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9.6℃
  • 맑음강릉 19.0℃
  • 맑음서울 13.2℃
  • 맑음대전 10.6℃
  • 맑음대구 11.0℃
  • 맑음울산 9.6℃
  • 맑음광주 12.1℃
  • 맑음부산 13.5℃
  • 맑음고창 8.6℃
  • 맑음제주 13.9℃
  • 맑음강화 10.2℃
  • 맑음보은 7.5℃
  • 맑음금산 7.8℃
  • 맑음강진군 9.3℃
  • 맑음경주시 7.9℃
  • 맑음거제 10.0℃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엑스
  • 인스타그램

KBS2 ‘두뇌공조’ 순식간에 머리가 깎여버린‘바리캉 날벼락 순간’포착! '호구 형사’에게 과연 무슨 일이?

 

“이렇게 ‘한계 없이’ 착한 캐릭터는 처음이야!!”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두뇌공조’ 차태현이 바리캉으로 머리에 ‘한 줄 고속도로’가 생긴, ‘날벼락 순간’이 포착됐다.

 

오는 2023년 1월 2일(월) 오후 9시 50분에 첫 방송될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두뇌공조’(극본 박경선, 연출 이진서 구성준, 제작 삼화네트웍스)는 서로 못 죽여 안달 난 두 남자가 희귀 뇌질환에 얽힌 범죄사건을 해결하는, 본격 뇌과학 코믹 수사극이다. ‘아주 특별한 뇌’를 가진 뇌신경과학자 신하루가 ‘호구의 뇌’를 가진 형사 금명세와 반전을 품은 흥미진진한 뇌질환 사건을 공조해나가며 환장의 티키타카 케미와 살벌한 웃음, 공감 메시지를 전한다.

 

차태현은 ‘두뇌공조’에서 착하고 남을 배려할 줄 아는, ‘이타적인 뇌’를 가진 형사 금명세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극중 금명세는 자신이 손해를 보더라도 주변 사람들은 살뜰히 챙기는 치명적으로 착한 인물. 어떤 경우에도 사람에 대한 따뜻함을 잃지 않고 투덜거리고 버럭 하면서도 딱한 처지에 있는 용의자를 외면하지 못해 궂은일까지 도맡아 한다.

 

이와 관련 차태현이 머리가 단숨에 밀려버리는 난처한 상황에 처한, ‘호구 형사’의 면모를 오롯이 드러낸 순간이 포착됐다. 극중 금명세(차태현)가 수술대 위에서 머리를 깎이는 장면. 경직된 자세와 불안한 눈빛으로 누워 있던 금명세는 이내 벌떡 일어서서 얼빠진 표정으로 누군가를 응시한다. 더욱이 화를 내도 이상하지 않을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금명세는 오히려 억울한 분위기로 울상을 지어 보인다. 과연 금명세에게 어떤 사건이 닥친 것일지, 금명세에게 거절하지 못할 부탁을 한 사람은 누구일지 귀추를 주목케 하고 있다.

 

그런가 하면 차태현은 ‘호구 형사’ 금명세의 다양한 면면들을 빈틈없이 분석해 디테일한 부분까지 그려내는 모습으로 현장을 집중하게 만들고 있다. 상대 배우와 합을 맞춰 수술대 위에서 머리가 깎이는 긴장감 넘치는 찰나를 표현해야 했던 만큼 자연스러운 타이밍이 가장 중요했던 상황. 차태현은 직접 변화하는 순간을 체크하며 분위기를 주도적으로 이끌었고, 이에 더해 재치 넘치는 ‘애드리브’까지 덧붙이며 보는 이들의 감탄을 끌어냈다.


제작진은 “차태현은 금명세 캐릭터를 위해 하나부터 열까지 모든 장면들에 최선을 다하며 열정을 쏟아붓고 있다. 차태현이 아닌 금명세는 전혀 생각할 수 없을 정도”라며 “안쓰러운 모습부터 허세 있는 모습까지 차태현표 금명세에 푹 빠져들 일만 남았다. 명불허전 연기를 선보일 차태현과 ‘두뇌공조’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두뇌공조’는 오는 2023년 1월 2일(월) 오후 9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영화&공연

더보기
소리없는 공포 '콰이어트 플레이스: 첫째 날' 6월 개봉
제작비를 훨씬 뛰어넘는 엄청난 수익을 올린 전설적인 시리즈, '콰이어트 플레이스'가 다시 우리 곁으로 돌아온다. 이번에는 세상에서 소리가 사라진 그 순간을 담은 '콰이어트 플레이스: 첫째 날'로, 6월 개봉을 앞두고 새로운 예고편을 선보였다. 이 영화는 소리를 내면 공격받게 되는 괴생명체가 등장하며 모든 것이 침묵으로 가득 찬 그날의 시작을 말해준다. 최근 공개된 예고편은 뉴욕에서 고양이와 평범한 일상을 보내던 '사미라'(루피타 뇽오)부터 시작하여 갑작스러운 섬광과 함께 도시를 혼란에 빠트린 괴생명체의 습격까지 급변하는 상황을 담았다. 폐허가 된 도시에서 '사미라'와 생존자 '에릭'(조셉 퀸)은 함께 힘을 모아 위기에서 벗어나려 한다. 무음의 싸움은 지하철부터 성당에 이르기까지 뉴욕 곳곳에서 펼쳐지며 관객들마저 숨죽이게 만든다. '콰이어트 플레이스: 첫째 날'은 '소리를 내면 죽는다'는 독창적인 설정으로 1, 2편 합산 6억 달러 이상의 수익을 기록하며 작품성과 흥행성 모두를 인정받은 시리즈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 전작을 연출한 존 크래신스키가 각본을 맡고, '피그'로 다수의 상을 수상한 마이클 사노스키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여기에 '노예 12년', '어스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