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6.5℃
  • 맑음강릉 15.4℃
  • 흐림서울 19.1℃
  • 구름많음대전 22.2℃
  • 구름많음대구 25.2℃
  • 울산 18.9℃
  • 흐림광주 19.7℃
  • 흐림부산 24.6℃
  • 흐림고창 17.8℃
  • 흐림제주 20.4℃
  • 구름많음강화 19.3℃
  • 흐림보은 20.4℃
  • 구름많음금산 20.2℃
  • 구름많음강진군 20.0℃
  • 흐림경주시 17.5℃
  • 구름많음거제 25.0℃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종영 D-1 tvN ‘우리들의 블루스’ 이병헌, 잡채 맞는 수모까지! 제사 불청객 취급

 

‘우리들의 블루스’ 이병헌이 제사 현장에서 김혜자의 진심을 알게 된다.

 

tvN 토일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극본 노희경/연출 김규태 김양희 이정묵/기획 스튜디오드래곤/제작 지티스트)가 대미를 장식할 김혜자와 이병헌 모자(母子)의 이야기 ‘옥동과 동석1’ 에피소드로 지난 18회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13.2%, 최고 15.1%를 기록,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했다. 최종회까지 단 2회만 남겨둔 가운데, 오랜 시간 남처럼 살아온 이들 모자의 관계가 어떻게 풀릴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와 관련 6월 11일 제작진은 강옥동(김혜자 분), 이동석(이병헌 분)이 참석한 19회 제사 현장을 공개해 관심을 모은다. 죽은 양아버지와 그 자식들 종우(최병모 분), 종철(최승경 분)은 이동석이 증오하는 대상이다. 어린 시절 이동석은 엄마 강옥동이 그 집에 첩살이를 하러 들어가는 것에 상처 입었다. 그래서 종우, 종철에게 맞는 것을 엄마에게 보여줬지만, 오히려 더 마음의 상처를 받고 ‘어멍(어머니)’을 ‘작은 어멍’이라 부르며 살아왔다.

 

이동석은 엄마 강옥동이 죽기 전 하고 싶은 것을 다 해주고 ‘그때 왜 그랬는지’ 모두 물어볼 작정이다. 그 중 하나가 목포 양아버지 제사에 참석하는 것.

 

공개된 스틸컷 속 제사 현장에 있는 강옥동, 이동석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제주에서부터 음식을 준비한 강옥동은 짐을 바리바리 들고 제사에 참석한다. 그런데 분위기가 폭풍전야처럼 심상치 않다. 불청객 취급에 이어 이동석은 종우가 던진 잡채에 맞는 수모를 당하고 있다. 분노한 이동석과 그를 말리는 강옥동의 모습이 과연 이곳에서 무슨 대화가 오간 것인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그렇게 아수라장이 된 현장 속 강옥동은 한평생 꾹꾹 눌러온 진심을 터뜨린다. 앞서 이동석은 자신의 앞에서 난리를 쳐도 입을 다문 채 바라만 보던 강옥동을 답답해했다. 그런 강옥동이 드디어 과거 일들에 대해 입을 연다. 강옥동이 어떤 상황에서 진심을 터뜨리게 되는지 관심이 집중된다.

 

이와 함께 김혜자, 이병헌이 쏟아낼 감정 연기 또한 관전 포인트다. 강옥동이 살아온 삶 그 자체를 녹여낼 김혜자의 연기, 어린 시절 상처에 머물러 있는 이동석을 그려내는 이병헌의 연기, 두 배우의 시너지에 현장 스태프도 숨죽여 본 장면을 바라봤다는 후문. 두 배우의 연기력이 폭발할 tvN 토일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 19회 ‘옥동과 동석2’은 6월 11일(오늘) 밤 9시 10분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tvN STORY ‘운탄고도 마을호텔’ 이장우, 황태 떡국으로 피날레 장식! 폭풍 흡입 유발러 등극!
배우 이장우가 tvN STORY ‘운탄고도 마을호텔’ 마지막회에서도 만능 이실장의 존재감을 드러냈다. 특히 주방을 꽉 채웠던 그의 존재감에 엄홍길과 정보석은 칭찬을 아끼지 않으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지난 3일 방송된 tvN STORY ‘운탄고도 마을호텔’에서는 어느덧 마지막 영업일을 맞이한 운탄고도 마을호텔의 모습이 담겼다. 특히 이장우는 마지막까지 남다른 요리 실력으로 손님들에게 행복한 아침식사 시간을 선물했다. 이장우가 준비한 운탄고도 마을호텔의 마지막 조식 메뉴는 ‘황태 떡국’. 그는 고소함과 깊은 맛이 어우러진 황태 떡국을 손님들에게 대접했고, 이에 손님들은 떡국을 폭풍 흡입하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장우는 영업 첫날 석식 메뉴였던 수육을 시작으로 마지막 조식 메뉴인 황태 떡국까지 총 27가지 요리 컬렉션으로 손님들에게 맛있는 음식과 함께 하는 힐링 타임을 선사했다. 영업을 마친 엄홍길, 정보석, 이장우는 모운동 마을주민들과 만나 이야기를 나눈 후 운탄고도 1330을 걷기 시작했다. 노부부 같은 티격태격 케미를 자랑하는 엄홍길, 정보석을 익숙하다는 듯 바라보며 미소짓는 이장우의 모습을 웃음을 안겼다. 이장우는 다음 시즌에서는 통나무 산장 호텔을 운영해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코로나 피해’ 자영업자·중기에 3년 만기연장·1년 상환유예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자영업자와 중소기업에 대한 대출 만기가 최대 3년 연장되고 최대 1년간의 상환이 유예된다. 고금리와 고물가, 고환율 등 3고(高) 여파로 대내외 여건이 나빠진데다, 차주와 금융권 모두가 충격없이 연착륙할 수 있도록 지원할 필요가 있다는데 따른 것이다. 정부와 금융권은 이달 말 종료 예정인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자영업자와 중소기업에 대한 만기 연장과 상환 유예를 이어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코로나19 피해가 장기화되면서 만기연장,상환유예 제도는 6개월 단위로 4차례 연장됐다. 이를 통해 전 금융권은 6월 말까지 362조4000억원의 대출에 만기연장,상환유예 조치를 지원했고, 현재 57만명의 대출자가 141조원을 이용하고 있다. 5번째 이뤄진 이번 조치는 자영업자와 중소기업들이 충분한 여유를 가지고 정상영업 회복에 전념해 상환능력을 회복할 수 있도록 하는데 방점이 찍혀있다. 이에따라 그동안 이뤄진 일괄 만기연장은 금융권 자율협약으로 전환된다. 다만 금융권은 만기연장 차주들이 만기연장 여부나 내입,급격한 가산금리 인상 등에 대한 불안감이 없이 정상영업 회복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만기연장 조치를 최대 3년간 지원한다. 이에 따라 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