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7.5℃
  • 흐림강릉 24.1℃
  • 구름많음서울 19.6℃
  • 구름많음대전 20.6℃
  • 흐림대구 22.8℃
  • 구름많음울산 21.3℃
  • 흐림광주 21.7℃
  • 구름많음부산 21.5℃
  • 흐림고창 20.3℃
  • 구름많음제주 20.9℃
  • 흐림강화 17.5℃
  • 구름많음보은 16.7℃
  • 구름많음금산 17.9℃
  • 흐림강진군 18.8℃
  • 흐림경주시 21.8℃
  • 흐림거제 19.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 ‘컴백홈’ 김종민, “서울 첫 자취 쌍문동에서! 응팔 나왔을 때 추억 돋았다”

URL복사

 

KBS2 ‘컴백홈’에 김종민-문세윤이 게스트로 출격해 김종민의 서울 첫 자취집인 쌍문동을 찾아간다.

 

청춘들의 서울살이를 담은 명랑힐링쇼 KBS 2TV ‘컴백홈’(기획 김광수/연출 박민정) 2회가 오는 10일(토)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가운데 두 번째 집 돌아온 게스트로 ‘1박 2일 시즌4’의 듀오 김종민-문세윤이 출연, 과거 김종민이 댄서의 꿈을 키우던 도봉구 쌍문동 시절을 돌아볼 예정이다.

 

김종민의 서울 첫 자취집이 위치한 쌍문동은 드라마 ‘응답하라 1988’로 유명한 지역이자, MC 유재석을 비롯해 김미화, 유세윤, 장동민 등 걸출한 희극인들이 대거 배출 된 동네. 이날 녹화에서 김종민은 숨길 수 없는 희극인 포스(?)를 발산하며 등장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김종민은 “1996년도에 쌍문동에서 친구 3명과 함께 살았다. ‘응답하라 1988’이 나왔을 때 추억이 돋았다”면서 추억 여행을 시작했다. 이어 그는 대뜸 “그 시절에 사랑을 많이 했다”면서 촉촉한 눈망울로 과거 연애사들을 줄줄이 꺼내 놔 이목을 사로잡았다. 특히 김종민은 함께 살던 친구와 한 순간에 연적이 되어버린 기구한 첫사랑을 떠올리며 “그때부터 힘든 일이 있으면 울면서 우이천을 뛰었다”면서 90년대 감성에 젖어 들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이날 김종민은 ‘쌍문동 사랑꾼’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했다는 후문이다. 예전에 살던 집을 찾아 가는 길 곳곳에서 옛사랑의 추억을 찾아낸 것. 동네의 모든 풍경이 ‘기-승-전-사랑’으로 귀결되는 김종민의 모습, 그리고 추억 속을 거니느라 정작 집은 못 찾고 헤매는 허당기에 문세윤은 “이제는 멀미가 날 지경”이라며 혀를 내둘러 폭소를 자아냈다고. 이에 핑크빛 향수가 가득한 김종민의 ‘쌍문동 시절’은 어땠을지 또한 현재 그 집에는 누가 살고 있을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한편 KBS 2TV ‘컴백홈’은 오는 10일(토) 밤 10시 30분에 2회가 방송된다.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카카오페이지, 한국 무협 판타지의 전설 ‘묵향’ 신간 단독 선연재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한국 무협 판타지의 전설’로 불리는 전동조 작가의 ‘묵향’ 신간(36권)을 6월 9일까지 카카오페이지에서 단독 선연재 한다. 2년간의 휴재를 끝내고 팬들의 기대 속에 돌아온 ‘묵향’은 국내 장르 문학의 전성기를 열어젖힌 기념비적 작품으로 평가받는다. ‘묵향’이 처음 선보인 1990년대 당시는 비슷한 양산형 무협 작품이 즐비하던 때로, 평면적 이야기와 캐릭터를 벗어난 다채로운 상상력에 힘입어 PC통신에서 공개된 1999년부터 20여년간 꾸준한 사랑을 받았다. 카카오페이지에서 136만명이 읽은 대표 밀리언페이지 작품 중 하나이기도 하다. 소설의 주인공은 어릴 적부터 암살자로 길러진 살수 출신의 묵향. 무공에 대한 일념으로 궁극의 경지를 위해 매진하던 묵향은 일련의 음모에 빠지면서 무림과 서구 대륙을 넘나들게 된다. 이처럼 동양 무협 세계관과 서양 판타지의 시공간을 결합한 ‘묵향’은 현재 장르 문학의 주류 중 하나인 이세계물과 퓨전 판타지의 원조 격으로 거론된다. 대학생 시절 스트레스를 풀고자 무협과 판타지 소설을 즐겨 읽던 전동조 작가는 ‘묵향’의 줄거리를 불현듯 떠올리고 PC통신에 연재를 시작했다고 알려져 있다. ‘웹소설의 웹툰화’로 콘텐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