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MBC ‘연인’ 히로인 안은진 인터뷰, “내가 정말 멋있는 작품의 일원이구나…” 감동한 이유

 

‘연인’은 안은진에게 꼭 도전하고 싶은 작품이었다.

 

2023년 하반기 최고 기대작 MBC 새 금토드라마 ‘연인’(기획 홍석우/연출 김성용 천수진/극본 황진영)이 8월 4일 첫 방송된다. ‘연인’은 병자호란을 겪으며 엇갈리는 연인들의 사랑과 백성들의 생명력을 다룬 휴먼역사멜로드라마다. 섬세하고도 강력한 스토리텔링, 힘 있는 연출력, 믿고 보는 배우들의 압도적인 연기력이 어우러져 MBC 명품사극 계보를 잇는 대작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연인’은 제목처럼 전쟁 풍화 속에서 닿을 듯 닿지 않는 연인들의 사랑이야기다. 남자주인공으로 자타공인 대한민국 최고 배우 남궁민(이장현 역)이 출연하는 만큼, 그의 상대역이자 ‘연인’의 히로인은 누가 될 것인지 이목이 집중됐다. 그 주인공은 대체불가 매력과 연기력으로 2023년 가장 주목받는 배우 안은진(유길채 역)이었다. 대중의 관심이 큰 만큼, 안은진에게도 ‘연인’은 중요한 도전이었을 터. 이에 안은진에게 ‘연인’에 임하는 각오, ‘연인’을 향한 남다른 애정에 대해 들어봤다. 

 

◆ “출연하지 않을 이유가 없었던 작품 ‘연인’”

‘연인’ 출연을 결정한 이유를 묻자 안은진은 망설임 없이 “출연하지 않을 이유가 없었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안은진은 “대본을 읽는 순간 스펙터클한 배경과 사건들을 바로 상상하게 됐습니다. 또 길채의 성장이야기를 보며 배우로서 꼭 도전하고 싶은 캐릭터라고 느꼈습니다. 극중 여러 사건을 통해 성장하는 길채처럼 ‘연인’을 통해 저도 배우로서 더욱 성장할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라 생각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안은진은 “무엇보다 계속해서 저를 믿어 주신 김성용 감독님과의 작업이 너무나도 기대가 됐습니다. 늘 멀리 숲을 보면서도 그 순간에는 항상 디테일을 담으시는 남궁민 선배님과의 작업도 정말 기대됐습니다. 다시 생각해도 ‘연인’은 저에게 꼭 도전하고 싶은, 도전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드는 소중한 작품입니다”라고 말했다. 작품에 대한 각별한 애정이 고스란히 느껴지는 답변이었다.

 

◆ “한 번 보면 헤어 나올 수 없는 작품 ‘연인’”

안은진은 ‘연인’에 대해 “한 번 시작하면 절대 헤어나올 수 없을 것이라 확신합니다. 휘몰아치는 전개, 스펙터클한 장면들이 분명 시청자 여러분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그 안에서 피어나는 사랑과 그리움, 우정, 가족애가 남녀노소 모두의 마음을 두드릴 것이라고 생각합니다”라고 표현했다. 작품을 향한 애정만큼, 작품에 대한 자신감도 엿보였다.

 

◆ “’내가 정말 멋있는 작품의 일원이구나’라고 느끼게 된 ‘연인’”

안은진은 ‘연인’ 첫 방송을 기다리는 시청자들에게 “작년 겨울부터 정말 모든 스태프분들과 모든 배우들이 현장에서 열심히 땀 흘리면서 준비했습니다. 슬쩍슬쩍 보는데도 그 웅장함이 느껴져서 ‘내가 정말 멋있는 작품의 일원이구나. 나만 잘하면 되겠구나’라고 마음을 다잡은 적이 한 두 번이 아닙니다. 그만큼 모두가 열심히 최선을 다해 소중히 만든 작품입니다. 그리고 이제 여러분들에게 다가갈 준비가 됐습니다. 몹시 그리워하고 사랑한 연인들과, 병자호란의 역사 속으로 다 같이 빠져 주시면 좋겠습니다. 많은 기대 부탁드립니다”라고 전했다.

 

2023년 가장 주목받는 배우 안은진이 뜨거운 열정과 감사의 마음으로 최선을 다한 작품 ‘연인’. 그녀의 눈부신 활약과 애틋한 열연이 펼쳐질 MBC 새 금토드라마 ‘연인’은 8월 4일 금요일 밤 9시 50분 첫 방송된다.




영화&공연

더보기
종말 속 희망의 빛 '종말의 바보' 4월 26일 개봉
넷플릭스 시리즈 ‘종말의 바보’는 지구와 소행성 충돌이라는 불가피한 재난을 앞두고 혼란에 휩싸인 세상 속에서도 오늘을 살아가려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최근 공개된 작품의 보도 스틸에는 웅천시 시민들이 각자의 방식으로 종말을 준비하는 모습이 생생하게 담겨있다. 중학교 교사인 '세경'(안은진 분)은 학생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신념을 가지고 있으며 이는 시위에 참여하면서도 아이들을 보호하려는 그녀의 행동에서 잘 드러난다. 안은진은 세경 캐릭터의 다양한 면모를 생생하게 표현해내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어낼 것으로 기대된다. 보좌신부 '성재'(전성우 분) 역시 주임신부의 사라짐을 대신해 신도들을 보살피는 역할을 맡으며, 사제복을 입고 강단 앞에 선 그의 모습은 혼란스러운 상황 속에서도 타인의 감정을 우선시하는 그의 성격을 보여준다. 전성우는 성재 캐릭터를 통해 사람들을 위로하고 스스로를 지키려는 노력을 깊이 있게 표현하며 관객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길 예정이다. 전투근무지원 대대 중대장 '인아'(김윤혜 분)는 보급 수송과 치안 유지를 담당하며, 그녀의 강인하고 우직한 모습은 시청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준다. 웅천시 시민들의 이야기도 주목 받는다. '소민

라이프

더보기
양천문화재단, 몽골 종합예술대학과 업무협약 체결
양천문화재단이 몽골의 종합예술대학과 업무협약(MOU)를 체결하고 사업 협력에 나섰다. 지난 3월 양천문화재단은 몽골 현지에서 몽골의 유일한 사립 종합예술대학인 영화예술대학교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천동희 양천문화재단 이사장과 솔롱고(solnogo) 몽골 영화예술대학교 총장 참석해 협약서에 서명하고 상호간 협력을 다짐했다. 현재 러시아 국립영화대학 출신 총장이 재직 중인 몽골 영화예술대학교는 러시아와 다수의 유럽 출신 교수진이 포진해 있는 명실상부한 명문 예술교육기관이다. 또한 러시아 모스크바 연극대학교와 몽골국립예술대학교 초빙교수를 역임했던 천동희 이사장과도 인연이 있는 대학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협약식 후에는 천이사장과 솔롱고 총장은 몽골국립도서관을 방문해 양천구립도서관과의 교류와 연계성에 대한 간담회를 가졌고 향후 도서관 협력에 대한 의지를 확인했다. 양천문화재단은 지역문화와 도서문화 활성화를 위해 국내 업무협력은 물론 해외까지 진출하는 글로벌한 모습을 보여 앞으로의 행보에 더욱 기대감을 더한다. 한편, 양천문화재단은 공연·축제·전시와 지역문화 네트워크 구축, 양천문화회관, 양천구립도서관, 양천생활문화센터 및 관련 시설 운영 등 문화예술과 함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