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6.2℃
  • 맑음강릉 20.6℃
  • 구름많음서울 16.8℃
  • 구름많음대전 18.4℃
  • 구름많음대구 16.9℃
  • 구름많음울산 17.3℃
  • 구름조금광주 19.1℃
  • 구름많음부산 19.6℃
  • 구름많음고창 ℃
  • 구름조금제주 21.3℃
  • 구름많음강화 16.7℃
  • 구름많음보은 16.2℃
  • 구름많음금산 17.6℃
  • 구름많음강진군 18.4℃
  • 흐림경주시 14.9℃
  • 구름많음거제 20.1℃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엑스
  • 인스타그램

MBC ‘라디오스타’ 스페셜 MC 코드 쿤스트, ‘대호84’ 김대호 VS 기안84 차이점은 바로 이것이다?!

 

‘나 혼자 자연인 라이프’로 시선을 사로잡은 MBC 아나운서 김대호가 ‘라디오스타’에 출연한다. 그는 시청자 사이에서 화제를 모은 ‘대호하우스’의 내손내집 비하인드를 오픈해 궁금증을 불러모을 예정이다.

 

오는 31일 밤 10시 30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강영선/연출 이윤화, 김명엽)는 여에스더, 조영구, 김대호, 박지민이 출연하는 ‘(인)생 방송 오늘 저녁’ 특집으로 꾸며진다.

 

지난 2011년 MBC 아나운서국에 입사한 김대호는 뉴스 및 시사 교양 프로그램에서 활약해왔다. 최근에는 예능 ‘나 혼자 산다’를 통해 자연과 하나가 된 혼자 라이프를 공개, 시청자들에게 반전 매력을 선보이며 눈도장을 찍었다.

 

김대호는 “‘나 혼자 산다’ 출연 후 동네 사람들이 알아보기 시작했다”라고 밝히며 자신이 출연 중인 방송 코너가 단독 정규 편성됐다는 소식을 전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그러나 그는 정작 불만(?)이 쌓이는 중이라고 말해 그 내막을 궁금케 만든다.

 

이어 김대호는 자연 친화적인 집으로 주목받은 ‘대호 하우스’에 대한 이야기를 대방출한다. 그는 “예전부터 주택살이를 꿈꿔왔다”라고 밝히며, 집 설계부터 목수 섭외까지 ‘내 손으로 만든 내 집’ 과정을 풀공개한다. 그러면서 김대호는 ‘대호 하우스’에 입주하기 전에 기도를 올렸던 사연을 전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또한 김대호는 ‘대호 하우스’에 이어 자신의 차박용 자동차까지 화제를 모으고 있다고 밝히며 차량을 구입하게 된 비화를 밝힌다. 이와 함께 김대호는 차박용 자동차의 뜻밖의 부작용을 고백할 예정이라고 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기타, 피아노, 디제잉, VR 체험 등 ‘혼자 놀기 만렙’을 자랑하는 김대호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VR 고글의 뒤를 잇는 새로운 혼자 놀기 아이템을 공개한다. 김대호의 혼자 놀기 아이템이 공개되자 스튜디오가 초토화됐다고 전해져 기대를 모은다.

 

이날 ‘라디오스타’에는 코드 쿤스트가 스페셜 MC로 출격한다. 그는 김대호의 ‘나 혼자 산다’ 출연분을 회상하며 “보물을 찾은 느낌이었다”라고 뒷이야기를 들려준다. 이어 ‘아나운서계 기안84’로 불리는 김대호와 기안의 차이점은 바로 ‘이것’이라고 언급해 궁금증을 치솟게 한다.

 

김대호가 들려주는 ‘내손내집’ 주택살이 스토리 풀버전은 오는 31일 수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영화&공연

더보기
소리없는 공포 '콰이어트 플레이스: 첫째 날' 6월 개봉
제작비를 훨씬 뛰어넘는 엄청난 수익을 올린 전설적인 시리즈, '콰이어트 플레이스'가 다시 우리 곁으로 돌아온다. 이번에는 세상에서 소리가 사라진 그 순간을 담은 '콰이어트 플레이스: 첫째 날'로, 6월 개봉을 앞두고 새로운 예고편을 선보였다. 이 영화는 소리를 내면 공격받게 되는 괴생명체가 등장하며 모든 것이 침묵으로 가득 찬 그날의 시작을 말해준다. 최근 공개된 예고편은 뉴욕에서 고양이와 평범한 일상을 보내던 '사미라'(루피타 뇽오)부터 시작하여 갑작스러운 섬광과 함께 도시를 혼란에 빠트린 괴생명체의 습격까지 급변하는 상황을 담았다. 폐허가 된 도시에서 '사미라'와 생존자 '에릭'(조셉 퀸)은 함께 힘을 모아 위기에서 벗어나려 한다. 무음의 싸움은 지하철부터 성당에 이르기까지 뉴욕 곳곳에서 펼쳐지며 관객들마저 숨죽이게 만든다. '콰이어트 플레이스: 첫째 날'은 '소리를 내면 죽는다'는 독창적인 설정으로 1, 2편 합산 6억 달러 이상의 수익을 기록하며 작품성과 흥행성 모두를 인정받은 시리즈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 전작을 연출한 존 크래신스키가 각본을 맡고, '피그'로 다수의 상을 수상한 마이클 사노스키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여기에 '노예 12년', '어스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