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4.4℃
  • 맑음강릉 30.0℃
  • 흐림서울 24.4℃
  • 흐림대전 26.7℃
  • 맑음대구 29.1℃
  • 구름많음울산 29.0℃
  • 구름조금광주 28.3℃
  • 구름많음부산 25.4℃
  • 구름조금고창 27.4℃
  • 구름많음제주 23.5℃
  • 구름많음강화 23.8℃
  • 구름많음보은 25.9℃
  • 구름많음금산 24.6℃
  • 구름많음강진군 27.4℃
  • 맑음경주시 29.7℃
  • 구름많음거제 25.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MBC ‘블록버스터 : 천재들의 브릭 전쟁’ 상상초월 미션 'BTS 뮤직비디오 한 장면 같아' 역대급 구성까지

URL복사

 

블록버스터 : 천재들의 브릭 전쟁’의 상상 초월 미션이 공개된 가운데 천재들이 어떤 활약을 펼쳤을지 이목이 쏠린다. 

 

오늘(15일) 오후 5시 방송되는 MBC ‘브로록버스터: 천재들의 브릭 전쟁’(이하 ‘블록버스터’) 3회에서 ‘K-유니버스’를 브릭으로 배송하게 된 참가자들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트럭의 빈 트레일러에 한국을 대표하는 콘텐츠를 담아야 한다는 점에서 고난도 미션이라는 평을 받은 가운데 어느 팀이 우승을 차지할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천재들은 그룹 BTS(방탄소년단), EXO(엑소), 블랙핑크 등으로 대표되는 ‘K-팝’을 비롯해 ‘K-Culture’, ‘K-Contents’까지 세 가지 주제를 트레일러 속에 담아낸다.

 

지금까지의 미션과는 달리 트레일러 안이라는 한정된 공간을 활용해야 하는 3회 미션, 하지만 참가자들은 좁은 공간을 아기자기하게 활용하는가 하면  기발한 아이디어로 자신만의 개성을 담아낸 작품을 만들어내 심사위원들을 놀라게 했다는 평이다.

 

스페셜 심사위원으로 참석한 기리보이는 브릭 국가대표들이 구현해 낸 ‘K-유니버스’에 감탄하며 박수를 쳤다. 뿐만 아니라 심사위원들은 “방탄소년단의 뮤직비디오 한 장면을 보는 것 같다”, “위트와 구성이 너무 좋다”고 평가한 것으로 전해져 과연 기리보이와 전문가들이 극찬했던 작품들은 어떤 것인지 관심이 고조된다.

 

특히 이번 미션으로 새로운 강자로 급부상한 팀이 있다고 알려진 만큼, 앞서 2회 연속 우승팀으로 호명된 Team K가 연승 행보를 이어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MBC ‘블록버스터 : 천재들의 브릭 전쟁’ 3회는 오늘(15일) 오후 5시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tvN ‘환혼’ 황민현, 비주얼+연기력+무술 실력 다잡은 ‘무한 매력’으로 여심저격
황민현이 첫 등장부터 여심을 사로잡았다. 황민현은 지난 18일 첫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환혼’(극본 홍정은, 홍미란/연출 박준화)에서 눈부신 비주얼에 문무를 겸비한 천재 귀공자로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이날 방송에서 서율(황민현 분)은 진중한 모습으로 정진각의 밀실을 향해 첫 등장하는 순간부터 화면을 압도하며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어 낙수(고윤정 분)의 시신에서 작은 호각을 발견한 서율은 의미심장한 표정으로 낙수를 바라봤고 이들의 숨겨진 이야기에 궁금증을 자아냈다. 황민현은 또한 능숙한 무술 실력과 안정적인 연기로 서율의 감정을 섬세하게 표현해 눈길을 끌었다. 호각을 바라보면서 어린 시절의 낙수를 추억하며 애틋한 표정을 짓다가도, 천하제일 살수의 모습을 한 낙수 사이에서 짧은 순간 혼돈에 빠진 감정을 고스란히 전달하며 집중도를 높였다. ‘환혼’은 역사에도 지도에도 존재하지 않은 대호국을 배경으로 한 판타지 로맨스 활극으로, 황민현은 극중 대호국 호국 서씨 집안의 문무를 겸비한 천재 귀공자로 인품, 외모등 빠지는 것 하나 없는 서율 역으로 비밀스런 소녀에 대한 순애보를 간직하고 있는 인물이다. 황민현은 앞서 지난 2019년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에서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8월까지 외국인 근로자 2만6000명 들어온다. “인력난 해소”
고용노동부가 코로나19 영향으로 지연됐던 외국인 근로자(E-9)의 신속한 입국을 추진하기로 했다. 지난 14일 고용부에 따르면 먼저 지난 2년간 입국하지 못했던 2만 6000여 명의 외국인 근로자를 오는 8월까지 우선 입국시켜 코로나19로 인한 중소기업과 농어촌 현장의 인력난을 해소한다. 고용부는 고용허가서가 발급되고 미입국한 2만 8000여 명도 연내 모두 입국할 수 있도록 해 올해 말까지 총 7만 3000명 이상이 입국할 수 있도록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법무부와 협력해 사업주에게 발급하는 사증발급인정서 유효기간을 현 6개월에서 1년으로 확대해 사증발급인정서 재발급에 따른 절차를 간소화하기로 했다. 또 국토교통부와 협조해 부정기 항공편을 증편하고, 오는 7월부터 국토부의 국제선 조기 정상화 추진방안에 따라 수요에 따른 항공기 운항을 할 계획이다. 이정식 고용부 장관은 '중소기업과 농어촌 인력난이 심각한 만큼 국내외적인 장애요인을 해소해 외국인 근로자가 신속히 입국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고용부는 현지 사정으로 입국이 늦어지고 있는 외국인 근로자가 신속히 입국할 수 있도록 대기인원이 많은 송출국 노무관들과 이달 안에 간담회를 진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