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8.7℃
  • 흐림강릉 26.8℃
  • 흐림서울 30.8℃
  • 흐림대전 30.9℃
  • 구름많음대구 28.9℃
  • 흐림울산 26.7℃
  • 흐림광주 28.8℃
  • 흐림부산 27.7℃
  • 흐림고창 27.6℃
  • 제주 24.9℃
  • 흐림강화 29.1℃
  • 흐림보은 28.2℃
  • 흐림금산 27.1℃
  • 흐림강진군 27.5℃
  • 흐림경주시 27.8℃
  • 흐림거제 26.7℃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진우, 인생 첫 찜질방! 양머리+찜질복 '한도 초과 귀여움'

URL복사

 

‘슈퍼맨이 돌아왔다’ 찐건나블리가 이열치열 찜질방 체험에 나선다.

 

8월 1일 방송되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392회는 ‘금메달보다 찬란한 지금’이라는 부제로 꾸며진다. 그중 박주호와 찐건나블리는 찜질방을 찾아 뜨거운 하루를 보낸다. 특히 막내 진우는 인생 처음으로 찜질방에 방문한 것이라고 해 더욱 기대를 모은다.

 

공개된 사진에는 찜질복과 양머리를 착용한 찐건나블리가 담겨있다. 그중 자신의 머리만큼 큰 양머리를 쓴 진우가 한도 초과 귀여움으로 시선을 끈다. 이어 또 다른 사진에서는 나은이 옆에 꼭 붙어 있는 건후, 진우 형제를 볼 수 있다. 누나의 껌딱지가 된 형제의 모습이 너무나 사랑스럽다.

 

식혜를 쏟고도 침착하게 대응했던 나은이부터, 찜질방 열쇠를 들고 이곳저곳 결제를 했던 건후까지. 찜질방에 갈 때마다 레전드 웃음을 빵빵 터뜨렸던 건나블리 남매. 이번에는 ‘사고뭉찐’ 진우도 함께 찜질방을 찾았다.

 

이곳에서 박주호는 무려 90도까지 올라가는 불가마에 도전했다. 불가마에 들어가기 전 그는 “아빠는 매일 햇빛에서 경기 뛰기 때문에 괜찮아”라며 아이들 앞에서 자신감을 내비쳤다고. 이에 찐건나블리의 시선을 한 몸에 받으며 불가마에 들어간 그가 멋있게 체험을 마칠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그런가 하면 아이들은 찜질방에서 빼놓을 수 없는 식혜와 달걀 심부름에 나섰다. 앞선 두 차례의 찜질방 심부름으로 노하우가 생긴 건나블리지만, 이번에는 ‘사고뭉찐’ 진우가 함께한다는 것이 가장 큰 변수. 과연 나은이와 건후는 ‘사고뭉찐’ 진우와 함께 무사히 심부름을 마칠 수 있을지 호기심이 증폭된다.

 

또한 이날 찜질방에서는 건후와 진우의 때 아닌 나은 누나 쟁탈전이 펼쳐지기도 했다고. 나은이의 옆자리를 지키고 싶은 두 형제가 티격태격한 것. 찜질방 불가마 온도보다 뜨거운 건후와 나은이의 화끈한 누나 사랑 현장은 8월 1일 일요일 밤 9시 15분 방송되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392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알고있지만' 송강! 그림보다 그림 같은 ‘심쿵’ 비주얼 ‘설렘 한도 초과’
JTBC 토요스페셜 ‘알고있지만’(연출 김가람, 극본 정원, 제작 비욘드제이·스튜디오N·JTBC스튜디오/원작 네이버웹툰 <알고있지만>(작가 정서))이 더욱 짙어진 로맨스 텐션으로 흥미로운 전개를 이어가고 있다. 게스트하우스에서의 키스 이후 유나비(한소희 분)와 박재언(송강 분)은 또 한 번 엇갈렸다. 유나비는 그날의 일을 ‘실수’라고 했고, 박재언은 실망하는 기색을 내비쳤다. 정립되지 않은 관계 속에서 방황하던 유나비와 박재언은 서로의 추억이 깃든 장소에서 재회했다. 우연과 운명 사이, 비현실적인 순간에 놓인 두 사람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뒤흔들었다. 종영을 2회 앞두고 공개된 촬영장 비하인드 컷에는 풋풋함 가득한 캠퍼스 촬영장이 담겨 있다. 스물셋 청춘들의 이야기를 진솔하게 그려가고 있는 한소희와 송강. 두 청춘 배우의 카메라 밖 순간은 극 중 유나비, 박재언과는 또 다른 매력으로 보는 이들을 설레게 한다. 먼저, 이젤 앞에 앉은 한소희의 ‘심쿵’ 미소가 시선을 끈다. 학창 시절 미술을 전공한 바 있는 그이기에 앞치마를 두른 채 스케치북을 앞에 둔 모습이 더없이 자연스럽다. 이처럼 유나비에 완전히 녹아든 한소희는 사랑 앞에서 위태롭게 흔들리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중소벤처기업부, 위기 소상공인에 1조 특례보증, 1인당 최대 2000만원 대출
중소벤처기업부가 코로나19 장기화로 매출과 신용이 하락한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총 1조원 규모의 특례보증을 실시한다. 그동안 집합금지,영업제한 등 행정명령을 이행한 특별업종에 대한 피해지원 프로그램에 비해 상대적으로 일반업종에는 지원이 부족하다는 의견이 있었다. 이에 따라 중기부는 2차 추경을 통해 지원 예산을 확보하고 금융기관 협약 등을 거쳐 이번 특례보증 상품을 출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지원 대상은 매출 감소로 '버팀목자금플러스'를 지급받은 일반업종의 중,저신용(신용평점 839점, 옛 4등급 이하) 소상공인이다. 다만, 특별피해업종(집합금지,영업제한,경영위기업종) 요건으로 버팀목자금플러스를 지급받은 소상공인은 제외한다. 이들 소상공인은 지역신용보증재단의 보증 심사를 통해 5년 동안(1년 거치 4년 상환) 1인당 최대 2000만원을 빌릴 수 있다. 기존에 대출금 연체 이력이 있어도 보증심사일 기준 연체 사실이 해소된 경우에는 보증 지원이 가능하도록 특례를 적용한다. 또 대상자는 신용등급과 관계없이 연 2.3% 수준의 낮은 대출금리를 적용받을 수 있다. 지역신보에 납부하는 보증수수료 0.8%는 1년차에는 면제하고 2∼5년차에는 0.2%포인트 감면해 0.6%를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