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0.0℃
  • 구름많음강릉 20.7℃
  • 구름많음서울 21.8℃
  • 흐림대전 21.6℃
  • 구름많음대구 18.0℃
  • 흐림울산 17.5℃
  • 구름많음광주 20.0℃
  • 흐림부산 20.3℃
  • 흐림고창 19.7℃
  • 흐림제주 20.7℃
  • 맑음강화 20.8℃
  • 구름조금보은 19.5℃
  • 구름많음금산 19.7℃
  • 흐림강진군 18.2℃
  • 흐림경주시 16.1℃
  • 흐림거제 18.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엑스
  • 인스타그램

TV조선 '화요일은 밤이 좋아' 가은vs김의영, 살벌한 집안 싸움! 마라맛 ‘당연하지’

 

‘화요일은 밤이 좋아’에서 '미스트롯’ 1대 眞 송가인과 2대 眞 양지은의 ‘빅매치’가 펼쳐진다.  

 

5월 30일 방송되는 TV CHOSUN ‘화요일은 밤이 좋아’(이하 ‘화밤’) 70회는 ‘흥흥흥! 흥바람 특집’으로 이도진, 김소유, 설하윤, 윙크(강주희, 강승희), 한이재가 출연해 화끈한 노래 대결을 펼친다.

 

이날 ‘화밤’에서는 양지은이 데스매치 상대로 송가인을 지목하면서 빅매치가 성사된다. ‘미스트롯’ 眞과 ‘미스트롯2’ 眞의 피할 수 없는 대결에 모두가 주목한다. 양지은은 신유의 ‘꽃물’을, 송가인은 황정자의 ‘봄바람 님바람’을 선곡해 무대를 꾸민다. 완전히 다른 색깔의 목소리를 가진 두 사람이 어떻게 노래를 소화해 시청자들에게 귀호강 무대를 선물할지 본방송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뿐만 아니라 은가은vs김의영의 흥미진진한 ‘집안 싸움’도 벌어진다. 두 사람은 본격적인 노래 대결 전 ‘당연하지’ 게임으로 기선 제압에 들어간다. 서로에 대해 너무 잘 알기에 첫 공격부터 살벌하다고. 양보 없는 마라맛 공격으로 정신을 혼미하게 만든 두 사람의 ‘당연하지’ 게임은 어떻게 마무리가 됐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 머리부터 발끝까지 똑같은 쌍둥이 자매 윙크의 비주얼에 모두 놀라움을 감추지 못한다. MC 붐은 “너무 똑같아서 무서울 정도”라고 말하고 동생 강승희는 “저희는 아직도 한 방, 한 침대를 쓴다. 남는 방이 있는데도 함께 잔다”라고 말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다. 설하윤은 “두 분을 어떻게 구별하면 되는거냐”라고 궁금해한다. 이에 언니 강주희는 “얼굴 형이 조금 다르다. 제가 좀 더 섹시하다”고 자화자찬해 웃음을 자아낸다. 이어 강주희는 “최근 동생과 똑같은 곳에 점이 생겼다”라고 직접 보여줘 소름을 유발한다.

 

그런가 하면 이날 ‘행운요정’으로는 깜짝 놀랄만한 ‘트롯 대부’가 출연한다. ‘국민 쏘리남’으로 불린다는 이 ‘행운요정’의 등장에 송가인도 “대박”을 외치며 자리에서 벌떡 일어선다. 등장만으로도 분위기를 한층 더 끌어올린 ‘행운요정’의 무대에 은가은은 “TV를 보는 것 같다”면서 흥분을 감추지 못한다. ‘행운요정’은 “내가 괜히 경력직이겠냐”며 남다른 입담까지 장착해 ‘화밤’을 뒤집어 놓는다. 하지만 MC 장민호는 ‘행운요정’의 무대 후 “또 망했다”를 외친다. 대체 어떤 일이 벌어진 것인지 5월 30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TV CHOSUN ‘화요일은 밤이 좋아’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영화&공연

더보기
리들리 스콧X페데 알바레즈, ‘에이리언' 시리즈 신작, 8월 개봉
영화 '에이리언'의 창시자이자 수많은 명작을 낳은 리들리 스콧 감독이 제작자로 참여하고, '맨 인 더 다크'로 페데 알바레즈 감독이 연출을 맡은 영화 '에이리언: 로물루스'가 전 세계의 관심 속에서 글로벌 스페셜 포스터와 메인 예고편을 공개했다. 글로벌 스페셜 포스터는 섬뜩한 붉은 배경 위에 숙주의 몸속에 '에이리언' 유충을 넣는 '페이스허거'에게 잠식당하고 있는 인간의 모습을 담아 눈길을 끈다. 특히, '페이스허거'로부터 벗어나기 위한 필사적인 손짓은 극강의 긴장감을 불러일으킨다. 함께 공개된 메인 예고편은 황폐화된 지구를 탈출하기 위해 버려진 우주 정거장으로 향하는 식민지 개척자들의 모습에서 시작된다. 이내 물속에서 나타난 정체불명의 무언가는 등골을 오싹하게 만들며 뜻하지 않은 공포의 시작을 알린다. 이어지는 "그게 우릴 사냥하고 있어!"라는 대사는 긴장감을 더욱 고조시킨다. 특히 사지로 내몰린 사람들의 처절한 비명과 치열한 사투가 뒤섞인 가운데 "그곳에선 아무도 네 절규를 듣지 못한다"라는 카피가 드러나며, '에이리언: 로물루스'가 보여줄 장르적 쾌감을 예고한다. 영화 '에이리언: 로물루스'는 오는 8월 극장에서 개봉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