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6.1℃
  • 구름많음강릉 8.6℃
  • 구름많음서울 7.6℃
  • 흐림대전 8.4℃
  • 흐림대구 8.7℃
  • 흐림울산 8.9℃
  • 구름많음광주 9.3℃
  • 흐림부산 8.9℃
  • 구름많음고창 7.0℃
  • 구름조금제주 13.1℃
  • 구름조금강화 8.9℃
  • 흐림보은 7.9℃
  • 구름많음금산 7.6℃
  • 맑음강진군 10.6℃
  • 흐림경주시 8.9℃
  • 구름많음거제 10.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JTBC ‘언더커버' 권해효-한고은, 결정적 활약 펼칠 캐릭터 스틸컷 공개

URL복사

 

‘언더커버’ 권해효, 한고은이 믿고 보는 조합에 방점을 찍는다.

 

오는 23일 첫 방송되는 JTBC 새 금토드라마 ‘언더커버’(연출 송현욱, 극본 백철현·송자훈, 제작 (주)스토리티비·JTBC스튜디오) 측은 12일, 한 컷의 사진만으로도 대체 불가한 존재감을 발산하는 권해효와 한고은의 캐릭터 스틸컷을 공개했다.

 

‘언더커버’는 자신의 정체를 숨기고 살아온 남자가 일련의 사건에 휘말리며 가족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거대한 세력과 감춰진 진실 사이에서 그의 외롭고 처절한 싸움이 시작된다. 4년 만에 꿈의 재회를 이룬 ‘레전드 조합’ 지진희, 김현주를 비롯해 허준호, 정만식, 이승준, 권해효, 한고은, 박근형 등 이름만 들어도 신뢰를 높이는 배우 군단이 대거 합류한 만큼 기대작으로 손꼽히는 작품이다.

 

인권 변호사 최연수(김현주 분)가 공수처장 후보에 오르자, 언더커버 한정현(지진희 분)은 아내를 막으라는 임무로 다시 소환된다. 평화로운 일상을 뒤흔드는 사건 속에서 소중한 것을 지키기 위한 이들의 위험한 미션이 뜨겁게 그려질 전망. 무엇보다 ‘이석규’라는 이름과 자신의 모든 것을 버리고 가짜 신분으로 살아가는 한정현, 오래도록 봉인되어 있던 그의 과거와 비밀에 호기심이 증폭된다.

 

그런 가운데 한정현과 긴밀히 얽힌 ‘오필재’ 역의 권해효와 ‘고윤주’ 역의 한고은의 모습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권해효가 맡은 ‘오필재’는 과거 이석규(=한정현/연우진 분)를 발탁해 에이스 요원으로 키워낸 인물이다. 은퇴 후 렌터카 회사를 운영하고 있지만, 왕년에는 안기부의 ‘캐스팅 디렉터’로 통하던 시절이 있었다. 한정현에게 남다른 애정을 지닌 인간미 넘치는 면모로 극을 이끈다. 부드러운 미소 속 강인한 눈빛에서 명불허전 배우 권해효의 내공과 포스가 느껴진다.

 

한고은의 파격 변신에도 기대가 쏠린다. 이제까지 본 적 없는 그의 거칠고 강렬한 매력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한고은이 연기하는 ‘고윤주’는 과거 한정현과 인연을 맺은 또 다른 언더커버다. 하지만 작전 수행 중 조직을 떠난 그의 인생은 나락으로 떨어지게 된다. 피폐했던 삶의 흔적과 마지막 남은 독기를 품은 모습이 고윤주의 사연을 더욱 궁금하게 한다.

 

‘언더커버’ 제작진은 “권해효와 한고은이 맡은 오필재, 고윤주는 오랜 세월을 잇는 또 하나의 핵심 캐릭터다. 특히 한정현의 과거인 이석규의 모습을 기억하는 인물들이라는 점에서 특별한 의미가 있을 것”이라며 “한정현의 과거 서사부터 위기와 격변의 현재까지 맞닿은 이들의 결정적 활약을 지켜봐 달라”라고 전했다.

 

한편, JTBC 새 금토드라마 ‘언더커버’는 오는 23일(금) 밤 11시에 첫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영화&공연

더보기
[소식 쓰윽] 영화는 계속된다!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드디어 개막
팬데믹 시대의 새로운 영화제 표준을 제시할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집행위원장 이준동)가 4월 29일부터 5월 8일까지 열흘간의 영화 축제를 시작됐다 배우 권해효와 박하선의 사회로 문을 여는 개막식은 전주국제영화제 김승수 조직위원장의 개막 선언과 악단광칠의 축하 공연으로 이어졌다다. 또 배종옥 배우, 박흥식 감독, 최수영 배우 등 국내 심사위원들이 무대 위에 올라 소개되며, 국제경쟁 심사위원 바냐 칼루제르치치 로테르담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 등 해외 게스트들은 영상 메시지로 영화제 관객에게 인사를 전했다. 개막식 이후에는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작 <아버지의 길>이 상영되었다. <아버지의 길>은 세르비아의 스르단 고루보비치 감독의 네 번째 작품으로, 가난의 굴레에 허덕이는 일용직 노동자인 니콜라가 사회복지기관에 의해 빼앗긴 아이들을 되찾기 위해 중앙정부의 장관을 만나러 수도 베오그라드까지 떠나는 여정을 담은 영화다. 정의와 권리가 사라진 부패한 사회에 던지는 묵직한 메시지를 담고 있는 <아버지의 길>은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 등 세계 유수의 영화제에서 상영되며 호평받은 바 있다. 전주국제영화제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세계 독립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