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2.2℃
  • 흐림강릉 22.9℃
  • 흐림서울 23.4℃
  • 천둥번개대전 21.4℃
  • 대구 22.5℃
  • 흐림울산 22.8℃
  • 광주 24.9℃
  • 흐림부산 24.7℃
  • 흐림고창 25.9℃
  • 흐림제주 29.2℃
  • 흐림강화 22.9℃
  • 흐림보은 21.5℃
  • 흐림금산 22.0℃
  • 흐림강진군 26.5℃
  • 흐림경주시 22.1℃
  • 흐림거제 25.4℃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엑스
  • 인스타그램

MBC ‘라디오스타’ 장영란, 리포터계 여고괴담(?)으로 활약한 시절 소환!

 

장영란이 ‘라디오스타’에서 리포터계 여고괴담(?)으로 활약한 시절을 소환한다. 그는 가장 기억에 남는 스타로 하지원과 여진구를 꼽아 과연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증을 불러 모은다.

 

오는 15일 밤 10시 30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강영선/연출 이윤화)는 장영란, 안현모, 홍윤화, 김보름이 출연하는 ‘에너지옥’ 특집으로 꾸며진다.

 

다수 예능 프로그램에서 ‘인간 비타민’ 에너지를 발산하던 장영란은 웹 예능 ‘네고왕 시즌2’를 통해 상대방을 쥐락펴락하는 입담을 발휘하며 예능 대세로 등극했다. 이후 ‘금쪽같은 내 새끼’,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진격의 언니들’에 고정출연해 높은 공감능력을 선보이며 프로 공감러로 맹활약하고 있다.

 

2년 만에 ‘라디오스타’에 컴백한 장영란은 최근 프로 공감러로 예능가를 접수하고 있는 근황을 전한다. 그는 “사연자가 전하는 이야기가 머릿속에 그려진다”라면서 남다른 공감 능력을 자랑한다. 그러면서 뜻밖의 부작용(?)을 고백한다고 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또한 장영란은 데뷔 이후 최초로 연예대상 시상식에 참석했다고 밝혀 눈길을 끈다. 그는 연예대상에서 폭풍 오열했던 순간을 회상하며 “’나 성공했다’라고 느꼈던 순간이 있었다”라고 이야기해 호기심을 자아낸다.

 

VJ로 연예계 생활을 시작한 장영란은 리포터계 여고괴담(?)으로 활약했던 과거를 들려준다. 그는 인터뷰했던 수많은 스타들 중에서 하지원과 여진구가 가장 기억에 남았다고 이야기해 궁금증을 자극할 예정이다.

 

이날 장영란은 MC 김구라의 가족 행사까지 참석했다고 전해 김구라의 최애 동생 다운 면모를 드러낸다. 이어 “2대에 걸쳐 잘 맞는다”라며 김구라, 그리 부자와의 찰떡 케미를 자랑한다. 또 장영란은 지난 출연에 이어 딸에게 큰맘 먹고 털어놓은 비밀을 공개한다. 그는 “고백한 뒤 딸과의 친밀도가 더 올라갔다”라고 귀띔해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그런가 하면, 장영란은 ‘라스’ MC들도 못 말리는 하이텐션과 에너지를 폭발시키며 녹화장을 초토화시킨다. 심지어 스튜디오에서 춤까지 봉인해제했다고 알려져 본방송을 향한 기대감을 높인다.

 

장영란이 리포터 시절 하지원과 여진구를 기억에 남는 스타로 꼽은 이유는 오는 15일 수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MBC 신규 예능 '심장을 울려라 강연자들', 오는 12일 첫 방송…'한계'에 대하여
MBC의 새로운 예능 프로그램 ‘심장을 울려라 강연자들’이 오는 7월 12일 금요일 밤 9시 40분에 처음 방송된다. 이 프로그램은 대한민국 각 분야의 대표 아이콘들이 모여 펼치는 합동 강연 쇼로, 평균 연령 59.9세의 ‘강연 꾼’들이 시청자들의 심장을 뛰게 할 예정이다. ‘강연자들’에는 오은영 박사, 김성근 감독, 한문철 변호사, 금강 스님, 설민석 역사 강사, 박명수 개그맨, 김영미 PD 등 각 분야에서 레전드로 불리는 인물들이 출연한다. 이들은 첫 만남에서 다소 긴장한 모습을 보였으며 오은영 박사는 “설레기도 하고 기대도 되며 긴장도 된다”고 말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강연자들과 MC 장도연이 함께 나이를 주제로 토크를 나누는 모습도 공개될 예정이다. 김성근 감독은 최연장자인 82세로 밝혀졌고 설민석과 박명수, 김영미 PD는 모두 ‘70년생 동갑’으로 막내 라인을 형성했다. 오은영 박사와 한문철 변호사는 상상 초월 나이 신경전을 벌였다. 첫 방송의 강연 주제는 '한계'로 정해졌다, 이는 방청 모집 시 다양한 연령층의 고민 중 가장 많이 언급된 단어였다. 김성근 감독은 방송 최초로 강연 무대에 올라 묵직한 이야기를 풀어낼 예정이며 한문철 변호사는 버라이어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