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9.6℃
  • 구름조금강릉 14.6℃
  • 구름많음서울 10.8℃
  • 맑음대전 12.4℃
  • 구름많음대구 15.4℃
  • 흐림울산 15.5℃
  • 구름조금광주 11.3℃
  • 흐림부산 16.3℃
  • 구름많음고창 10.5℃
  • 흐림제주 13.2℃
  • 맑음강화 11.2℃
  • 맑음보은 12.0℃
  • 맑음금산 12.5℃
  • 구름많음강진군 12.1℃
  • 구름많음경주시 15.3℃
  • 흐림거제 15.4℃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홀로그램 및 3D 영상 '신의 예술가, 미켈란젤로 특별전', 12월 4일부터 2021년 5월 2일까지 개최

URL복사

 

12월 4일부터 내년 5월 2일까지 서울 강남구 소재 M컨템포러리 아트센터(르메르디앙 서울)에서 개최하는 ‘신의 예술가, 미켈란젤로 특별전’과 협업해 파나소닉 프로젝터 PT-RZ970과 PT-MZ670을 지원한다. 뛰어난 성능의 파나소닉의 프로젝터를 통해 ‘최후의 심판’ ‘아담의 창조’ ‘다비드상’ 등 미켈란젤로의 대표작들을 미디어아트와 3D 홀로그램으로 생생하게 만나볼 수 있다.
 
이번 전시회 ‘신의 예술가, 미켈란젤로 특별전’은 조각가이자 화가, 건축자이자 시인이었던 미켈란젤로의 예술 세계를 한자리에서 조망할 수 있는 미디어 아트 전시회이다. 파나소닉코리아는 프로젝터 PT-RZ970 3세트 및 PT-MZ670 11세트를 설치해 미켈란젤로의 걸작들을 다양한 효과들로 재해석하고, 르네상스의 프레스코화를 실물과 동일하게 재현한다.
 
일반적으로 강당 같은 넓은 공간에서는 2,000안시루멘 이상의 제품을 이용한다. 파나소닉 PT-RZ970은 10,000안시루멘의 밝기를 재현하며 더욱 선명하고 밝은 화면을 선사한다. 1-Chip-DLP 레이저 프로젝터로 듀얼 레이저 광학 엔진을 탑재하고 있으며, 레이저 출력을 직접 조절하여 낮은 전력 소비로 고명암을 실현한다. 뿐만 아니라, 방진이 가능한 밀폐 구조의 광학 옵티컬 블록으로 미세한 먼지까지 차단할 수 있어 유지보수 없이 최대 20,000시간까지 고화질을 지속해서 유지한다.
 
차세대 레이저 광원을 사용해 6,500안시루멘 밝기를 재현하는 파나소닉 PT-MZ670 레이저 LCD 프로젝터는 데이라이트 뷰 기능으로 밝은 공간에서도 생생한 화질을 구현한다. 풀HD를 넘어선 WUXGA(1920X1200) 해상도로 작품이 살아 숨 쉬는 듯한 생동감을 느낄 수 있으며, 26dB의 저소음으로 구동되어 관람객들이 작품을 더욱 몰입하고 관람할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KBS ‘대박부동산’ 정용화-강말금, 두 사람의 의문 가득한 관계! 둘사이 숨겨진 비밀은 무엇?!
“비밀을 품은 자들의 칼날 같은 신경전” KBS 2TV 수목드라마 ‘대박부동산’ 정용화와 강말금이 ‘위협적인 맞대면’으로 칼날 같은 신경전을 예고했다. KBS 2TV 수목드라마 ‘대박부동산’(극본 하수진, 이영화, 정연서/연출 박진석/제작 몬스터유니온, 메이퀸픽쳐스)은 공인중개사인 퇴마사가 퇴마 전문 사기꾼과 협력하여 흉가가 된 부동산에서 원귀나 지박령을 퇴치하고 기구한 사연들을 풀어주는 생활밀착형 퇴마 드라마다. 무엇보다 지난 방송에서 물귀신에 홀렸던 홍지아(장나라)는 20년 전 일에 대한 또 다른 기억을 떠올리며 과거의 일을 재조사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하지만 홍지아를 대신해 과거 사건을 파헤치던 주사무장(강말금)은 홍지아 엄마의 마지막 의뢰인의 조카가 오인범(정용화)이라는 것을 알아낸 후 자료를 찢어 의문을 안겼던 터. 또한 홍지아와 함께 도학성(안길강)에게 납치됐던 오인범은 빙의한 채 아파트를 달라며 분노해 귀추가 주목됐다. 이와 관련 정용화와 강말금의 ‘살얼음판 투샷’이 포착돼 시선을 강탈하고 있다. 극중 오인범과 주사무장이 대박부동산 앞에서 불안한 독대를 가진 장면. 먼저 출근해서 있던 오인범은 주사무장이 차에서 내릴 때까지 예의 바르게 기다렸고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그날 밤, 그 불길 속에 모두가 있었다,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
영화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은 화재 진압 실패의 트라우마를 지닌 소방대원 한나가 두 명의 킬러에게 쫓기는 거대 범죄의 증거를 가진 소년을 구하기 위해 산불 속에서 벌이는 필사의 추격을 그린 범죄 스릴러 영화다. 영미 스릴러 문학 최고의 명성을 자랑하는 작가의 작품을 원작으로, '시카리오' '윈드 리버'의 테일러 쉐리던 감독이 연출과 각본을 맡고 안젤리나 졸리와 니콜라스 홀트, 에이단 길렌 등 막강 배우진이 출연했다. 영화는 유능했던 공수소방대원 한나(안젤리나 졸리)가 지난해 팀장으로써 큰 산불에 배정되었었는데, 바람의 방향을 잘못읽어 팀원을 다치게하고 불길 속에서 살려달라고 외치던 세명의 아이들을 구하지 못하는 모습으로 시작된다. 그녀는 그들을 구하지 못한 죄책감과 트라우마로 심리평가에서 좋지 못한 성적을 받고 감시탑에 배정된다. 또 다른 장면에서는 경찰복은 입은 이(에이단 길렌)와 안전 요원(니콜라스 홀트)이 등장한다. 그들은 집에서 가스가 샌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집안으로 들어가서 집에 있던 모든 이들을 가스 폭발로 죽여 버린다. 이 소식을 접한 법의학 회계사는 아들(핀 리틀)을 데리고 도망을 간다. 이들을 마저 죽이기 위해 집을 찾은 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