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4.2℃
  • 구름많음강릉 3.1℃
  • 구름많음서울 4.7℃
  • 대전 3.4℃
  • 흐림대구 4.7℃
  • 구름많음울산 6.2℃
  • 흐림광주 5.5℃
  • 구름많음부산 10.3℃
  • 흐림고창 4.5℃
  • 흐림제주 8.5℃
  • 구름많음강화 3.1℃
  • 흐림보은 3.8℃
  • 흐림금산 3.6℃
  • 흐림강진군 7.1℃
  • 흐림경주시 6.3℃
  • 흐림거제 6.1℃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넷플릭스 '썸바디' 김영광, 벌크업→ 전라 노출, '연쇄 살인마' 심오하고 어두운 캐릭터 열연

 

배우 김영광이 넷플릭스 시리즈 '썸바디'로 인생 연기를 펼쳤다. 전라 노출을 마다하지 않은 그는 지금까지 쌓아뒀던 자신의 조각들을 가지고 퍼즐을 맞추듯 캐릭터를 만들어내 무한한 가능성을 느끼게 했다.

 

김영광은 지난 18일 전 세계 동시 공개된 넷플릭스 시리즈 '썸바디'의 타이틀롤을 맡았다. 서스펜스 스릴러인 극 속에서 그는 극 전반의 묵직한 무게감과 어디로 튈지 모르는 캐릭터인 연쇄 살인마 '윤오'로 자신의 내면 깊숙한 곳에 자리한 심연의 어두움까지 끄집어냈다.

 

정지우 감독이 김영광에 대한 극찬을 이어가 그가 대체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많은 궁금증을 끌어올렸던 상황. 시청자들은 그의 핏기 없는 얼굴에 한 번, 그리고 자신이 마치 사람을 포함한 모든 사물에 대한 조물주처럼 행동하는 모습에 한 번, 그의 예측할 수 없는 살인 방식과 미스터리한 심리묘사에 빠져들었다.

 

이렇듯 예측할 수 없는 미스터리한 인물을 만들어내는 김영광은 8부작 동안 놀라움을 안긴다. 그동안 OTT 시리즈물이 대중의 눈높이를 높여놨는데, 김영광이 열연을 펼친 '썸바디'는 그 이상의 눈높이를 갖게 하는 시리즈물이라는 평이다.

 

김영광은 지난 15일에 열린 ‘썸바디’의 제작발표회에서 “촬영 당시 촬영장을 놀이터처럼 생각했다. 캐릭터에 대한 나의 해석과 생각이 들어가면 ‘윤오’를 망칠까 최대한 배제한 상태에서 온전히 그 인물이 되고자 했다”며 캐릭터에 몸을 맞추고 자신의 생각과 행동을 재단하지 않으며 연기했다고 전했다.

 

그의 모습을 본 정지우 감독은 “어느 순간 캐릭터의 그늘이 김영광에게 드리워졌다. 옆에서 걱정스러운 순간이 지속지만 잘 버텨내 주기를 응원했고 지금은 돌아와서 다행이다”라며 김영광의 엄청난 몰입도에 걱정했다고 전했다.

 

화면으로는 실제 그의 또 다른 노력이 눈에 띄었다. 배우로서 첫 전라 노출 신을 연기한 그는 스스럼없고 거침없고, 캐릭터 윤오 모습 그 자체였다. 시청자들이 이질감 없이, 이 신들에 집중하며 극에 빠져들 수 있었던 건 김영광의 노력의 산물이었다.

 

실제 그는 정지우 감독과의 많은 대화를 통해 자신의 캐릭터를 위해 초반 벌크업을 하고, 이후에는 점점 체중 감량을 하며 극 속 윤오의 외적인 모습까지 변화를 주는 등 자연스럽게 캐릭터를 만들어냈다.

 

김영광이 영화 '너의 결혼식'으로 대중에게 사랑받는 ‘로코로코’한 이미지를 단숨에 부여받았다면, 이번 '썸바디'는 그가 어떤 배우인지 알게 해주는 인생 역작임이 틀림없다. 그에겐 수백만가지의 얼굴이 있다는 사실을 '썸바디'를 본 이들이라면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

 

특히 온라인 상에서 김영광의 연기에 대한 찬사가 끊이질 않고 있다. 김영광의 진가를 알아본 정지우 감독의 심미안과 자신에게 온 기회를 놓치지 않고 모든 것을 내던져 인생 역작을 탄생시킨 두 사람의 앞으로의 행보가 기대된다.

 

흥행 성적도 입소문을 타며 심상치 않은 행보를 보인다. 21일 기준으로 '썸바디'는 한국 넷플릭스 오늘의 TOP 10 2위로 단숨에 올라섰다.

 

한편, 김영광은 넷플릭스 시리즈 ‘썸바디’를 비롯해 내년 상반기 공개를 앞둔 디즈니플러스의 새 드라마 ‘사랑이라 말해요’로 팬들에게 찾아갈 예정이다. 김영광이 속한 와이드에스컴퍼니는 최태환, 정수한, 최성원, 신문성 등이 소속된 배우 전문 매니지먼트사이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닥터슬럼프’ 박신혜, 박형식 수술 트라우마 소식에 등장! 일도 사랑도 슬럼프 ing → ‘우늘커플’ 로맨스의 향방 ‘귀추 주목’
‘닥터슬럼프’ 박형식, 박신혜가 다시 병원으로 돌아왔다. 지난 24일 방송된 JTBC 토일드라마 ‘닥터슬럼프’(연출 오현종, 극본 백선우, 제작 SLL·하이지음스튜디오) 9회에는 여정우(박형식 분), 남하늘(박신혜 분)의 이별 후 이야기가 그려졌다. 여정우는 빈대영(윤박 분)의 스카우트 제의를 받아들이며, 병원 출근을 위해 옥탑방을 잠시 떠나 지내게 됐다. 남하늘은 그의 빈자리에 허전함을 느꼈고, 엄마 공월선(장혜진 분)과 얽힌 맞선 사건으로 마음의 상처를 받았다. 9회 시청률은 전국 5.8% 수도권 6.8%(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로 종편 및 케이블 전체 프로그램 1위를 기록했다. 이날 여정우는 남하늘의 가족들에게 배웅받으며 옥탑방을 떠났다. 남하늘은 마지막 인사를 전하지 못한 채 슬픔에 잠겼다. 두 사람은 각자 빈대영과 이홍란(공성하 분)에게 이별 사실을 털어놓았다. 그러던 중 여정우는 일부러 비밀로 했지만, 그를 위해서 병원으로 돌아갈 기회를 거절한 사실을 남하늘이 알고 있음을 깨달았다. 먼저 이별을 고할 수밖에 없는 남하늘의 마음도 어느 정도 짐작됐다. 술에 취해 서로를 그리워하는 여정우, 남하늘의 이별 후유증은 생각보다 크고 깊었다. 여정우가 빈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