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7.2℃
  • 흐림강릉 25.8℃
  • 소나기서울 25.5℃
  • 구름많음대전 28.8℃
  • 구름많음대구 29.3℃
  • 구름많음울산 28.3℃
  • 흐림광주 26.9℃
  • 구름많음부산 28.9℃
  • 흐림고창 27.8℃
  • 흐림제주 29.8℃
  • 구름많음강화 26.7℃
  • 구름많음보은 27.1℃
  • 구름많음금산 27.6℃
  • 흐림강진군 29.6℃
  • 구름많음경주시 28.9℃
  • 구름조금거제 28.0℃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중소기업 대상 ‘신속 금융지원 프로그램’ 6개월 연장

“금리·환율 등 대내외 불확실성 증가…금융지원 수단 필요”

 

 

금융당국이 이달 말 종료 예정인 중소기업 신속 금융지원 프로그램 운영기간을 6개월 연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신속 금융지원 프로그램은 일시적으로 유동성이 부족한 정상 중소기업(기업신용위험평가 B등급 기업)에 채권은행 공동으로 만기연장, 금리인하, 신규자금 등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당초 오는 6월말 종료될 예정이었지만, 금융당국과 금융권은 운영기간을 우선 6개월 연장키로 했다. 금리, 환율, 원자재 가격 등 대내외 불확실성 증가로 기업의 일시적 유동성 위기 우려가 커 효과적인 금융지원 수단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신속 금융지원 프로그램은 채권기관 공동으로 금융지원 사항을 1개월 내로 결정, 유동성 위기에 처한 기업을 빠르고 효과적으로 지원할 수 있다.

이를 통해 2017~2021년 총 594개 중소기업이 4조7000억원의 만기연장, 상환유예, 금리감면 등을 지원받았다. 은행권은 최대 4년간 만기연장 및 상환유예를 지원하고, 필요시 금리를 1~2%포인트 감면하는 등 중소기업의 금융부담 경감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금융위는 '운영기간 연장을 통해 현재 지원 중인 266개 중소기업은 물론, 향후 일시적 위기로 금융지원이 필요한 중소기업들에게 안전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금감원 등 관계기관과 함께 프로그램의 효과성을 점검하고, 중소기업 신속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효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개편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예&스타

더보기
tvN ‘환혼' 황민현, 정소민 곁 몰래 지키는 수호천사, 시청자들도 율며드는 중
‘환혼’ 황민현이 비밀 수호천사로 변신했다. 황민현은 지난 16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환혼’(연출 박준화/극본 홍정은, 홍미란)에서 무덕이(정소민 분)에게 변화하는 감정을 솔직하게 고백하면서도 무덕이를 몰래 지키는 수호천사 역할을 자처하며 시청자들까지 서율에게 스며들게 했다. 이날 서율(황민현 분)은 정진각의 새로운 술사가 된 장욱(이재욱 분)의 환영 파티에서 무덕이에게 “나는 항상 바르게만 걸어왔고 어긋나 본 적이 없었다. 그런데 지금은 이렇게 길을 벗어나 네 손을 잡고 있구나”라고 환혼한 낙수(고윤정 분)의 비밀을 감싸주는 자신에 대한 혼란스러움과 무덕이를 향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무덕이의 손길에 따라 나선 서율은 “지금은 너만 보는 걸로 하자”고 무덕이의 머리에 꽃을 꽂아줬다. 서로에게 같지만 다른 비밀을 감추고 있는 두 사람의 이야기는 애틋함을 더했다. 특히 무덕이가 결계에 막혀 송림에 함께할 수 없다는 상호의 말에 늦은 밤까지 비를 맞으며 기다리자 서율은 직접 무덕이에게 우산을 건넸다. 서율은 “이러고 버틴다고 될 일이 아니야. 너가 이러고 있으면 (장욱이) 힘들게 송림에 들어온 게 수포로 돌아갈 거다”라고 무덕이를 달래면서도 돌아서는 무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