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6.7℃
  • 구름많음강릉 17.8℃
  • 흐림서울 18.6℃
  • 구름많음대전 20.2℃
  • 맑음대구 20.7℃
  • 맑음울산 20.7℃
  • 맑음광주 20.4℃
  • 맑음부산 21.9℃
  • 맑음고창 21.7℃
  • 맑음제주 22.4℃
  • 구름조금강화 17.3℃
  • 흐림보은 17.2℃
  • 구름조금금산 17.4℃
  • 맑음강진군 18.3℃
  • 맑음경주시 18.6℃
  • 맑음거제 20.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MBC '야괴담회' 오마이걸 연습실에 침입한 의문의 존재...“닫혀있는 문에서 팔이 불쑥 튀어나와”

URL복사

 


오늘(22일) 밤 방송 되는 MBC [심야괴담회]는 일상을 위협하는 섬뜩한 공포! ‘침입자, 낯선자의 방문’에 대한 이야기로 꾸며질 예정이다.

 

[심야괴담회]의 문을 두드린 스페셜 ‘괴스트’는 음원 차트 올킬부터 예능 활동까지 못하는 게 없는 대세 만능돌 ‘오마이걸 유아’이다. 등장과 동시에 “너무 오고 싶었다”며 [심야괴담회]에 대한 팬심을 여실히 드러낸 유아는 본인이 먼저 제작진에게 출연 의사를 밝혔다며 “제가 먼저 나가고 싶다고 대표님께 부탁한 프로그램은 처음”이라고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부모님 또한 애청자임을 밝혔는데 “엄마가 먼저 여기 나갔으면 좋겠다고 얘기하더라.”며 “엄마 아빠 보고 있지? 나 왔어~”라고 부모님을 향한 즉석 영상편지까지 덧붙여 [심야괴담회]의 찐 팬임을 인증했다고.

 

특히 선배 그룹 ‘B1A4’부터 후배 그룹 ‘온앤오프’까지 WM엔터테인먼트 소속이라면 모르는 사람이 없다는 섬뜩한 회사 직원(?) 이야기를 공개했다. 그 직원(?)의 정체는 다름 아닌 소속사 내에 상주한다는 귀신! 방배동에서 회사를 설립한 순간부터 망원동으로 이사할 때까지 끈질기게 따라와 매번 멤버들을 놀래킨다는데...

이어서 유아는 멤버인 미미가 소속사에서 겪은 소름 돋는 경험담을 들려줬다. 데뷔 전 연습실에 혼자 남아 늦게까지 연습을 하고 있었던 미미. 문득 고개를 들어 거울을 본 순간 큰 충격에 빠지고 마는데... 분명 잠겨있던 문에서 낯선 팔이 불쑥 튀어나와 있던 것! 정체를 확인하기 위해 공포심을 억지로 누르고 연습실 문을 벌컥 열어본 미미! 춤추던 미미를 노리던 낯선 팔의 정체는?

 

한편, 이날 [심야괴담회]에서는 집에 혼자 남지 말라고 할머니가 경고한 이유 <우리 애 좀 살려줘>, 이름 없는 의문의 택배에서 시작된 끔찍한 공포 <택배 왔습니다>, 한여름 낚시터에서 따라온 소름 돋는 형체의 비밀 <따라오지 마> 등 어느 날 눈앞에 나타난 ‘낯선’ 존재들의 기이하고도 섬뜩한 공포담들이 공개될 예정이다.

 

국내 최초 괴담 스토리텔링 챌린지 프로그램 MBC [심야괴담회]는 전 국민을 대상으로 무섭고 기이한 이야기들을 메일(horror@mbc.co.kr)과 공식 홈페이지(https://program.imbc.com/Report/horror)로 투고를 받고 있다. 방송에 소개되는 모든 공모작들은 상금 444,444원의 액땜 상금을 획득한다. 그 후 각 회차의 1위는 랜선 방청객들에게 받은 촛불의 개수만큼 추가 상금을 획득하게 되며, 44개의 촛불을 받고 1위에 오른 공모자는 최대 상금 888,888원의 상금을 획득하게 된다.

 

본격 공포·괴기 토크쇼 MBC [심야괴담회]는 오늘 밤 10시 20분에 방송된다. 또한 오디오로 듣고 싶어 하는 팬들의 요청에 따라 네이버 오디오 클립 채널(https://audioclip.naver.com/channels/7450)에서도 업로드 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쿠팡플레이 ‘어느 날’,차승원 첫 스틸 최초 공개! “연기를 위해 모든 걸 내려놨다”
첫 번째 쿠팡플레이 시리즈 ‘어느 날’의 차승원이 머리부터 발끝까지 잡범 전문 삼류 변호사 신중한 역으로 변신한, 비주얼 파괴 첫 포스가 공개됐다. 오는 11월에 공개될 첫 번째 쿠팡플레이 시리즈 ‘어느 날’(연출 이명우/제작 초록뱀미디어, 더 스튜디오엠, 골드메달리스트)은 평범한 대학생에서 하룻밤 사이 살인 용의자가 된 김현수(김수현)와 진실을 묻지 않는 밑바닥 삼류 변호사 신중한(차승원)의 치열한 생존을 그린 8부작 하드코어 범죄 드라마다. 무엇보다 ‘어느 날’은 독보적인 연기력의 톱 배우 김수현과 차승원, ‘펀치’, ‘귓속말’ ‘열혈사제’ 등으로 감각적인 영상미를 선보인 이명우 감독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그간 대한민국 대표 패셔니스타로 늘 세련미를 자랑해 왔던 차승원은 이번 ‘어느 날’에서 의뢰인의 진실보다 자신의 생존이 중요한 밑바닥 변호사 신중한 역을 맡아 파격적인 변신에 나선다. 배우 생활 최초로 민낯 투혼을 벌이며 극의 몰입도를 완벽히 높인 것. 여기에 장발로 머리를 기른 것은 물론 턱수염 장착에 이어 후줄근한 차림을 더해 그 어떤 작품에서도 볼 수 없었던 캐릭터를 완성해 냈다. 이와 관련 차승원이 연기하는 신중한의 거침없는 일상을 엿


영화&공연

더보기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 '현재 진행형' 감독 임권택 선정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 수상자로 한국 영화계의 살아있는 전설 임권택 감독을 지목했다.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은 매해 아시아영화 산업과 문화 발전에 있어 가장 두드러진 활동을 보인 아시아영화인 또는 단체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임권택 감독은 1962년 데뷔작 <두만강아 잘 있거라>(1962)를 시작으로 102번째 영화인 <화장>(2014)에 이르기까지 60여 년간 쉬지 않고 영화를 만들며 아시아영화를 세계에 알리는데 기여한 한국의 거장감독이다. 지난 2002년 대한민국 금관문화훈장을 수여 받은 것은 물론 2002 칸영화제에서 감독상을 수상, 2005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명예황금곰상을 수상하는 등 세계 영화사에 그 이름을 뚜렷이 새긴 그는 그간의 공로를 인정받아 올해의 수상자로 결정되었다. 한편, 부산국제영화제와 동서대학교는 임권택 감독의 수상을 기념하여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기간인 10월 6일(수)부터 15일(금)까지 매일 오후 12시부터 오후 7시까지 동서대학교 임권택영화박물관을 특별 연장 개관한다. 동서대학교에서 운영하는 임권택영화박물관은 임권택 감독의 영화 세계를 가까이서 체험할 수 있는 문화예술공간으로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