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2.6℃
  • 흐림강릉 12.3℃
  • 서울 14.9℃
  • 대전 10.1℃
  • 대구 12.8℃
  • 흐림울산 18.8℃
  • 흐림광주 18.7℃
  • 흐림부산 19.2℃
  • 흐림고창 18.8℃
  • 제주 20.7℃
  • 흐림강화 14.1℃
  • 흐림보은 9.0℃
  • 흐림금산 9.7℃
  • 흐림강진군 19.2℃
  • 흐림경주시 18.1℃
  • 흐림거제 20.5℃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E채널 ‘노는언니2’ 언니들과 꼭 닮은 반려견 총출동!‘제1회 노니 반려견 스쿨’오픈!


‘노는언니2’ 박세리-한유미-정유인-김자인-이상화-윤소영이 ‘제1회 노니 반려견 스쿨’에서 자신과 꼭 닮은 반려견을 공개한다.

 

티캐스트 E채널 ‘노는언니2’는 여성 스포츠 스타들이 그동안 놓치고 살았던 것들에 도전하며 놀아보는 ‘세컨드 라이프’ 프로그램이다. 5월 17일(화) 방송될 37회에서는 가족의 달, 5월을 맞아 또 다른 가족으로 사랑받는 반려견들과 언니들이 환상의 호흡을 발휘한 현장을 선보인다.

 

먼저 언니들은 가족의 일원인 강아지들과 같이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박세리는 ‘핑크 시밀러룩’을 맞춰 입은 보스턴테리어 ‘모찌’와 나타났고, 이상화는 남편인 강남이 직접 입양한 애교 만점 ‘리아’와 함께 등장했다. 이어 정유인은 커플티를 맞춰 입은 도베르만 ‘마니’와 출격, 각종 개인기를 선보였고, 전 레슬링선수 윤소영은 반려견 ‘봉팔’이가 ‘개는 훌륭하다’에 출연한 뒤 이경규에게 간식과 사료를 선물 받았는가 하면, 아이돌 김우석과는 화보 촬영을 했다고 밝혀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또한 한유미는 절친 차수민의 반려견이자 오랜 세월을 함께 보낸 조카 같은 강아지 ‘루이’를, 김자인은 6개월 차이로 입양했지만 닮은 외모가 돋보이는 ‘독도’와 ‘바다’를 소개했다.

 

더불어 언니들은 반려견과 즐길 수 있는 이색 운동인 ‘어질리티’에 도전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어질리티’는 반려견이 주인의 지도하에 장애물 코스를 완주하는 운동으로 반려견과 주인의 호흡이 중요한 상황. 본격적인 경기에 앞서 언니들은 반려견들과 훈련을 시작했고, 반려견들은 운동선수 주인과 똑 닮은 운동 DNA를 빛내 관심을 모았다. 박세리의 반려견 ‘모찌’는 무한 체력을 자랑했고, 이상화의 반려견 ‘리아’는 전 스피드스케이트 선수인 주인 못지않은 날렵함을, 김자인의 반려견 ‘독도’는 높은 장애물을 순식간에 오르는 클라이밍을 해내는 등 남다른 실력을 뽐냈다.

 

그런가 하면 박세리는 리치언니다운 통 큰 반려 라이프를 전해 언니들의 부러움을 한 몸에 샀다. 한유미가 ‘반려견 스쿨’에 있는 마당을 보며 “언니네 집 마당도 이만해요?”라고 묻자 박세리가 “훨씬 크지. 우린 다 풀어놓고 키우잖아”라며 리치언니 클래스를 입증했다. 이후 박세리의 대저택 마당에서 자란 ‘모찌’의 질주 본능이 계속되는 가운데 훈련 중에도 이탈하는 ‘모찌’를 막기 위한 박세리의 고군분투가 이어져 ‘모찌’의 경기 결과에 궁금증이 증폭됐다.

 

제작진은 “오는 17일(화) 방송되는 37회에서는 경쟁심에 불타던 언니들의 가장 온화한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며 “한 가족이 된 반려견들과 언니들의 화기애애한 모습에 흐뭇한 미소를 짓는 힐링의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티캐스트 E채널 ‘노는언니2’는 매주 화요일 밤 8시 50분에 방송되며 공식 인스타그램, E채널 유튜브를 통해서도 선수들의 생생한 현장 소식을 바로 만나볼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MBC '호적메이트' 서울대생 정지웅, 초등학생들에게 들려주는 주식 강의! '이해 쏙쏙'
‘호적메이트’ 서울대생 정지웅이 초딩들에게 교과서 밖 이야기를 들려준다. 11월 29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호적메이트’(기획 최윤정, 연출 정겨운) 40회에서는 초딩 5인방을 만난 정지웅의 과외 시간이 이어진다. 산만한 초딩들의 수다에 멘탈이 붕괴된 정지웅이 이 과외 시간을 어떻게 마칠지 많은 이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앞서 정지웅은 동생 정지훤과 그의 친구들을 만나 영어, 수학을 가르쳐 줬다. 하지만 정지훤을 필두로 아이들은 점점 집중력을 잃었고, 정지웅은 이 위기를 극복할 새로운 대책을 마련해야 했다. 먼저 정지웅은 아이들에게 책을 모두 집어넣을 것을 주문한다. 교과서 안 이야기가 아닌 아이들이 진짜 궁금해하는 것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싶었던 것. 이에 아이들은 돈을 잘 버는 법에 대해 질문한다. 이는 자연스레 주식 이야기로 이어진다. 초딩들이 생각하는 주식이란 무엇인지 기상천외한 답변들이 나온 가운데, 정지웅은 아이들 맞춤으로 주식이란 무엇인지 설명해 준다. 과외를 마친 뒤 아이들은 한 입 모아 “주식 강의가 기억에 남았다”고 말한다고 해 정지웅 표 주식 강의에 기대가 더해진다. 계속해서 정지웅은 밸런스 게임으로 아이들의 토론 시간에 흥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