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3.8℃
  • 구름조금강릉 17.1℃
  • 박무서울 16.7℃
  • 구름많음대전 18.1℃
  • 구름많음대구 18.4℃
  • 구름많음울산 18.3℃
  • 흐림광주 19.9℃
  • 흐림부산 19.5℃
  • 구름많음고창 20.0℃
  • 흐림제주 22.6℃
  • 구름조금강화 15.7℃
  • 흐림보은 16.5℃
  • 구름많음금산 15.7℃
  • 흐림강진군 18.0℃
  • 흐림경주시 16.8℃
  • 흐림거제 17.4℃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 '트롯 전국체전' 송가인 '트로트가 나는 좋아요' 특별무대 만든다

URL복사

 

가수 송가인이 ‘트로트가 나는 좋아요’ 무대를 KBS2 ‘트롯 전국체전’에서 최초 공개한다.

 

오는 1월 2일 송가인의 야심작 ‘트로트가 나는 좋아요’가 처음으로 공개된다. 해당 곡은 치열한 오디션 현장에서 최후의 1인이 된 송가인이 출전선수를 응원하고 악몽 같은 상황을 이겨내고 있는 시청자에게 희망을 선사하기 위해 지난 11월 ‘트롯 전국체전’ 메인 테마곡으로 선공개됐다. 따라서 원곡자 송가인의 버전으로 펼치는 이번 무대의 의미가 남다르다.

 

송가인은 ‘트롯 전국체전’에 전라 코치로 활약하며 오디션 프로그램의 우승 선배로서 출전선수들에게 본보기가 되고 있다. 송가인은 수십 명의 출전선수들 속에서도 ‘잘하는 선수가 나왔다’며 떡잎을 알아볼 뿐만 아니라, 아낌없는 응원과 동시에 객관적인 멘토링으로 전국 8도 출전선수를 물심양면 이끌고 있다.

 

하지만 송가인은 카메라 뒤에서도 멈추지 않았다. 1등만 살아남는 오디션 경연 프로그램이지만, 트로트와 동료, 후배 가수들에 대한 애정으로 지역 상관없이 모든 출전선수를 품으며 ‘만인의 코치’로 자리하고 있다. 또한 탈락한 선수들을 위로하고 북돋우며 ‘트롯 전국체전’에서도 비타민 역할을 든든히 하고 있다. 가히 ‘1등 코치’라 할 만하다.

 

이번 무대는 송가인의 ‘제1 전공’인 트로트를 100% 살린 무대가 될 것이다. 본격적인 경쟁에 돌입하여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는 출전선수에게 ‘오디션 선배’ 송가인의 스페셜 스테이지가 큰 힘이 되었다는 후문이다.

 

KBS2 ‘트롯 전국체전’은 지난주부터 본격적인 경쟁에 돌입했다. 진해성, 한강, 재하 등 유력하게 떠오르는 우승 후보 외에도 ‘트롯 전국체전’은 실력자 포화상태이기에 과연 어떤 선수가 우승 트로피를 차지할지 시청자의 기대가 크다.

 

트로트의 대중화를 위해 글로벌 K-트로트 주역을 찾는 ‘트롯 전국체전’. 전라 코치로 활약 중인 송가인의 ‘트로트가 나는 좋아요’ 무대는 1월 2일 토요일 오후 10시 30분에 최초 공개된다.




영화&공연

더보기
[소식 쓰윽] 제25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한국 단편 공식 상영작 47편 선정!
제25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BIFAN, 신철 집행위원장)는 한국 단편 공모 응모작 중 공식 상영작 47편을 선정, 31일 발표했다. 이번 한국 단편 공모 예심 심사는 김록경(영화감독), 이동윤(춘천영화제 프로그래머), 정지혜(영화평론가) 등이 맡았다. 세 심사위원은 “여러 흥미로운 영화들 가운데 최대한 다양한 문법의 영화를 가능하다면 더 많은 작품을 관객들에게 소개하고 싶은 마음을 담아 47편을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올해 한국 단편 공모는 지난 4월 16일에 마감했다. 지난해보다 189편이 증가한 1416편이 응모,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심사총평(전문 아래 참조)에 따르면 올해 출품작은 △현시대의 긴박한 상황과 긴밀히 연동하는 영화들 △장르적 쾌감을 불러일으키는 작품들 △그야말로 개성으로 가득 찬 영화들이 돋보였다. 세 심사위원은 “영화를 향한 창작자들의 치열한 분투와 애정을 느낄 수 있는 귀한 시간이었다”면서 “미지의 그러나 구체적인 영화를 통해 각자의 장르 지도를 다시 또 새로이 만들어가기를 바란다”고 기원했다. “선정된 47편의 영화가 그 지도를 그리는데 흥미로운 출발이자 안내자가 돼준다면 더없이 기쁘겠다”고 희망했다. BIFAN의 한국 단편

라이프

더보기
카카오페이지, 한국 무협 판타지의 전설 ‘묵향’ 신간 단독 선연재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한국 무협 판타지의 전설’로 불리는 전동조 작가의 ‘묵향’ 신간(36권)을 6월 9일까지 카카오페이지에서 단독 선연재 한다. 2년간의 휴재를 끝내고 팬들의 기대 속에 돌아온 ‘묵향’은 국내 장르 문학의 전성기를 열어젖힌 기념비적 작품으로 평가받는다. ‘묵향’이 처음 선보인 1990년대 당시는 비슷한 양산형 무협 작품이 즐비하던 때로, 평면적 이야기와 캐릭터를 벗어난 다채로운 상상력에 힘입어 PC통신에서 공개된 1999년부터 20여년간 꾸준한 사랑을 받았다. 카카오페이지에서 136만명이 읽은 대표 밀리언페이지 작품 중 하나이기도 하다. 소설의 주인공은 어릴 적부터 암살자로 길러진 살수 출신의 묵향. 무공에 대한 일념으로 궁극의 경지를 위해 매진하던 묵향은 일련의 음모에 빠지면서 무림과 서구 대륙을 넘나들게 된다. 이처럼 동양 무협 세계관과 서양 판타지의 시공간을 결합한 ‘묵향’은 현재 장르 문학의 주류 중 하나인 이세계물과 퓨전 판타지의 원조 격으로 거론된다. 대학생 시절 스트레스를 풀고자 무협과 판타지 소설을 즐겨 읽던 전동조 작가는 ‘묵향’의 줄거리를 불현듯 떠올리고 PC통신에 연재를 시작했다고 알려져 있다. ‘웹소설의 웹툰화’로 콘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