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4.4℃
  • 흐림강릉 21.4℃
  • 서울 16.0℃
  • 구름많음대전 24.0℃
  • 구름많음대구 25.9℃
  • 구름조금울산 24.9℃
  • 맑음광주 25.2℃
  • 맑음부산 22.0℃
  • 맑음고창 23.6℃
  • 구름조금제주 22.7℃
  • 흐림강화 14.9℃
  • 맑음보은 21.0℃
  • 맑음금산 22.6℃
  • 맑음강진군 25.4℃
  • 구름많음경주시 25.4℃
  • 맑음거제 22.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김수미가 세상에서 가장 무서워하는 사람은 손녀? 조이 앞에서 꼼짝 못 한 사연은?

URL복사

 

‘슈퍼맨이 돌아왔다’ 할머니 김수미의 반전 매력이 공개된다.  

 

4월 25일 방송되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379회는 ‘키 작은 꼬마 이야기’라는 부제로 꾸며진다. 그중 아빠 정명호의 첫 단독 육아가 펼쳐지고 있는 조이네 집에는 할머니 김수미가 찾아온다. 손녀 앞에서 꼼짝 못 하는 김수미의 새로운 모습이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이날 김수미는 직접 만든 반찬을 주기 위해 조이네 집을 방문했다. 평소 직설적인 언행과 넘치는 카리스마로 언제 어디서든 당당하고 거침없었던 김수미. 그러나 조이를 보자마자 세상 스윗하고 온화한 미소로 ‘손녀 바보’로 변신했다고 한다.

 

특히 김수미는 조이의 표정 하나, 하나에 반응하며 안절부절못하는 의외의 면모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조이의 눈치를 보며 심지어 무서워하기까지 하는 김수미의 반전 매력이 방송계 희귀 자료로 남을 전망이다.

 

이어 조이의 미소를 보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김수미의 갖은 노력이 현장의 모두를 빵 터지게 했다는 전언. 과연 김수미는 조이를 웃게 하기 위해 어떤 노력을 펼쳤을지, 조이는 할머니의 노력에 응답하며 천사 같은 미소를 보여줬을지 궁금해진다.

 

그런가 하면 조이의 미소를 자유자재로 이끌어낼 수 있는 유일한 인물 서효림이 등장하자 집안의 텐션도 자연스레 높아졌다. 서효림의 하이텐션 육아는 김수미에게 문화 충격을 자아내기도 했다고. 또한 ‘배우’이자 ‘어머니’라는 공통분모를 가지고 있는 김수미-서효림의 공감 가득 고부 대화도 펼쳐졌다고 해 기대를 더한다.

 

한편 천하의 김수미도 꼼짝 못 한 손녀 조이 육아 현장은 오는 4월 25일 일요일 밤 9시 15분 방송되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379회에서 만나볼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알고있지만,’ 송강X한소희, 심장이 두근두근 ‘단짠맵’ 로맨스 3차 티저 영상 공개
‘알고있지만,’이 나쁜 줄 알면서도 빠져드는 로맨스로 토요일 밤의 설렘을 책임진다. 오는 6월 19일 방송 예정인 JTBC 새 토요스페셜 ‘알고있지만,’(연출 김가람, 극본 정원, 제작 비욘드제이·스튜디오N·JTBC스튜디오/원작 네이버웹툰 <알고있지만>(작가 정서)) 측은 지난 28일, 지금까지의 로맨틱 감성과는 다른 반전의 3차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박재언(송강 분)과 유나비(한소희 분)의 ‘단짠맵(달고 짜고 매운)’ 리얼 연애의 아슬아슬한 텐션이 보는 이들의 심장을 두근거리게 한다. 동명의 인기 네이버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알고있지만,’은 사랑은 못 믿어도 연애는 하고 싶은 여자 유나비와 연애는 성가셔도 썸은 타고 싶은 남자 박재언의 하이퍼리얼 로맨스를 그린다. 지나치게 달콤하고 아찔하게 섹시한, 나쁜 줄 알면서도 빠지고 싶은 스물두 살 청춘들의 발칙한 현실 연애가 설렘과 공감을 부른다. 특히, 숨 막히게 뜨겁고 눈물 나게 시린 연애의 민낯을 낱낱이 보여줄 대체 청춘 배우 송강, 한소희의 시너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앞선 티저 영상 속 박재언과 유나비의 로맨틱 무드가 설렘을 자극했다면, 이날 공개된 3차 티저 영상은 사뭇 달라진 분위기로 심



라이프

더보기
카카오페이지, 한국 무협 판타지의 전설 ‘묵향’ 신간 단독 선연재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한국 무협 판타지의 전설’로 불리는 전동조 작가의 ‘묵향’ 신간(36권)을 6월 9일까지 카카오페이지에서 단독 선연재 한다. 2년간의 휴재를 끝내고 팬들의 기대 속에 돌아온 ‘묵향’은 국내 장르 문학의 전성기를 열어젖힌 기념비적 작품으로 평가받는다. ‘묵향’이 처음 선보인 1990년대 당시는 비슷한 양산형 무협 작품이 즐비하던 때로, 평면적 이야기와 캐릭터를 벗어난 다채로운 상상력에 힘입어 PC통신에서 공개된 1999년부터 20여년간 꾸준한 사랑을 받았다. 카카오페이지에서 136만명이 읽은 대표 밀리언페이지 작품 중 하나이기도 하다. 소설의 주인공은 어릴 적부터 암살자로 길러진 살수 출신의 묵향. 무공에 대한 일념으로 궁극의 경지를 위해 매진하던 묵향은 일련의 음모에 빠지면서 무림과 서구 대륙을 넘나들게 된다. 이처럼 동양 무협 세계관과 서양 판타지의 시공간을 결합한 ‘묵향’은 현재 장르 문학의 주류 중 하나인 이세계물과 퓨전 판타지의 원조 격으로 거론된다. 대학생 시절 스트레스를 풀고자 무협과 판타지 소설을 즐겨 읽던 전동조 작가는 ‘묵향’의 줄거리를 불현듯 떠올리고 PC통신에 연재를 시작했다고 알려져 있다. ‘웹소설의 웹툰화’로 콘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