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6.0℃
  • 흐림강릉 9.7℃
  • 서울 7.3℃
  • 대전 10.3℃
  • 대구 11.3℃
  • 울산 12.2℃
  • 광주 10.6℃
  • 구름많음부산 14.5℃
  • 구름많음고창 ℃
  • 맑음제주 14.6℃
  • 흐림강화 7.8℃
  • 흐림보은 9.8℃
  • 흐림금산 10.0℃
  • 맑음강진군 13.2℃
  • 흐림경주시 11.2℃
  • 맑음거제 14.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엑스
  • 인스타그램

tvN '소용없어 거짓말' 숏박스 완전체 김원훈X조진세X엄지윤, 생활 연기 달인들의 티키타카 드라마 첫 출격

 

‘소용없어 거짓말’에 코믹 포텐을 책임질 ‘웃수저’들이 출격한다.

 

tvN 새 월화드라마 ‘소용없어 거짓말’(연출 남성우, 극본 서정은,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빅오션이엔엠) 측은 29일, 환상의 티키타카로 유쾌한 웃음을 안길 ‘숏박스’ 김원훈, 조진세, 엄지윤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하이퍼리얼리즘을 장착하고 목솔희(김소현 분)의 개성 넘치는 이웃으로 등판한 이들의 변신에 눈길이 쏠린다.

 

‘소용없어 거짓말’은 거짓말이 들려서 설렘이 없는 ‘라이어 헌터’ 목솔희와 비밀을 가진 ‘천재 작곡가’ 김도하(황민현 분)가 만나 펼치는 거짓말 제로, 설렘 보장 로맨틱 코미디다. 현실 밀착형 판타지 위에 펼쳐지는 달콤한 로맨스와 미스터리가 다채로운 재미를 선사한다. ‘간 떨어지는 동거’, ‘월수금화목토’, ‘꼰대 인턴’ 등으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은 남성우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서정은 작가가 집필을 맡았다. 여기에 김소현, 황민현, 윤지온, 서지훈, 이시우를 비롯해 진경, 안내상, 서정연, 서현철, 하종우, 박경혜 등 믿고 보는 배우들의 시너지에도 뜨거운 기대가 쏠린다.

 

그런 가운데 260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브 코미디 채널 ‘숏박스’의 김원훈, 조진세, 엄지윤의 합류는 흥미를 더욱 자극한다. 목솔희의 연서동 골목길 이웃들로 변신한 이들은 생활 연기 달인의 진가를 입증한다고.

 

먼저, 김원훈은 수제 맥주집 사장 ‘오오백’을 연기한다. 북적이는 손님들로 정신이 없는 와중에도 앞머리 가르마만큼은 칼각을 유지한 그의 모습에서는 연서동 대표 허세남의 면모가 엿보인다. 조진세는 빵에 진심인 연서 베이커리 사장 ‘소보로’로 분해 색다른 매력을 선보인다. 자신은 빵과 결혼했다며 ‘빵생빵사’를 실천하는 듯 보이지만, 사실 ‘모태솔로’라는 웃픈 비밀(?)을 가진 인물. 초록 샐러드 사장 ‘황초록’은 엄지윤이 맡아 열연한다. 지나치게 솔직해 ‘팩폭’이 일상인 그는 목솔희에게 까칠하게 굴지만 은근히 정 많고 단순한 성격의 소유자. ‘엄지렐라’라는 ‘부캐(부캐릭터)’로 사랑받은 엄지윤이 이번에는 어떤 매력을 보여줄지 기대가 모인다.

 

‘웃수저’를 쥐고 출격한 숏박스의 티카타카가 어떻게 그려질지, 이들이 보여줄 색다른 웃음 포텐이 기다려진다. 김원훈은 “극 중 이성에게 관심이 많은 오오백 역할을 맡게 되어, 최선을 다해 추근대는 연기를 펼쳤다. 훌륭한 배우, 스태프분들과 함께 작업하게 돼서 영광이었다. 열심히 촬영에 임했으니 많은 시청 부탁드린다”라는 열정 가득한 합류 소감을 전했다.

 

조진세 역시 “편한 동료들, 훌륭한 배우진들과 화기애애한 현장 분위기 덕분에 촬영 내내 재미있었다. 소보로를 포함한 매력 있는 연서동 사람들을 만나보실 수 있으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며 훈훈했던 분위기를 짐작게 했다.

 

마지막으로 엄지윤은 “대본을 받고 ‘잘 해낼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먼저 들었고, 부담도 되었다. 하지만 현장에서 숏박스 멤버들과 함께하는 배우분들, 감독님과 스태프들이 유쾌하게 이끌어주셔서 편안하게 임할 수 있었다”라면서 “회가 거듭될수록 더욱 재밌고 흥미롭다.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tvN 새 월화드라마 ‘소용없어 거짓말’은 오는 7월 31일(월) 저녁 8시 50분 첫 방송된다.




영화&공연

더보기
소리없는 공포 '콰이어트 플레이스: 첫째 날' 6월 개봉
제작비를 훨씬 뛰어넘는 엄청난 수익을 올린 전설적인 시리즈, '콰이어트 플레이스'가 다시 우리 곁으로 돌아온다. 이번에는 세상에서 소리가 사라진 그 순간을 담은 '콰이어트 플레이스: 첫째 날'로, 6월 개봉을 앞두고 새로운 예고편을 선보였다. 이 영화는 소리를 내면 공격받게 되는 괴생명체가 등장하며 모든 것이 침묵으로 가득 찬 그날의 시작을 말해준다. 최근 공개된 예고편은 뉴욕에서 고양이와 평범한 일상을 보내던 '사미라'(루피타 뇽오)부터 시작하여 갑작스러운 섬광과 함께 도시를 혼란에 빠트린 괴생명체의 습격까지 급변하는 상황을 담았다. 폐허가 된 도시에서 '사미라'와 생존자 '에릭'(조셉 퀸)은 함께 힘을 모아 위기에서 벗어나려 한다. 무음의 싸움은 지하철부터 성당에 이르기까지 뉴욕 곳곳에서 펼쳐지며 관객들마저 숨죽이게 만든다. '콰이어트 플레이스: 첫째 날'은 '소리를 내면 죽는다'는 독창적인 설정으로 1, 2편 합산 6억 달러 이상의 수익을 기록하며 작품성과 흥행성 모두를 인정받은 시리즈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 전작을 연출한 존 크래신스키가 각본을 맡고, '피그'로 다수의 상을 수상한 마이클 사노스키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여기에 '노예 12년', '어스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