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8.8℃
  • 흐림강릉 31.6℃
  • 구름많음서울 30.2℃
  • 구름조금대전 32.6℃
  • 구름많음대구 33.4℃
  • 구름조금울산 31.2℃
  • 구름조금광주 31.8℃
  • 구름조금부산 28.1℃
  • 구름조금고창 31.8℃
  • 구름조금제주 30.0℃
  • 흐림강화 26.8℃
  • 구름조금보은 30.4℃
  • 구름조금금산 31.0℃
  • 구름조금강진군 31.5℃
  • 구름조금경주시 33.4℃
  • 구름많음거제 29.1℃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N ‘우리들의 블루스’ 이병헌, 김혜자에 상처받은 과거 “이제 와서 아들 노릇하라고?”

 

‘우리들의 블루스’ 이병헌이 어머니 김혜자의 시한부 사실을 알게 된다.

 

6월 5일(오늘) 방송되는 tvN 토일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극본 노희경/연출 김규태 김양희 이정묵/기획 스튜디오드래곤/제작 지티스트) 18회에서는 애증의 모자(母子) 강옥동(김혜자 분)과 이동석(이병헌 분)의 이야기인 ‘옥동과 동석1’ 에피소드가 시작된다. 같은 공간에 있어도 남처럼 지내는, 이웃보다 못한 모자 사이로 눈길을 끌었던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전개될지 궁금증을 모으고 있다. 

 

말기 암 선고를 받은 강옥동의 소식을 이동석이 접하며, 보통의 부모-자식 같지 않은 이들 모자의 마지막 불꽃이 튀는 이야기가 펼쳐진다. 제작진이 공개한 18회 스틸컷에는 강옥동의 시한부 사실을 알게 된 이동석의 모습이 담겨 있다. 그런데 모자는 시한부 상황에도 평행선을 달린다. 이동석은 죽을 날을 앞둔 강옥동의 소식을 듣고서도 엄마에게 연락을 하거나 찾아가지 않는다.

 

이에 푸릉마을 동네 누나, 형들 정은희(이정은 분), 정인권(박지환 분), 방호식(최영준 분)이 나선다. 이동석을 끌고 와 대화를 하는 이들의 심각한 모습이 포착된 것. 그러나 이동석은 싸늘하고 날 선 반응을 보이고 있어, 이동석이 그들에게 한 말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동석을 더 화나게 하는 것은 강옥동이 통보하듯 한 부탁 때문이다. 지난 방송에서 이동석은 목포 양아버지 제사에 데려가 달라는 강옥동의 부탁에 피가 거꾸로 솟았다. 자신이 양아버지를 싫어하고 그 자식들에게 맞았다는 것을 알면서도 부탁하는 강옥동을 이해할 수 없었던 것.

 

상처와 원망이 큰 만큼 이동석은 어머니의 시한부 소식에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복잡한 감정에 휩싸인다. 이 과정에서 이동석이 강옥동을 ‘어멍(어머니)’이 아닌 ‘작은 어멍’이라 부르게 된 이유부터 강옥동과 멀어지게 된 과거까지 숨은 이야기들이 공개될 예정.

 

18회 예고 영상에서는 “네가 사람이냐”며 비난을 받던 이동석은 “이제 와서 아들 노릇하라는 게 말이 되냐”라고 외치는 모습으로 그 사연을 궁금하게 했다. 강옥동과의 지긋지긋한 관계를 끝내기 위해 “좋다. 붙어보자”고 결심하는 이동석의 모습이 과연 어떤 폭풍 전개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tvN ‘우리들의 블루스’ 18회 ‘옥동과 동석1’ 에피소드는 6월 5일 밤 9시 10분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KBS1 '주문을 잊은 음식점2', 경증 치매 ‘깜빡 4인방’ 손 꼭 잡은 제2의 주인공!
‘주문을 잊은 음식점2’에는 경증 치매 환자로 구성된 ‘깜빡 4인방’과 이연복, 송은이, 홍석천, 진지희로 구성된 서포트 드림팀 외에 제 2의 주인공이 있다. 카메라 밖에서 치매 환자의 손을 꼭 잡고 그들을 세상 밖으로 이끈 ‘깜빡 4인방’ 가족들의 이야기다. 매주 목요일 밤 10시 방송되는 KBS 1TV ‘주문을 잊은 음식점2’ (연출 김명숙, 김경민, 이유심)는 경증 치매인 ‘깜빡 4인방’(장한수, 최덕철, 백옥자, 김승만)이 힐링의 섬 제주에서 주문을 깜빡해도 음식이 잘못 나와도 웃음으로 무장 해제되는 세상에 단 하나뿐인 음식점 운영에 나서는 유쾌한 도전기를 담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치매는 우리나라 65세 이상 인구 중 10%, 88만 명이 겪는 질환이다. 노인에게만 찾아오는 질환도 아니다. 65세 미만 치매 환자를 일컫는 '초로기' 치매 환자는 최근 10년 사이 4배나 증가했다. 치매는 남의 일이 아니라, 우리 사회가 함께 고민해야 할 문제가 됐다. 그에 반해 치매인을 바라보는 시선과 인식은 여전히 닫혀 있다. 4년 전 ‘주문을 잊은 음식점’ 시즌1이 경증 치매 환자들이 식당을 운영을 통해 자존감을 찾는 모습을 그리며, 그 인식을 바꾸는데 일조했으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