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6.9℃
  • 구름조금강릉 -1.8℃
  • 구름많음서울 -4.7℃
  • 구름많음대전 -4.3℃
  • 맑음대구 -3.7℃
  • 맑음울산 -1.9℃
  • 맑음광주 -1.4℃
  • 맑음부산 -1.9℃
  • 구름많음고창 -5.2℃
  • 구름많음제주 0.6℃
  • 구름조금강화 -5.6℃
  • 맑음보은 -5.7℃
  • 구름많음금산 -6.0℃
  • 맑음강진군 -1.2℃
  • 맑음경주시 -3.5℃
  • 맑음거제 -2.7℃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ENA ‘얼어죽을 연애따위’ 이다희, 잔망美 생일 축하 최시원에 찐웃음 터졌다!

 

“이런 남사친 또 없습니다!”

 

‘얼어죽을 연애따위’ 이다희와 최시원이 기쁠 때 함께하고 어려울 때 힘이 되는 찐우정을 드러낸, 감동의 ‘달빛 아래 생일 파티 투샷’이 포착됐다.

 

오는 10월 5일(수) 밤 9시 첫 방송 되는 ENA 새 수목드라마 ‘얼어죽을 연애따위’(극본 김솔지/ 연출 최규식/ 기획 KT스튜디오지니/ 제작 스토리티비)는 20년 절친 ‘여름’과 ‘재훈’이 연애 리얼리티쇼 PD와 출연자로 만나, 연애 감정을 느끼게 되는 현실 생존 로맨스다. ‘맨땅에 헤딩’ ‘신드롬’ ‘쌉니다 천리마마트’ 등을 통해 쫄깃한 필력을 선보인 김솔지 작가와 ‘막돼먹은 영애씨’ ‘식샤를 합시다2, 3’ ‘혼술남녀’ ‘허쉬’ 등에서 섬세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최규식 PD가 의기투합해 ‘단짠 로코’를 선사한다.

 

‘얼어죽을 연애따위’에서 이다희는 일도 연애도 제대로 풀리는 것 없는 예능국 10년 차 PD 구여름 역, 최시원은 일도 연애도 시큰둥한 성형외과 페이닥터 박재훈 역을 맡았다. 두 사람은 윗집 아랫집에서 동고동락하며 볼 것 못 볼 것 다 본 20년 지기지만, 구여름이 연출을 맡은 ‘사랑의 왕국’을 함께하며 뜻밖의 행보를 걷게 된다.

 

이와 관련 ‘절친’ 이다희와 최시원이 늦은 밤, 정원에서 둘만의 생일파티를 벌이는 모습이 공개됐다. 극중 구여름(이다희)과 박재훈(최시원)이 편한 복장으로 정원 테이블에 마주 앉은 장면. 구여름은 가장 기분 좋아야 할 날임에도 불구하고 어딘지 울적한 표정으로 넋을 놓고 있고, 이에 박재훈은 케이크에 불을 붙인 뒤 생일 축하 노래를 부르는가 하면, 각종 막춤을 추며 기분을 풀어주려 애쓴다. 구여름이 깊은 한숨을 내쉬며 근심과 걱정에 휩싸인 이유는 무엇일지, 기쁨도 슬픔도 함께하는 두 친구가 깊은 밤 어떤 이야기를 나누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그런가하면 이다희와 최시원은 늦은 저녁 진행된 촬영임에도 내내 생기 넘치는 모습으로 장면을 준비해 눈길을 끌었다. 이다희는 최시원이 각종 막춤을 추며 ‘아이돌력’을 발산하자 내내 웃음을 멈추지 못했고, 이를 본 현장 스태프 역시 웃음을 터트리며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형성됐다. 두 사람이 말하지 않아도 서로의 마음을 헤아리는 우정의 깊이를 어떻게 표현할지, 뭉클한 감동과 설렘, 또 빵 터지는 웃음이 가득할 생일파티 장면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제작진은 “이다희와 최시원 모두 친구로서의 거리감을 유지하면서도 서로를 향한 애틋한 감정 변화가 오가는 미묘한 관계의 느낌을 완벽하게 표현해주고 있다”며 “촬영이 거듭될수록 찰진 케미를 선보이는 두 사람의 맹활약을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한편, ENA 새 수목드라마 ‘얼어죽을 연애따위’는 오는 10월 5일(수) 밤 9시 첫 방송 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대행사’ 이보영&조성하, 휴전 결렬? 초대형 300억 예산 기업 PR 경쟁 두고 진검 승부
JTBC ‘대행사’ 이보영과 조성하가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PT를 앞뒀다. 과연 차원이 다른 힘을 가진 손나은은 두 사람 중 누구에게 도움의 손길을 내밀까. 광고대행사 VC기획 사활이 걸린 300억 예산의 기업PR 광고 경쟁 PT를 앞두고, 손나은의 선택이 초미의 관심사로 떠올랐다. JTBC 토일드라마 ‘대행사’(연출 이창민/극본 송수한/제공 SLL/제작 하우픽쳐스, 드라마하우스 스튜디오) 지난 방송에서는 VC기획 차기 대표 자리를 걸고 치열한 수 싸움을 벌이던 고아인(이보영)과 최장수(조성하) 앞에 난제가 떨어졌다. 우원그룹 회장 김우원(정원중)이 수백 억대 비자금 조성 혐의로 구속된 상황에서 여론을 뒤집을 수 있는 기업PR 광고를 만드는 것. 온에어는 최대한 빨리, 가이드는 없고, PT 준비 기한은 일주일이란 어려운 조건까지 붙었다. 부정적 이슈가 있을 땐 광고마케팅을 중단하는 게 업계 상식이지만, 부정적인 메시지를 막고, 새로운 메시지를 만들어내 진짜 ‘꾼’임을 증명해야 하는 어려운 미션이었다. 이에 분명히 잘 하는 분야가 확실히 다른 두 사람은 서로가 절실히 필요한 상황. 하지만 두 사람의 휴전과 협력은 이루어지지 않을 전망이다. 지난 방송 직후 공개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입주·분양권 보유 ‘1주택자’, 3년 내 기존주택 팔면 양도세 면제
입주권이나 분양권을 가진 1주택자가 새집 완공 후 3년 이내에 기존 주택을 팔면 양도소득세 비과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또,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공공주택사업자의 종합부동산세율도 최고 5.0%에서 2.7%로 인하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정부는 2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비상경제장관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부동산 세제 보완 방안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1세대 1주택자가 주택 1채를 보유한 상태에서 분양권이나 입주권을 추가로 사들인 경우 양도세 비과세를 받기 위한 특례 처분 기한이 기존 2년에서 3년으로 늘어난다. 또 1세대 1주택자가 재건축,재개발 기간 동안 거주할 목적으로 대체주택을 취득한 경우에도 신규주택 완공일로부터 3년 내에 처분하면 비과세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처분기한을 1년 연장한다. 이번에 마련한 양도세 비과세 혜택은 입주권,분양권이 있는 주택으로 입주하는 경우에만 적용된다. 실거주하지 않거나 입주권이나 분양권을 처분하는 경우는 원칙적으로 제외된다. 기재부 관계자는 '입주하지 않는 경우에는 입주권 또는 분양권 취득일로부터 3년 이내에 종전주택을 처분하면 비과세 혜택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