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7.9℃
  • 맑음강릉 1.3℃
  • 맑음서울 -5.2℃
  • 맑음대전 -3.7℃
  • 맑음대구 -0.4℃
  • 맑음울산 1.9℃
  • 맑음광주 -0.7℃
  • 맑음부산 3.2℃
  • 맑음고창 -4.4℃
  • 맑음제주 4.5℃
  • 구름조금강화 -8.1℃
  • 맑음보은 -6.6℃
  • 맑음금산 -6.2℃
  • 맑음강진군 -0.1℃
  • 맑음경주시 -5.8℃
  • 맑음거제 0.7℃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SBS '홍천기' 최종화, 마왕화 된 안효섭x화차와 계약한 김유정, 결말 향한 궁금증

URL복사


‘홍천기’ 마왕에 점점 잠식되어 가는 안효섭의 엔딩이 최종회를 향한 궁금증을 폭발시켰다.

 

10월 25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홍천기’(연출 장태유/극본 하은/제작 스튜디오S, 스튜디오태유) 15회는 전국 평균 시청률 8.9%, 수도권 평균 시청률 8.1%를 기록하며, 월화드라마 1위는 물론 전 채널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2049 타깃 시청률은 3.2%를 나타내며 월요일 방송된 전체 프로그램 중 1위를 기록했으며, 순간 최고 시청률은 10.2%를 나타냈다. (닐슨코리아 기준)

 

이날 방송은 아버지 하성진(한상진 분) 죽음의 진실을 알게 되는 하람(안효섭 분)의 모습으로 시작됐다. 성조(조성하 분)는 과거 하람 안에서 발현된 마왕이 하성진을 죽였다고, 그러나 어린 하람에게 차마 말할 수 없었다고 털어놨다. 하람은 아버지를 자신의 손으로 죽였다는 진실을 믿을 수 없어 눈물을 흘렸다.

 

다른 곳에서 홍천기(김유정 분) 역시 눈물의 절규를 했다. 주향대군(곽시양 분)이 백유화단 식구들을 처형하려 한 것이다. 다행히 처형 직전 하람이 성조를 움직여 이를 막았고, 홍천기는 가슴을 쓸어내렸다. 하지만 아버지를 죽게 만들었다는 죄책감은 홍천기를 슬픔으로 짓눌렀다.

 

이제 하람과 홍천기에게는 서로밖에 남지 않았다. 두 사람은 서로의 어깨에 기대며 위로를 했다. 홍천기의 괴로운 마음을 읽은 하람은 “슬플 때는 울어도 됩니다”라고 말했고, 홍천기는 하람의 품에서 눈물을 흘렸다. 이어 두 사람은 하람의 아버지가 묻힌 곳에서 홍천기의 아버지 장례식을 치렀다. 그리고 붉은 하늘 아래, 하람은 홍천기에게 가락지를 다시 주며, “이제부터 내가 위험할 때마다 낭자가 내 손을 잡아 주시오. 나는 낭자의 곁을 지키리다”라고 사랑을 약속했다.

 

그러나 하람의 안에서는 마왕이 점점 힘을 키우고 있었다. 혼란스러운 하람의 앞에 백발 노인(최종원 분)이 나타나 하람에게 앞으로 나아갈 길을 알려줬다. 노인의 정체는 바로 가락지에 깃든 하람의 할아버지였다. 그는 신물인 가락지가 마왕의 힘을 쓸 수 있게 하나 결국 마왕에 잠식되게 만든다고 말하며, 가락지를 깨고 봉인식장으로 가라고 조언했다.

 

한편, 하람을 지키기 위한 홍천기의 고군분투도 펼쳐지고 있었다. 이러한 홍천기 앞에 그림 도깨비 화차(박정학 분)가 나타나, 자신과의 상약이 신령한 어용을 완성하는 조건이라고 알려줬다. 화차와 계약하면 미치거나 죽는다는 소문이 있었지만, 홍천기는 화차의 말을 믿고 계약을 했다. 홍천기는 이번 봉인식이 하람을 구할 마지막 기회로 여기며 목숨을 건 어용을 그릴 의지를 다졌다. 여기에 홍천기와 같은 신령한 화공의 핏줄 심대유(장원형 분)가 나타나 어용 작업에 힘을 보탰다.

 

방송 말미, 붉은 만월이 뜨는 봉인식 날이 왔다. 봉인식에 와야 하는 하람은 가락지를 깨부쉈지만, 마왕의 힘이 거세져 괴로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비장하게 봉인식에 나선 홍천기의 모습과 함께, 산길에서 마왕에 잠식되어 가는 하람의 위기 엔딩이 시청자들의 불안감을 증폭시켰다.

 

마왕의 저주로 얽히고설킨 두 사람의 붉은 운명의 결말이 이제 마지막을 남겨두고 있다. 과연 봉인식은 성공적으로 치러질 수 있을지, 하람과 홍천기는 자신들의 운명과 사랑을 지켜낼 수 있을지, 최종회에 초미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SBS ‘홍천기’ 최종회는 오늘(26일) 밤 10시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사유리, 젠과 함께하는 '이웃집 찰스' 첫 출근! 바쁜 준비 풍경 (feat. 출근 도우미 젠)
'슈퍼맨이 돌아왔다' 젠이 사유리의 직장에 방문한다. 2022년 1월 2일 방송되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413회는 ‘기억해 줄 수 있나 혹쉬~’라는 부제로 시청자를 찾아온다. 그중 사유리는 처음으로 젠과 함께 출근한다. 일하랴, 육아하랴 바쁜 워킹맘 사유리의 일상이 많은 시청자들의 공감을 자아낼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KBS 1TV ‘이웃집 찰스’ 녹화를 앞둔 사유리는 갑자기 베이비시터 이모님께 일이 생겨 젠을 돌볼 사람을 급하게 찾아야 했다. 그러나 아침 시간 급하게 사람을 찾는 것은 쉽지 않았다. 이에 사유리는 젠과 함께 일단 출근을 하기로 결정했다. 안 그래도 바쁜 출근길에 젠을 위한 물건까지 챙겨야 하는 사유리는 정신없이 준비를 했다고. 이때 젠은 그런 엄마의 마음을 아는 건지 훌륭한 출근 도우미로서 활약했다는 후문이다. 이제 제법 혼자 걸을 수도 있는 젠이 사유리의 출근 준비를 어떻게 도왔을지 궁금해진다. 우여곡절 끝에 도착한 ‘이웃집 찰스’ 스튜디오는 젠이 사유리의 뱃속에서 9개월이나 함께했던 곳. 실제로는 처음 스튜디오를 방문한 젠을 보며 최원정 아나운서와 홍석천도 신기해했다고. 이어 젠은 특별 게스트로 오프닝 녹


영화&공연

더보기
메가박스, 베를린 필하모닉 송년음악회와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 실황 중계
영화관 메가박스 큐레이션 브랜드 ‘클래식 소사이어티’가 2021년 한 해를 마무리하는 ‘베를린 필하모닉 갈라 프롬 베를린’과 새해를 맞이하는 ‘2022년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를 중계 상영한다고 13일 밝혔다. 먼저, <베를린 필하모닉 갈라 프롬 베를린>은 2019년 8월부터 베를린 필하모닉을 이끌고 있는 상임 지휘자 ‘키릴 페트렌코’가 ‘21세기 현의 여제’로 불리는 천재 바이올리니스트 ‘재닌 얀센’과 함께 송년음악회의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현지 시간으로 12월 31일에 진행되는 베를린 필하모닉 갈라 프롬 베를린은 한국에서 메가박스를 통해 1월 2일 오후 7시에 딜레이 중계된다. 세계 3대 관현악단 베를린 필하모닉의 새해맞이 행사인 갈라 프롬 베를린의 이번 프로그램은 비엔나 풍의 선곡으로 흥겹고도 우아한 작품들이 관객들을 기다린다. 특히, 주목받는 천재 바이올리니스트 ‘재닌 얀센’이 막스부르흐의 바이올린 협주곡을 연주하여 관객들로 하여금 함스부르크 제국 시절 궁정음악의 정수를 느끼게 할 예정이다. 이어서, 빈 무지크페라인 황금홀에서 열리는 <2022년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는 2009년과 2014년 신년음악회의 지휘자였던 ‘다니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