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8.0℃
  • 맑음강릉 -2.8℃
  • 맑음서울 -6.0℃
  • 맑음대전 -5.7℃
  • 맑음대구 -2.4℃
  • 맑음울산 -2.4℃
  • 구름조금광주 -1.5℃
  • 맑음부산 -1.1℃
  • 구름많음고창 -2.6℃
  • 흐림제주 4.6℃
  • 맑음강화 -8.7℃
  • 흐림보은 -4.1℃
  • 맑음금산 -7.7℃
  • 구름많음강진군 0.8℃
  • 맑음경주시 -3.0℃
  • 맑음거제 -2.2℃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패션&뷰티

박보검, 남자 배우 최초 셀린느 하우스 글로벌 앰배서더 발탁!

사진 - 더블유코리아

 

배우 박보검이 셀린느 하우스 ‘최초 남자 글로벌 앰배서더’로 발탁되었다.

 

지난 6월 셀린느 파리 쇼에 참석해 글로벌 앰배서더의 첫 시작을 알린 그가 더블유와 함께한 화보를 공개했다.

 

공개된 화보 속 박보검은 글램 펑크, 베를린 웨이브, 스케이터, E-보이, 로큰롤 등 에디슬리먼의 키워드가 내포된 2022년 셀린느의 ‘보이 돌’ 컬렉션을 여유 넘치는 애티튜드로 완벽하게 소화하는가 하면, 절제된 포즈와 강렬한 표정으로 더욱 세련된 매력을 선보여 보는 이들의 시선을 집중시켰다.

 

뿐만 아니라 더욱 깊어진 눈빛과 시크함으로 한층 성숙해진 비주얼을 자랑해 글로벌 팬들의 심장을 저격하기도. 앞으로 박보검이 셀린느를 통해 글로벌 팬들에게 어떤 다채로운 모습을 선보일지 많은 이들의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셀린느 하우스의 남자 배우 최초의 글로벌 앰배서더 박보검과 함께한 2022년 겨울 남성 컬렉션 화보는 더블유 코리아 공식 홈페이지(https://www.wkorea.com/)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KBS ‘불후의 명곡’ 고음 종결자 특집 앞둔 “음향 감독님, 스피커 찢어지지 않을까 걱정”
이찬원이 고음 종결자 특집을 준비하며 KBS ‘불후의 명곡’ 제작진들의 걱정이 깊었다고 전해 눈길을 끈다. 오늘(28일) 방송되는 KBS 2TV ‘불후의 명곡’ 591회는 ‘천상계 고음종결자’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번 특집에는 내로라하는 고음 종결자인 진주, 바다, 신영숙, 빅마마 박민혜, 윤성, 이보람 등 총 6인의 고음 디바가 출전한다. 본격적 경연에 앞서 MC 이찬원은 “다양한 분야 감독님과 제작진이 긴장을 많이 하고 있다”고 운을 뗀 후 “무대 감독님은 여러분의 고음 때문에 무대가 위 아래로 꺼질까 걱정하고 있고, 특히나 음향 감독님은 스피커가 찢어지지 않을까 걱정하고 계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낸다. 또, “누구보다 가장 긴장 속에 계신 분이 작가님인데 진짜로 싸울까 봐. 신경전이 너무 대단해서 정말로 싸울까 봐 긴장하고 있다”고 전해 불꽃 튀는 현장 분위기를 전한다고. 특히, 뮤지컬 무대에서 선후배로 호흡을 맞춘 바 있는 신영숙과 바다는 토크 대기실에서 만나자마자 반가운 인사로 모두의 시선을 끌었지만, 녹화가 시작되자마자 양보 없는 팽팽한 승부를 예고해 눈길을 끈다. 바다는 신영숙에 대해 “너무 존경하고 좋아하는 언니다”라면서도 “언니를 위해서 후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입주·분양권 보유 ‘1주택자’, 3년 내 기존주택 팔면 양도세 면제
입주권이나 분양권을 가진 1주택자가 새집 완공 후 3년 이내에 기존 주택을 팔면 양도소득세 비과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또,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공공주택사업자의 종합부동산세율도 최고 5.0%에서 2.7%로 인하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정부는 2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비상경제장관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부동산 세제 보완 방안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1세대 1주택자가 주택 1채를 보유한 상태에서 분양권이나 입주권을 추가로 사들인 경우 양도세 비과세를 받기 위한 특례 처분 기한이 기존 2년에서 3년으로 늘어난다. 또 1세대 1주택자가 재건축,재개발 기간 동안 거주할 목적으로 대체주택을 취득한 경우에도 신규주택 완공일로부터 3년 내에 처분하면 비과세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처분기한을 1년 연장한다. 이번에 마련한 양도세 비과세 혜택은 입주권,분양권이 있는 주택으로 입주하는 경우에만 적용된다. 실거주하지 않거나 입주권이나 분양권을 처분하는 경우는 원칙적으로 제외된다. 기재부 관계자는 '입주하지 않는 경우에는 입주권 또는 분양권 취득일로부터 3년 이내에 종전주택을 처분하면 비과세 혜택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