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2.4℃
  • 흐림강릉 24.5℃
  • 서울 23.5℃
  • 대전 24.3℃
  • 흐림대구 29.4℃
  • 구름많음울산 26.3℃
  • 광주 24.1℃
  • 흐림부산 23.5℃
  • 흐림고창 24.0℃
  • 구름많음제주 30.3℃
  • 흐림강화 22.4℃
  • 흐림보은 23.8℃
  • 흐림금산 24.0℃
  • 흐림강진군 25.4℃
  • 흐림경주시 27.4℃
  • 흐림거제 23.4℃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티빙 '여고추리반2' #농약 살인사건 #식중독 사건 #저수지 사망 사건, 파헤칠수록 미스터리 고조!


티빙 오리지널 ‘여고추리반2’ 멤버들이 학교를 벗어나 마을로 나간다.

 

오늘(21일) 공개되는 티빙 오리지널 ‘여고추리반2’(연출 정종연, 임수정) 4화에서는 뜻밖의 비밀들이 드러난다. 같은 반 친구 반정희에 의해 마을에 있는 ‘만나분식’으로 소환된 멤버들, 동급생 이아란의 체포로 대혼란에 빠진 이들은 더욱 끈끈하게 뭉쳐 진실을 파헤친다.

 

지난 3화에서는 저수지 사망 사건의 후폭풍이 몰아쳤다. 경찰 조사로 학교 분위기가 어수선한 가운데, 이아란 학생의 갑작스러운 실종은 혼란을 가중했다. 추리반 멤버들은 밀실에 숨겨진 이아란을 찾아내는 데 성공했지만 그는 이유 모를 두려움에 떨고 있었다. 공포에 휩싸인 채 자신이 죽인 게 아니라는 이아란의 체포는 충격을 안겼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4화 예고 영상은 미스터리를 증폭, 추리력을 자극한다. 멤버들의 의심을 받고 있는 신지우가 이아란의 체포를 막아서는 모습은 의문 그 자체. 신지우가 감추고 있는 비밀은 무엇일까. 멤버들은 과거 태평면 농약 살인사건, 식중독 사건, 그리고 현재에 벌어진 저수지 사망 사건의 연결고리를 추적한다. 누가, 왜 이런 일을 벌인 것인지 거침없이 추리해나갈 전망.

 

멤버들을 향한 수상한 제안도 포착됐다. 반장인 반정희는 멤버들에게 다가와 급식창고에 대해 다 알려주겠다며 ‘만나분식’에서 만나자고 제안한다. 친구라고 해도 쉽사리 누구도 믿을 수 없는 상황 속, 학교를 벗어나야 하는 위험한 상황에 놓인 멤버들. 꼭 뭉쳐있자고 약속하며 마을로 향하는 이들이 과연 어떤 비밀들과 마주하게 될지 이목이 집중된다.

 

한편, 티빙 오리지널 ‘여고추리반2’ 4화는 오늘(21일) 오후 4시 티빙에서 라이브 스트리밍으로 이용자들과 함께 실시간 채팅을 하며 감상할 수 있다. 본편 VOD는 라이브 스트리밍 이후 5시에 공개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SBS '왜 오수재인가' 배인혁, 황인엽 견제 돌입 → 서현진 두고 라이벌 구도?!
‘왜 오수재인가’ 황인엽과 배인혁의 심상치 않은 맞대면이 포착됐다. SBS 금토드라마 ‘왜 오수재인가’(연출 박수진·김지연, 극본 김지은, 제작 스튜디오S·보미디어) 측은 7회 방송을 앞둔 23일, 서중대 로스쿨 리걸클리닉센터의 달라진 분위기가 담긴 스틸컷을 공개했다. 공찬(황인엽 분)과 최윤상(배인혁 분)의 미묘한 신경전이 감지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지난 방송에서 오수재(서현진 분)의 눈앞에 믿을 수 없는 장면이 펼쳐졌다. 박소영(홍지윤 분) 사건의 유력 용의자로 떠오른 홍석팔(이철민 분)이 차량 폭발 사고로 사망한 것. 돌연, 박소영의 죽음에 대해 할 말이 있다며 TK로펌 건물에 들이닥치고 오수재에게 갑작스러운 만남을 제안했던 그의 수상한 행보에 이은 의문의 죽음이 미스터리를 증폭시켰다. 이처럼 오수재의 위기가 계속되는 가운데, 그를 바라보는 공찬과 최윤상의 관계도 예상치 못한 변화를 맞는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 금방이라도 터질 듯한 두 사람의 일촉즉발 대치 상황이 눈길을 끈다. 전에 없이 무심한 듯 차가운 눈빛으로 마주 선 두 사람의 모습이 긴장감을 유발한다. 최윤상은 리걸클리닉 멤버들 중 공찬에게만 자신의 비밀을 공유하고 있다. 오수재와의 과거 인연


영화&공연

더보기
영화 '헌트' 감독 이정재, 30년 차 배우의 새로운 도전! 각본부터 감독, 연기, 제작까지!
1993년 데뷔 이후 30년간 드라마, 멜로, 액션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섭렵하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배우로 자리매김한 이정재가 첫 연출 데뷔작 <헌트>로 연출은 물론 각본, 연기, 제작까지 맡으며 멀티플레이어로서의 면모를 뽐냈다. <헌트>는 국내 개봉에 앞서 제75회 칸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공식 초청되어, 3천여 명의 관객들로 가득 찬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7분간의 기립박수와 찬사를 받으며 2022년 최고의 기대작으로 뜨겁게 부상하고 있다. <헌트>는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와 '김정도'가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이라는 거대한 사건과 직면하며 펼쳐지는 첩보 액션 드라마로 이정재가 무려 4년간 시나리오 작업에 매진하며 작품으로 완성도를 높이는 데 주력, 지극히 현실적인 모습들을 사실감 있게 그려내면서도 기존의 한국형 첩보 액션과 차별화되는 지점을 만들기 위해 애썼다. 화려한 액션을 겸비한 대중적인 장르물이면서도 인물들의 심리전을 긴장감 넘치고 섬세하게 다루고자 한 것. 시나리오에 오랜 공을 들인 이정재는 주변의 제안과 응원에 힘입어 직접 연출에도 나섰다. 특히 캐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