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2.2℃
  • 흐림강릉 22.9℃
  • 흐림서울 23.4℃
  • 천둥번개대전 21.4℃
  • 대구 22.5℃
  • 흐림울산 22.8℃
  • 광주 24.9℃
  • 흐림부산 24.7℃
  • 흐림고창 25.9℃
  • 흐림제주 29.2℃
  • 흐림강화 22.9℃
  • 흐림보은 21.5℃
  • 흐림금산 22.0℃
  • 흐림강진군 26.5℃
  • 흐림경주시 22.1℃
  • 흐림거제 25.4℃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엑스
  • 인스타그램

KBS2 '1박 2일 시즌4' ‘빙수(氷水) 특집’ 차준환X연정훈X딘딘X유선호, 댄스 완벽 소화에 여심저격→퇴근 확정!


'1박 2일'의 스페셜 게스트 박태환, 차준환이 다채로운 여행 여정으로 일요일 여름 저녁을 책임졌다. 

 

2일(어제) 저녁 6시 15분 방송된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 ‘빙수 특집’에서는 박태환, 차준환 그리고 여섯 남자의 마지막 여행기가 그려지며 시청자들에게 꿀잼을 선사했다. 어제 방송 시청률은 7.3%(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가구 기준)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특히 세숫대야 딸기빙수를 다 먹어야 하는 이번 여행의 마지막 미션 중 추워하는 박태환을 위해 급하게 코트를 공수, 그 가운데 어깨 깡패 면모를 드러낸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10.8%(전국 가구 기준)를 기록하며 안방극장을 웃음바다로 물들였다. 

 

이날 방송은 하위 3인 김종민, 딘딘, 나인우의 저녁 식탁이 공개되는 모습으로 포문을 열었다. 상위 멤버들은 옆에서 인삼 삼계탕과 갈비찜을 즐기는데 이들은 차가운 빙수를 먹었다. 아쉬워하면서도 맛본 빙수에는 맛있다며 폭풍 흡입하는 이들의 모습은 짠내를 유발했다.

 

다음으로 빙상장에 도착한 박태환과 멤버들은 차준환의 환상적인 갈라쇼 무대를 넋 놓고 감상했다. 우아한 스핀과 이너바우어를 완벽히 보인 피겨 왕자의 퍼포먼스는 국가대표의 위상을 드높이며 화면 너머 시청자들에게도 감동을 자아내기 충분했다. 

 

실내 취침을 앞두고 곧바로 미션에 돌입했다. 차준환이 술래가 되어 5분간 멤버들을 모두 얼음으로 만드는 얼음땡 첫 번째 미션. 박태환과 멤버들은 빠른 속도로 자신들을 잡아채는 차준환에게 35초라는 대굴욕을 당했다. 너무나도 쉽게 끝나 버린 경기에 전략을 추가하고 재진행했으나 그는 오히려 경기 시간을 17초로 단축해버렸고, 역시 얼음 왕자라는 감탄과 함께 정상의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두 번째 ‘인간 새총’ 빙상장 미션이 박태환, 차준환 그리고 멤버들을 기다리고 있었다. 튜브에 탑승한 멤버를 새총처럼 쏴 깃발 가까이 보내는 것. 차준환팀은 초반 고전을 면치 못했지만, 후반에 OB팀 박태환이 초대형 사고를 쳤고, 연달아 문세윤도 튜브에서 떨어져 버렸다. 이 기회를 틈타 준환팀이 짜릿한 역전승을 달성하며 포효했다. 

 

뒤이어 아침 식사를 마친 이들에게 ‘아이돌 댄스 챌린지’라는 대망의 퇴근 미션이 전달됐다.차준환은 유선호와 짝을 지어 세븐틴의 ‘손오공’을 연습했는데 이 둘은 잠깐의 연습에도 완벽한 호흡을 자랑해 여심을 저격했다. 반면 박태환은 문세윤과 여자 아이들의 ‘퀸카’에 매진했고, 어설프지만 열심히 해내는 둘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미소 또한 짓게 했다. 

 

연습이 끝나고 대망의 평가시간이 닥쳤다. 연정훈과 딘딘은 시작 전부터 제작진에게 애교를 발사하는가 하면 큐티뽀짝한 춤사위까지 선보이며 제일 먼저 칼퇴에 성공했다. 이후 차준환과 유선호도 재도전 만에 안무를 실수 없이 해내며 극찬과 함께 칼퇴 행선지에 두 번째로 탑승했다.

 

박태환은 심사위원의 문턱을 넘지 못하고 프리미엄 여행에 끌려갈 위기에 처했다. 그는 갖고 있던 소원권을 써 칼퇴 하려 했는데. 이때 문세윤이 차준환의 소원권으로 박태환의 칼퇴를 막을 수 있다는 청천벽력과 같은 소식을 전했다. 이를 들은 차준환이 빠르게 소원권을 가져와 그를 프리미엄 여행에 참여하게 만들었다. 마린보이를 멘붕에 빠뜨린 피겨 프린스의 핵폭탄급 활약은 마지막까지 유쾌함을 안겼다.

 

퇴근에 실패한 박태환, 김종민, 문세윤, 나인우는 제작진이 야심차게 준비한 프리미엄 여행에 동행했다. 케이블카를 타고 올라간 이들을 기다리는 것은 딸기가 듬뿍 들어간 대왕 빙수. 다시 등장한 빙수에 이들은 경악했고, 또 먹냐며 제작진에게 귀여운 원성을 보냈다. 추위에 목도리, 코트까지 입으며 멤버들과 빙수 먹방을 이어나가던 박태환의 예능 활약은 끝까지 눈부셨다. 

 

‘1박 2일’은 스페셜 게스트 박태환, 차준환과 함께 다채로운 미션과 쉽게 볼 수 없는 특별한 공연까지 준비, 안방극장에 웃음과 무대의 감동을 동시에 선사했다. 

 

대한민국 대표 리얼 야생 로드 버라이어티 ‘1박 2일 시즌4’는 매주 일요일 저녁 6시 15분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MBC 신규 예능 '심장을 울려라 강연자들', 오는 12일 첫 방송…'한계'에 대하여
MBC의 새로운 예능 프로그램 ‘심장을 울려라 강연자들’이 오는 7월 12일 금요일 밤 9시 40분에 처음 방송된다. 이 프로그램은 대한민국 각 분야의 대표 아이콘들이 모여 펼치는 합동 강연 쇼로, 평균 연령 59.9세의 ‘강연 꾼’들이 시청자들의 심장을 뛰게 할 예정이다. ‘강연자들’에는 오은영 박사, 김성근 감독, 한문철 변호사, 금강 스님, 설민석 역사 강사, 박명수 개그맨, 김영미 PD 등 각 분야에서 레전드로 불리는 인물들이 출연한다. 이들은 첫 만남에서 다소 긴장한 모습을 보였으며 오은영 박사는 “설레기도 하고 기대도 되며 긴장도 된다”고 말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강연자들과 MC 장도연이 함께 나이를 주제로 토크를 나누는 모습도 공개될 예정이다. 김성근 감독은 최연장자인 82세로 밝혀졌고 설민석과 박명수, 김영미 PD는 모두 ‘70년생 동갑’으로 막내 라인을 형성했다. 오은영 박사와 한문철 변호사는 상상 초월 나이 신경전을 벌였다. 첫 방송의 강연 주제는 '한계'로 정해졌다, 이는 방청 모집 시 다양한 연령층의 고민 중 가장 많이 언급된 단어였다. 김성근 감독은 방송 최초로 강연 무대에 올라 묵직한 이야기를 풀어낼 예정이며 한문철 변호사는 버라이어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