉴진스님 윤성호의 글로벌 진출 욕심과 깜빡이 없는 토크 활약은 오늘 30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KBS '1박 2일' 초호화 숙소를 눈앞에 두고 딘딘, 강제 백패킹에 분노 폭발 "다 같이 밖에서 자!"
'1박 2일' 멤버들이 초호화 숙소를 눈앞에 두고 강제 백패킹을 펼친다. 오는 26일 방송되는 KBS 2TV 예능프로그램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에서는 경상남도 하동군으로 여행을 떠난 여섯 멤버의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진다. 탁 트인 오션뷰가 매력적인 역대급 숙소에 '1박 2일' 멤버들은 잠자리 복불복을 앞두고 "오늘 다 같이 안에서 자자"며 전원 실내 취침을 향한 의지를 불태운다. 그러나 제작진은 "밖에서 자기 딱 좋은 날씨"라고 운을 뗀 후 전원 백패킹을 공지해 멤버들을 어리둥절하게 만든다. 잠자리 복불복 결과와 상관없이 강제로 야외 취침을 하게 된 멤버들은 일제히 강하게 반발한다. 특히 초호화 숙소에서의 취침에 들떠있었던 딘딘은 제작진을 향해 "그럼 다 같이 밖에서 자!"라고 외치며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고. 아쉬워할 틈도 없이 '1박 2일' 멤버들은 백패킹에 필요한 물건들을 걸고 잠자리 복불복 게임에 나선다. 강제 야외 취침에 불만을 터뜨렸던 멤버들은 언제 그랬냐는 듯 더 좋은 물건들을 쟁취하기 위해 게임에 완전히 몰입했다는 후문이다. 또한, 전원 야외 취침하는 여섯 멤버를 위해 단 한 명에게는 다음 날 아침 별도의 미션 없이 일찍 조



라이프

더보기
한국음악저작권협회, 총 상금 4천600만원 논문 공모전 개최
사단법인 한국음악저작권협회(회장 추가열, 이하 한음저협)가 창작자의 권익 강화와 올바른 저작권 문화의 정착을 목적으로 '제2회 한국음악저작권협회 논문 공모전'을 개최한다. 이번 공모전은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진행되며 음악 산업의 발전 방향 모색 및 저작권 인식 제고를 위해 마련되었다. 특히 이번 공모의 주제로는 '음악저작권 및 자유주제' 외에도 현재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 '생성형 AI와 음악저작물에 대한 연구'가 포함되어 연구자들의 큰 관심이 예상된다. 한음저협은 AI 기술의 발달로 인해 저작권 분야에서 새롭게 대두되는 이슈에 대한 이해를 돕고 저작권자의 권리 보호를 위한 정책 연구 및 저작권법 개정의 기초 자료로 활용할 계획임을 밝혔다. 또한, AI 사업자의 무단 저작물 사용과 관련된 입법안에 반대하는 입장을 표명하며, 이번 공모전이 이론적 바탕을 마련하는 데 큰 의미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공모전은 대학 및 대학원 재학생 또는 학사 이상의 학위를 소지한 사람이라면 누구나 개인 또는 5인 이내의 팀으로 참가할 수 있으며 5월 20일부터 8월 20일까지 논문 접수가 가능하다. 접수된 논문은 한음저협 내·외부의 저작권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단의 서면 심사를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