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0.3℃
  • 흐림강릉 27.1℃
  • 흐림서울 23.6℃
  • 구름많음대전 28.2℃
  • 구름조금대구 29.8℃
  • 구름조금울산 25.9℃
  • 맑음광주 28.1℃
  • 구름조금부산 21.8℃
  • 맑음고창 28.0℃
  • 구름많음제주 22.4℃
  • 흐림강화 21.2℃
  • 구름많음보은 26.4℃
  • 구름많음금산 27.7℃
  • 구름조금강진군 26.0℃
  • 구름많음경주시 29.9℃
  • 맑음거제 23.5℃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JTBC 새 금토드라마 ‘언더커버’ 지진희, 은밀하고 위험한 그의 비밀이 궁금하다!

URL복사

 

‘언더커버’ 지진희가 은밀하고 위험한 비밀로 안방극장을 뒤흔든다.

 

‘괴물’ 후속으로 오는 4월 23일 첫 방송되는 JTBC 새 금토드라마 ‘언더커버’(연출 송현욱, 극본 백철현·송자훈, 제작 (주)스토리티비·JTBC스튜디오) 측은 23일, 온도 차 다른 두 얼굴 ‘한정현’으로 완벽 빙의한 지진희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언더커버’는 오랫동안 정체를 숨기고 살아온 한정현(지진희 분)과 정의를 위해 공수처장이 된 인권 변호사 최연수(김현주 분)의 이야기를 그린다. 거대한 세력에 맞서 사랑과 정의를 지키려는 두 사람의 치열한 싸움이 뜨겁게 펼쳐질 전망. ‘레전드 조합’ 지진희와 김현주를 비롯해 허준호, 정만식, 이승준, 권해효, 한고은, 박근형 등 믿고 보는 배우들이 대거 합류해 기대작으로 손꼽히는 작품이다.

 

1년 8개월 만에 드라마로 복귀하는 지진희는 강렬한 연기 변신으로 새로운 인생 캐릭터 경신을 예고한다. 지진희는 오랫동안 정체를 숨기고 살아온 안기부 요원 ‘한정현’ 역을 맡았다. 경찰대 재학 중 안기부에 발탁돼 남다른 순발력과 배짱으로 승승장구하던 그는 극비임무 중 만난 최연수와 사랑에 빠진다. ‘이석규’라는 이름, 그리고 자신의 모든 것을 버리고 가짜 신분으로 살아가던 한정현. 하지만 인권 변호사로 활동하던 아내가 공수처장 후보에 오르면서 평범하고 평화로웠던 그의 일상에 균열이 일기 시작한다.

 

이날 공개된 사진에는 위기에 휩싸인 한정현의 온도 차 다른 일상이 담겨있다. 바쁜 아내를 위해 손수 아침 식사를 준비하는 스윗한 남편이자, 아들 승구(유선호 분)와 함께 바이크 샵을 운영하는 다정한 아빠. 평범한 그의 모습은 여느 가장과 다르지 않다. 이어진 사진 속 달라진 그의 분위기는 심상치 않은 변화를 짐작게 한다. 주변을 경계하는 날 선 얼굴과 무언가를 쫓는 날카로운 모습이 그의 숨겨진 이야기에 궁금증을 더한다. 과연 오랫동안 봉인되어 있던 언더커버 한정현을 다시 소환한 미션은 무엇일까. 소중한 일상을 지켜내기 위한 그의 처절하고 고독한 싸움에 이목이 쏠린다.

 

지진희는 “한정현은 자신이 사랑하는 사람들을 지키고자 거대 세력에 맞서는 인물”이라고 설명하며, “오랜 세월 동안 자신의 정체를 숨겨왔고, 숱한 고군분투 속에서도 한정현의 삶으로 살아갈 수 있었던 것은 내면에 담긴 ‘결연함’과 ‘단단함’이 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한정현의 이야기를 따라가다 보면 시청자분들도 그의 매력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한정현’과 ‘이석규’라는 두 얼굴의 캐릭터를 연기하는 것에 대한 소감도 전했다. 지진희는 “자신의 정체가 탄로 나지 않는 것이 선의라고 생각하며 살아가는 ‘한정현’, 그리고 어쩔 수 없이 마주하게 되는 ‘이석규’의 삶 사이에서 끊임없이 방황하는 인물”이라고 짚은 데 이어, “무엇이 옳고, 그른지에 대한 질문을 끊임없이 하기 때문에 본인의 정체성에 대한 고민이 깔려있을 수밖에 없다. 그런 지점에서 한정현과 이석규 사이를 오가는 미묘한 감정변화를 어떻게 표현하면 자연스러울지 많이 고민했다”라며 기대심리를 자극했다.

 

한편, JTBC 새 금토드라마 ‘언더커버’는 ‘괴물’ 후속으로 오는 4월 23일(금) 밤 11시에 첫 방송된다.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카카오페이지, 한국 무협 판타지의 전설 ‘묵향’ 신간 단독 선연재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한국 무협 판타지의 전설’로 불리는 전동조 작가의 ‘묵향’ 신간(36권)을 6월 9일까지 카카오페이지에서 단독 선연재 한다. 2년간의 휴재를 끝내고 팬들의 기대 속에 돌아온 ‘묵향’은 국내 장르 문학의 전성기를 열어젖힌 기념비적 작품으로 평가받는다. ‘묵향’이 처음 선보인 1990년대 당시는 비슷한 양산형 무협 작품이 즐비하던 때로, 평면적 이야기와 캐릭터를 벗어난 다채로운 상상력에 힘입어 PC통신에서 공개된 1999년부터 20여년간 꾸준한 사랑을 받았다. 카카오페이지에서 136만명이 읽은 대표 밀리언페이지 작품 중 하나이기도 하다. 소설의 주인공은 어릴 적부터 암살자로 길러진 살수 출신의 묵향. 무공에 대한 일념으로 궁극의 경지를 위해 매진하던 묵향은 일련의 음모에 빠지면서 무림과 서구 대륙을 넘나들게 된다. 이처럼 동양 무협 세계관과 서양 판타지의 시공간을 결합한 ‘묵향’은 현재 장르 문학의 주류 중 하나인 이세계물과 퓨전 판타지의 원조 격으로 거론된다. 대학생 시절 스트레스를 풀고자 무협과 판타지 소설을 즐겨 읽던 전동조 작가는 ‘묵향’의 줄거리를 불현듯 떠올리고 PC통신에 연재를 시작했다고 알려져 있다. ‘웹소설의 웹툰화’로 콘텐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