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6.7℃
  • 구름조금강릉 7.2℃
  • 연무서울 6.8℃
  • 구름많음대전 6.6℃
  • 맑음대구 8.5℃
  • 연무울산 8.1℃
  • 연무광주 9.0℃
  • 맑음부산 9.3℃
  • 구름조금고창 8.3℃
  • 연무제주 9.5℃
  • 맑음강화 5.1℃
  • 구름많음보은 5.7℃
  • 구름많음금산 6.2℃
  • 구름많음강진군 8.8℃
  • 맑음경주시 8.3℃
  • 맑음거제 9.0℃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SBS 새 금토드라마 ‘법쩐’ 이선균, 얼굴 없는‘돈 장사꾼’은용 역 위풍당당 첫 포스 공개!

 

“神이라 불린 사나이, 10년 만에 화려한 귀환을 알리다!”

 

‘법쩐’ 이선균이 ‘은둔형 돈 장사꾼’ 은용 역에 완벽하게 몰입한 첫 포스를 공개했다.

 

SBS 새 금토드라마 ‘법쩐’(극본 김원석/연출 이원태/제작 레드나인 픽쳐스)은 ‘법’과 ‘쩐’의 카르텔에 맞서 싸우는 ‘돈 장사꾼’ 은용과 ‘법률 기술자’ 준경의 통쾌한 복수극이다. 드라마 ‘여왕의 교실’, ‘태양의 후예’ 김원석 작가와 영화 ‘악인전’, ‘대장 김창수’ 이원태 감독의 의기투합, 여기에 이선균-문채원-강유석-박훈-김홍파 등 믿고 보는 배우 라인업이 더해지면서 2023년 상반기를 뒤흔들 대작의 탄생을 예감케 하고 있다.

 

‘법쩐’에서 이선균은 얼굴 없는 헤지펀드 매니저로 천문학적 수익을 올리는, ‘은둔형 돈 장사꾼’ 은용 역을 맡아 열연한다. 은용은 명석한 두뇌는 물론 몇 수 앞을 내다보는 사건 예측력과 빼어난 장사 수완까지, 꾼들 사이에서 전설로 통하던 인물. ‘고마웠던 한 사람’을 위한 처절한 복수를 다짐하며 10년 만에 고국 땅을 밟게 된다.

 

이선균은 다양한 작품을 통해 장르와 배역을 가리지 않는 다채로운 연기 스펙트럼을 증명해왔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명품 배우 이선균이 자신이 가진 모든 것을 걸고, 탐욕의 카르텔과 맞서 뜨거운 복수를 감행하는 은용 역을 어떻게 그려낼지, 이선균의 색다른 연기 변신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된다.

 

이와 관련 이선균이 당당한 눈빛과 태도, 좌중을 압도하는 카리스마를 드러낸 첫 포스가 이목을 집중시킨다. 극중 은용(이선균)이 허름한 PC방 안에 모인 사람들 앞에 서서 수표 뭉치를 든 채 기쁨을 만끽하는 장면. 은용은 책상 위로 올라서서 두 주먹을 불끈 쥔 채 미친 듯이 포효하고, 손가락으로 승리의 브이자까지 그리는 등 환희의 제스처를 취해 시선을 강탈한다.

 

그리고 그런 은용을 보는 군중 역시 뜨거운 박수와 감격에 찬 눈물, 끝없는 감탄을 쏟아내며 화답하는 것. 주식꾼들 사이에서 전설로 회자되며 ‘PC방 대첩’이라고 불리게 된, 잊지 못할 ‘그 날’의 사건은 과연 무엇일지 호기심을 높인다.

 

그런가하면 이선균은 ‘법쩐’ 첫 촬영 소감을 묻는 질문에 “첫 촬영은 늘 기대되고 설렌다. 이제 시작이라 앞으로 갈 길이 멀다는 생각이다”라고 말하며, “즐겁게 또 열심히 촬영할 테니 많은 기대 부탁 드린다”는 든든한 소감을 전했다.

 

제작진은 “깊은 눈빛과 표정만으로도 캐릭터의 성격을 확실하게 표현하는 이선균의 활약에 매회 ‘역시 이선균’이란 찬사가 터져나올 정도”라고 전하며 “오직 이선균이기에 만들어낼 수 있는, ‘이선균 표 은용’을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한편 SBS 새 금토드라마 ‘법쩐’은 오는 2023년 1월 6일(금)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국내 지방공항~자카르타·발리 직항 생긴다. 한·인도네시아, 하늘길 확대
앞으로 지방공항에서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발리 직항 비행기를 탈 수 있게 됐다. 한국과 인도네시아 항공 운항 횟수도 늘어난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31일부터 양일간 인도네시아 바탐에서 열린 한-인도네시아 간 항공회담을 열고 양국간 국제선 운항 횟수를 대폭 늘리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인도네시아는 아세안 10개국 중 유일한 직항 자유화를 체결하지 않은 국가(마닐라 제외)다. 2012년에 주 23회로 증대된 운항횟수는 현재까지 유지되는 중이다. 하지만 이번 회담으로 양국 6개 지방 공항 간 자유화되고 한국 지방공항-자카르타,발리 간 각 주 7회 등 운항 횟수가 총 주 28회로 늘어난다. 한국 6개 지방 공항은 부산, 대구, 청주, 제주, 무안, 양양이다. 인도네시아 6개 지방공항은 바탐, 마나도, 롬복, 족자카르타, 발릭파판, 케르타자티 등이다. 그동안 한국 지방공항-인도네시아 간 직항 노선이 없어 인천공항에서만 출발해야 했던 큰 불편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지방공항 활성화에 많은 도움이 될 전망이다. 또, 성수기 동안 항공권 구매가 어려울 만큼 인기가 많은 발리 노선은 양국 지정항공사간 공동운항(Code-share)을 통해 무제한 운항이 가능해진다.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