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2.6℃
  • 맑음강릉 17.3℃
  • 맑음서울 13.7℃
  • 맑음대전 14.6℃
  • 맑음대구 18.5℃
  • 구름많음울산 19.0℃
  • 구름많음광주 15.0℃
  • 맑음부산 19.1℃
  • 맑음고창 12.4℃
  • 맑음제주 17.1℃
  • 맑음강화 11.3℃
  • 맑음보은 13.5℃
  • 맑음금산 12.2℃
  • 구름많음강진군 15.5℃
  • 구름많음경주시 18.4℃
  • 맑음거제 17.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N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박보영-서인국, 캐릭터 포스터 2종 공개!

URL복사

 

tvN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박보영, 서인국의 캐릭터 포스터가 공개됐다.

 

오는 5월 10일(월) 밤 9시 첫 방송 예정인 tvN 새 월화드라마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연출 권영일/ 극본 임메아리/ 기획&제작 스튜디오앤뉴, 스튜디오드래곤)는 사라지는 모든 것들의 이유가 되는 존재 ‘멸망’과 사라지지 않기 위해 목숨을 건 계약을 한 인간 ‘동경’의 아슬아슬한 목숨담보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 ‘뷰티 인사이드’로 탁월한 필력을 인정받고, 차기작이 가장 기대되는 작가 0순위로 손꼽힌 임메아리 작가와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로 따스한 웃음을 선사한 권영일 감독의 의기투합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 가운데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측이 박보영(탁동경 역)과 서인국(멸망 역)의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해 이목이 집중된다. 온도차가 느껴지는 두 사람의 아우라가 강렬한 대비를 이루며 보는 이들을 단숨에 빠져들게 한다.

 

공개된 캐릭터 포스터 속 박보영은 따뜻한 핑크빛에 둘러싸여 있는 모습으로 관심을 높인다. 하늘을 올려다보는 그의 눈망울과 입가에 피어난 희미한 미소에서 느껴지는 따스한 온기가 눈길을 사로잡는다. 반면 서인국은 차가운 기운을 품은 푸른빛 아우라를 발산하고 있는 모습. 특히 그의 감정이 느껴지지 않는 눈빛과 표정이 고독한 기운을 더하며 시선을 떼지 못하게 한다.

 

무엇보다 ‘사라지지 않기 위해 사랑을 걸기로 한 인간 탁동경’, ‘사라지는 모든 것들의 이유가 되는 존재 멸망’이라는 캐릭터 소개 문구가 극중 목숨을 건 계약으로 얽히게 될 박보영과 서인국의 운명적인 만남을 기대하게 한다. 이에 캐릭터 포스터 만으로도 극강의 온도차가 느껴지는 인간 박보영과 세상에 멸망을 선사하는 초월적 존재 서인국의 로맨스가 어떻게 그려질지,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에 기대감이 더욱 고조된다.

 

한편, tvN 새 월화드라마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는 ‘나빌레라’ 후속으로 오는 5월 10일(월) 밤 9시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연예&스타

더보기
우주소녀 더 블랙, 세 번째 콘셉트 포토 오픈! 은서X설아 '빠져드는 슈트핏'
그룹 우주소녀(WJSN)의 두 번째 유닛 우주소녀 더 블랙이 세 번째 콘셉트 포토를 통해 또 다른 매력을 발산했다.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지난 4일 오후 공식 SNS를 통해 우주소녀 더 블랙의 데뷔 앨범 'My attitude(마이 애티튜드)'의 세 번째 콘셉트 포토를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은서는 깔끔한 블루 슈트를 착장한 채 완벽한 슈트 핏을 선보였다. 금발 헤어와 블루 슈트, 커다란 이어링의 조화가 시원한 매력을 뿜어내는 것은 물론 핑크빛 입술이 생기를 더하며 미소녀 느낌을 물씬 자아내고 있다. 설아 또한 블루 슈트를 착장, 높게 땋은 헤어스타일로 개성을 드러내며 블랙 슈트 버전과는 또 다른 유니크함과 발랄한 매력을 동시에 녹여냈다. 뒤로는 에스닉한 문양의 배경을 더해 이국적인 느낌까지 풍겨 더욱 분위기 있는 콘셉트 포토가 완성됐다. 블랙 버전에 이어 블루 슈트까지 완벽하게 소화한 두 사람은 어떤 색채와도 다양하게 어우러지는 우주소녀 더 블랙의 콘셉트를 다시 한 번 각인시키며 팬들의 뜨거운 관심도 모으고 있다. 가요계 출격을 일주일 앞둔 우주소녀 더 블랙이 첫 번째 싱글 'My attitude'로 꽃피울 다채로운 매력에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그날 밤, 그 불길 속에 모두가 있었다,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
영화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은 화재 진압 실패의 트라우마를 지닌 소방대원 한나가 두 명의 킬러에게 쫓기는 거대 범죄의 증거를 가진 소년을 구하기 위해 산불 속에서 벌이는 필사의 추격을 그린 범죄 스릴러 영화다. 영미 스릴러 문학 최고의 명성을 자랑하는 작가의 작품을 원작으로, '시카리오' '윈드 리버'의 테일러 쉐리던 감독이 연출과 각본을 맡고 안젤리나 졸리와 니콜라스 홀트, 에이단 길렌 등 막강 배우진이 출연했다. 영화는 유능했던 공수소방대원 한나(안젤리나 졸리)가 지난해 팀장으로써 큰 산불에 배정되었었는데, 바람의 방향을 잘못읽어 팀원을 다치게하고 불길 속에서 살려달라고 외치던 세명의 아이들을 구하지 못하는 모습으로 시작된다. 그녀는 그들을 구하지 못한 죄책감과 트라우마로 심리평가에서 좋지 못한 성적을 받고 감시탑에 배정된다. 또 다른 장면에서는 경찰복은 입은 이(에이단 길렌)와 안전 요원(니콜라스 홀트)이 등장한다. 그들은 집에서 가스가 샌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집안으로 들어가서 집에 있던 모든 이들을 가스 폭발로 죽여 버린다. 이 소식을 접한 법의학 회계사는 아들(핀 리틀)을 데리고 도망을 간다. 이들을 마저 죽이기 위해 집을 찾은 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