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6.1℃
  • 구름조금강릉 19.7℃
  • 구름조금서울 16.0℃
  • 구름조금대전 18.5℃
  • 맑음대구 19.8℃
  • 맑음울산 18.6℃
  • 맑음광주 20.2℃
  • 구름조금부산 19.0℃
  • 맑음고창 18.7℃
  • 맑음제주 20.6℃
  • 맑음강화 15.5℃
  • 맑음보은 17.2℃
  • 맑음금산 18.7℃
  • 맑음강진군 20.2℃
  • 맑음경주시 20.4℃
  • 맑음거제 16.5℃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 '현재 진행형' 감독 임권택 선정

URL복사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 수상자로 한국 영화계의 살아있는 전설 임권택 감독을 지목했다.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은 매해 아시아영화 산업과 문화 발전에 있어 가장 두드러진 활동을 보인 아시아영화인 또는 단체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임권택 감독은 1962년 데뷔작 <두만강아 잘 있거라>(1962)를 시작으로 102번째 영화인 <화장>(2014)에 이르기까지 60여 년간 쉬지 않고 영화를 만들며 아시아영화를 세계에 알리는데 기여한 한국의 거장감독이다. 지난 2002년 대한민국 금관문화훈장을 수여 받은 것은 물론 2002 칸영화제에서 감독상을 수상, 2005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명예황금곰상을 수상하는 등 세계 영화사에 그 이름을 뚜렷이 새긴 그는 그간의 공로를 인정받아 올해의 수상자로 결정되었다. 

 

한편, 부산국제영화제와 동서대학교는 임권택 감독의 수상을 기념하여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기간인 10월 6일(수)부터 15일(금)까지 매일 오후 12시부터 오후 7시까지 동서대학교 임권택영화박물관을 특별 연장 개관한다. 동서대학교에서 운영하는 임권택영화박물관은 임권택 감독의 영화 세계를 가까이서 체험할 수 있는 문화예술공간으로 임권택 감독이 기증한 소장자료들로 구성된 상설 전시실과 그가 부산 영화사에 남긴 활약상을 한눈에 볼 수 있는 기획 전시실을 운영 중이다. 


연예&스타

더보기
MBC '심야괴담회' ‘너는 왜 왔냐? 네가 네 점치면서’ 정성호, 무당도 나한텐 두 손 두 발 다 든다?!
오늘(4일) 밤 10시 50분 방송될 MBC [심야괴담회]에서는 ’의정부 사패산 터널‘ 괴담으로 1위를 차지했던 정성호가 두 번째 괴담 도전에 나설 예정이다. 기괴한 귀신 소리를 내며 섬뜩하게 등장한 정성호는 [심야괴담회] 출연 후 ’안방 히어로‘가 됐다며 어깨 뽕(?) 가득한 모습을 보였다. 아이들이 목요일 밤만 되면 불을 끄고 거실에 쪼르르 앉아 본방사수 할 정도로 [심야괴담회] 애청자라, 지난 방송에서 1위를 차지한 정성호를 거의 영웅으로 여긴다는 것. 이어 정성호는 “우리 집에서는 시청률 100% 찍어요!”라며 [심야괴담회]에 대한 찐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또한 정성호는 ’자신도 몰랐던 집안의 비밀이 있었다‘며 기이한 얘기를 털어놔 출연진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점집에 점을 보러 갔던 정성호. 그런데 무당이 정성호의 얼굴을 보자마자 “너는 왜 왔냐? 네가 네 점치면서”라며 점보기를 거부했다는 것! 심지어 이런 말을 하는 무당이 한두 명이 아니었다고. 알고 보니, 정성호의 할머니에게 충격적인 비밀이 숨겨져 있었는데.. 과연 그 비밀은 무엇일지? 한편 오늘 [심야괴담회]에선 가장 가깝고 익숙한 곳에, 자신도 모르게 숨겨져 있던 공포.. ’집안의 비밀‘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사회의 계급 갈등 정중앙을 조준하는 "뉴 오더"
영화<뉴 오더>는 202X, 머지않은 미래, 마리안의 호화로운 결혼식을 앞두고 멕시코 사회의 질서가 완전히 뒤바뀌면서 벌어지는 충격적인 사건을 담은 디스토피아 스릴러다. 칸영화제 3관왕에 빛나는 거장 미셸 프랑코 감독의 신작이자 도발적이면서 날카로운 문제 제기로 전 세계 평단의 주목을 받은 영화<뉴 오더>는 전 세계 231명의 평론가들이 투표에 참여한 ‘2020년 인디와이어 크리틱스 폴’에서 ‘2021년 최고의 기대작’으로 선정되면서 세계가 주목하는 가장 뜨거운 화제작 중 하나임을 증명한 바 있다. 또한 제72회 칸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 수상을 시작으로 전 세계를 열광시킨 <기생충>과 유사하게 상류층과 하류층의 극명한 대조를 통해 자본주의 사회의 모순에 대한 비판적 시선을 드러내는 작품이다. 영화는 알 수 없는 긴박함으로 입원해있던 환자들이 쫓겨나는 모습과 부유층의 행복한 결혼식으로 시작된다. 그 중 한 노부부는 긴박한 수술을 앞두고 있었으나 그들을 가리지 않고 쫓아낸다. 개인 병원에서 수술을해야만하지만 당장 수술할 돈이 부족한 노인은 자신들이 일했던 부유층 결혼식을 찾아간다. 하지만 그만둔지 오래되었다는 이유로 홀대를 하게된다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