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5.0℃
  • 구름조금강릉 -0.9℃
  • 맑음서울 -3.3℃
  • 맑음대전 -2.4℃
  • 맑음대구 1.0℃
  • 맑음울산 0.4℃
  • 맑음광주 1.1℃
  • 맑음부산 2.5℃
  • 맑음고창 -1.5℃
  • 구름조금제주 6.6℃
  • 맑음강화 -6.3℃
  • 맑음보은 -2.1℃
  • 맑음금산 -2.5℃
  • 맑음강진군 2.1℃
  • 맑음경주시 0.9℃
  • 맑음거제 0.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MBC '구해줘! 홈즈' 이정현X미미, 지하철 7호선 역세권 매물 구하는 3인 가족 위해 출격!

 

오늘(2일) 방송되는 MBC ‘구해줘! 홈즈’(연출:이민희,전재욱 /이하 ‘홈즈’)는 배우 이정현과 장동민 그리고 그룹 ‘오마이걸’의 미미와 붐이 각각 매물 찾기에 나선다. 

 

이날 방송에서는 지하철 7호선으로 출·퇴근하는 3인 가족이 의뢰인으로 등장한다. 현재 이들은 서울시 노원구 공릉동에 거주하고 있으며, 경기도 부천시 소속 공무원인 아내는 육아휴직을 마치고 복직을 앞두고 있다고 한다. 아내는 왕복 4시간이 걸리는 출·퇴근 시간을 줄이고, 아이와 함께 하는 시간을 늘리기 위해 이사를 결심했다고 한다. 이들은 서울시 광진구 군자동에 위치한 남편의 직장과 아내의 직장이 지하철 7호선으로 연결되어 있다고 밝히며, 희망 지역으로 서로의 직장을 잇는 7호선 라인 중 서울시와 광명시를 꼽았다. 또, 도보 15분 이내 지하철역이 있는 아파트를 선호했으며, 인근에 산책할 수 있는 공원이 있길 바랐다. 예산은 매매가 8~9억 원대로 집이 좋다면, 최대 10억 원대까지 가능하다고 밝혔다. 

 

덕팀에서는 ‘오마이걸’의 미미와 붐이 출격한다. 두 사람은 광명시 철산동에 위치한 신축 대단지 아파트를 소개한다. 7호선 철산역에서 도보 3분 거리에 위치한 곳으로 아내의 직장까지는 20분, 남편의 직장까지는 50분 소요된다고 한다. 

 

미미는 매물을 소개하던 중 붐이 팬트리에 들어가자, 문을 가로막고 “구해줘 홈즈의 새로운 MC 김미미입니다.”라고 말한 뒤 단독 진행을 한다. 이에 박나래가 “미미코디, 야망 있으시네요~”라고 하자, 그는 “네. 야망 있어요. MC 차려야죠~”라고 대답해 웃음을 유발한다. 

 

한편, 매물 소개 중 ‘전주만 듣고 제목 맞히기’ 게임을 하던 미미는 그룹 ‘아이브’의 노래에 동공이 흔들렸다고 한다. 이어 스튜디오에서 안유진을 향해 손하트를 날렸다고 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복팀에서는 배우 이정현과 장동민이 성동구 성수동으로 출격한다. 7호선 건대입구역에서 도보 15분 거리에 위치한 오피스텔로 2021년 리모델링을 마쳤다고 한다. 

 

이번 주 파도파도 <홈서핑> 코너에서는 성남시 분당구에 위치한 ‘도자기를 품은 갤러리 주택’을 파본다. 주거공간과 업무공간이 함께 있는 감각적인 집으로 도예가의 갤러리 주택이라고 한다. 지층에는 도자기 공방, 1층에는 도자기 갤러리, 2층에는 박공지붕이 멋스런 생활공간이 등장한다고 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7호선으로 출·퇴근하는 3인 가족의 보금자리 찾기는 오늘 밤 10시 45분 MBC ‘구해줘! 홈즈’에서 공개된다.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입주·분양권 보유 ‘1주택자’, 3년 내 기존주택 팔면 양도세 면제
입주권이나 분양권을 가진 1주택자가 새집 완공 후 3년 이내에 기존 주택을 팔면 양도소득세 비과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또,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공공주택사업자의 종합부동산세율도 최고 5.0%에서 2.7%로 인하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정부는 2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비상경제장관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부동산 세제 보완 방안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1세대 1주택자가 주택 1채를 보유한 상태에서 분양권이나 입주권을 추가로 사들인 경우 양도세 비과세를 받기 위한 특례 처분 기한이 기존 2년에서 3년으로 늘어난다. 또 1세대 1주택자가 재건축,재개발 기간 동안 거주할 목적으로 대체주택을 취득한 경우에도 신규주택 완공일로부터 3년 내에 처분하면 비과세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처분기한을 1년 연장한다. 이번에 마련한 양도세 비과세 혜택은 입주권,분양권이 있는 주택으로 입주하는 경우에만 적용된다. 실거주하지 않거나 입주권이나 분양권을 처분하는 경우는 원칙적으로 제외된다. 기재부 관계자는 '입주하지 않는 경우에는 입주권 또는 분양권 취득일로부터 3년 이내에 종전주택을 처분하면 비과세 혜택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