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8.8℃
  • 흐림강릉 10.1℃
  • 서울 9.8℃
  • 대전 10.0℃
  • 구름많음대구 9.8℃
  • 흐림울산 10.1℃
  • 광주 9.4℃
  • 흐림부산 10.9℃
  • 구름많음고창 8.5℃
  • 구름많음제주 13.5℃
  • 흐림강화 9.4℃
  • 흐림보은 9.0℃
  • 흐림금산 9.0℃
  • 구름조금강진군 10.1℃
  • 구름많음경주시 10.3℃
  • 흐림거제 10.7℃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 ‘대박부동산’ 장나라-정용화, “퇴마 사기꾼, 설마 퇴마사에게도 사기를?”

URL복사

 

“의문투성이 그 여자! 파헤치려는 그 남자!”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대박부동산’ 장나라와 정용화가 불꽃 튀는 ‘어메이징 첫 대면’ 현장을 선보인다.

 

오는 4월 14일(수) 첫 방송을 앞둔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대박부동산’(극본 하수진, 이영화, 정연서/연출 박진석/제작 몬스터유니온, 메이퀸픽쳐스)은 공인중개사인 퇴마사가 퇴마 전문 사기꾼과 한 팀이 되어 흉가가 된 부동산에서 원귀나 지박령을 퇴치하고 기구한 사연들을 풀어주는 생활밀착형 퇴마 드라마다. 시나리오 작가 출신 하수진, 이영화, 정연서 작가와 ‘학교 2017’, ‘맨몸의 소방관’, ‘간서치열전’ 등을 연출한 박진석 감독의 만남으로 결이 다른 ‘K-오컬트’의 신세계를 열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무엇보다 장나라는 ‘대박부동산’ 사장이자 모계유전으로 퇴마사가 된 홍지아 역을 맡아 서늘한 카리스마를 발산한다. 정용화는 ‘세상에 귀신이 어딨냐’라는 생각을 지닌 퇴마 사기꾼 오인범 역으로 치밀함과 부드러운 매력을 동시에 보여줄 예정이다.

 

이와 관련 장나라와 정용화가 퇴마사 홍지아와 퇴마 사기꾼 오인범으로 변신한 ‘수상한 독대’ 투샷이 포착됐다. 극중 오인범(정용화)이 ‘대박부동산’으로 인해 자신의 사기 계획이 물거품 될 위기를 겪자 직접 ‘대박부동산’ 홍지아를 추적하기 위해 나선 장면. 홍지아는 풀 세팅했던 공적인 모습과는 완벽하게 상반되는 캐주얼한 블랙 패딩과 똥머리로 털탈한 美를 장착한 채 쓰레기봉투를 들고나오고, 반면 쓰레기를 뒤지며 조사를 하고 있던 오인범은 홍지아를 발견하자 젠틀한 미소를 장착하고 명함을 내밀며 능글 만렙의 면모를 보인다.

 

이어 ‘대박부동산’ 앞에 갑자기 조폭들이 등장한 가운데, 파워 코웃음으로 맞짱 뜬 센언니 홍지아와 사연을 모른 채 터무니없이 사기를 시도하는 오인범의 도발이 펼쳐진 터. 과연 의문투성이 ‘대박부동산’의 정체에 궁금증을 갖게 된 오인범의 추격 노트는 어떠한 결말로 이어질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그런가 하면 장나라와 정용화가 열연한 ‘어메이징 첫 대면’ 촬영은 지난 1월에 진행됐다. 이 장면은 극중 장나라와 정용화가 마주하며 연기하는 첫 장면이자 ‘대박부동산’의 수상하고 오싹한 기운이 처음으로 드러나는 장면. 상상력을 발휘하며 강렬함을 전달해야 하는 쉽지 않은 촬영에 두 사람은 차분히 리허설을 진행하며 촬영에 돌입했고, 이내 생생한 리액션과 환상의 티키타카를 선사하며 흥미진진한 장면을 완성했다.

 

제작진은 “장나라와 정용화는 상대를 편안하게 이끄는 배려심이 돋보이는 훈훈함의 결정체들”이라며 “범상치 않은 홍지아와 홍지아의 정체에 대해 의심을 시작한 오인범이 첫 맞대면부터 믿기 힘든 경험을 하게 된다.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대박부동산’은 오는 4월 14일(수)에 첫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영화&공연

더보기
[소식 쓰윽] 영화는 계속된다!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드디어 개막
팬데믹 시대의 새로운 영화제 표준을 제시할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집행위원장 이준동)가 4월 29일부터 5월 8일까지 열흘간의 영화 축제를 시작됐다 배우 권해효와 박하선의 사회로 문을 여는 개막식은 전주국제영화제 김승수 조직위원장의 개막 선언과 악단광칠의 축하 공연으로 이어졌다다. 또 배종옥 배우, 박흥식 감독, 최수영 배우 등 국내 심사위원들이 무대 위에 올라 소개되며, 국제경쟁 심사위원 바냐 칼루제르치치 로테르담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 등 해외 게스트들은 영상 메시지로 영화제 관객에게 인사를 전했다. 개막식 이후에는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작 <아버지의 길>이 상영되었다. <아버지의 길>은 세르비아의 스르단 고루보비치 감독의 네 번째 작품으로, 가난의 굴레에 허덕이는 일용직 노동자인 니콜라가 사회복지기관에 의해 빼앗긴 아이들을 되찾기 위해 중앙정부의 장관을 만나러 수도 베오그라드까지 떠나는 여정을 담은 영화다. 정의와 권리가 사라진 부패한 사회에 던지는 묵직한 메시지를 담고 있는 <아버지의 길>은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 등 세계 유수의 영화제에서 상영되며 호평받은 바 있다. 전주국제영화제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세계 독립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