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3.1℃
  • 맑음강릉 12.7℃
  • 맑음서울 16.4℃
  • 맑음대전 13.1℃
  • 맑음대구 10.7℃
  • 맑음울산 10.4℃
  • 맑음광주 16.2℃
  • 맑음부산 14.6℃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16.6℃
  • 맑음강화 12.8℃
  • 맑음보은 10.5℃
  • 맑음금산 10.6℃
  • 맑음강진군 14.2℃
  • 맑음경주시 8.7℃
  • 맑음거제 12.7℃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엑스
  • 인스타그램

JTBC '뮤직 유니버스 K-909' 키에게 완벽 빙의한 보아X민호? 성대모사 깜짝 도전!

 

데뷔 14년 만에 첫 솔로 앨범으로 돌아온 샤이니 민호가 ‘뮤직 유니버스 K-909’에 출격한다.


오늘(10일) 방송되는 JTBC 음악 프로그램 ‘뮤직 유니버스 K-909’ 11회는 솔로로 찾아온 민호가 타이틀곡 ‘놓아줘(Chase)’ 무대를 공개한다. 또한 민호가 샤이니의 ‘같은 자리(Area)’를 솔로 버전으로 부르는 무대도 최초 공개된다.


자신이 좋아하고 잘하는 음악을 보여주기 위해 심혈을 기울인 민호. 특히 한 편의 드라마를 보는 듯한 ‘놓아줘(Chase)’의 뮤직비디오 비하인드도 공개된다.


민호는 최근 진행된 ‘뮤직 유니버스 K-909’ 녹화 중 뮤직비디오에서 퍼포먼스를 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연기적인 측면으로 스토리를 담고 싶었다. 퍼포먼스가 들어가게 되면 몰입이 깨지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했다”라고 설명했다. 덕분에 시네마틱한 분위기의 특별한 뮤직비디오가 탄생했다고.


솔로 앨범에 대한 샤이니 멤버들의 훈훈한 반응도 공개된다. 뮤직비디오 현장에 찾아온 온유, 미리 노래를 듣고 폭풍 칭찬을 해준 태민과 달리 재치 넘치는 키의 남다른 반응이 공개된다. 특히 보아와 민호는 키의 성대모사를 하면서 키만의 쿨한 반응을 전해 웃음을 안길 예정이다. 가족 같은 샤이니 멤버들의 성격을 엿볼 수 있는 비하인드는 본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날 ‘뮤직 유니버스 K-909’는 국내 최장수 아이돌 그룹 신화의 첫 유닛인 신화 WDJ가 ‘플래시(Flash)’와 ‘게스트(Guest)’ 무대를 최초로 공개한다. 올 겨울을 사로잡을 감성 발라더 정승환의 신곡 ‘고마워하고 있어’도 최초로 공개된다. 최초, 최고, 최다 기록을 세우고 있는 글로벌 핫스타 WayV의 ‘러브톡(Love Talk)’ 무대도 국내 방송에서 처음으로 만날 수 있다. ‘넥스트 제너레이션’ 무대는 조선팝 창시자 서도밴드가 레드벨벳 슬기의 ‘투애니에잇 리즌스(28 Reasons)’를 재해석한다. 재재와 엔믹스 해원이 진행하는 ‘글로벌 차트 포럼’은 걸그룹 대란의 역사를 분석한다.


‘뮤직 유니버스 K-909’ 11회는 오늘(10일) 오후 4시 40분에 JTBC에서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한국음악저작권협회, 총 상금 4천600만원 논문 공모전 개최
사단법인 한국음악저작권협회(회장 추가열, 이하 한음저협)가 창작자의 권익 강화와 올바른 저작권 문화의 정착을 목적으로 '제2회 한국음악저작권협회 논문 공모전'을 개최한다. 이번 공모전은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진행되며 음악 산업의 발전 방향 모색 및 저작권 인식 제고를 위해 마련되었다. 특히 이번 공모의 주제로는 '음악저작권 및 자유주제' 외에도 현재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 '생성형 AI와 음악저작물에 대한 연구'가 포함되어 연구자들의 큰 관심이 예상된다. 한음저협은 AI 기술의 발달로 인해 저작권 분야에서 새롭게 대두되는 이슈에 대한 이해를 돕고 저작권자의 권리 보호를 위한 정책 연구 및 저작권법 개정의 기초 자료로 활용할 계획임을 밝혔다. 또한, AI 사업자의 무단 저작물 사용과 관련된 입법안에 반대하는 입장을 표명하며, 이번 공모전이 이론적 바탕을 마련하는 데 큰 의미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공모전은 대학 및 대학원 재학생 또는 학사 이상의 학위를 소지한 사람이라면 누구나 개인 또는 5인 이내의 팀으로 참가할 수 있으며 5월 20일부터 8월 20일까지 논문 접수가 가능하다. 접수된 논문은 한음저협 내·외부의 저작권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단의 서면 심사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