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4.3℃
  • 흐림강릉 19.8℃
  • 흐림서울 14.1℃
  • 대전 12.1℃
  • 흐림대구 14.0℃
  • 흐림울산 16.4℃
  • 흐림광주 19.7℃
  • 흐림부산 20.9℃
  • 흐림고창 17.9℃
  • 구름조금제주 22.4℃
  • 흐림강화 13.3℃
  • 흐림보은 10.4℃
  • 흐림금산 10.7℃
  • 흐림강진군 22.1℃
  • 흐림경주시 14.4℃
  • 흐림거제 20.2℃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패션&뷰티

화보여신 수지, 스타일리시한 겨울 패딩 패션 제안

URL복사

 

아웃도어 브랜드 케이투(K2)가 전속모델인 수지와 함께한 겨울패딩 화보를 공개했다.
 
공개된 화보 속 수지는 스테디셀러 반열에 오른 ‘앨리스’의 업그레이드 버전인 ‘엘리스 롱다운’과 스타일리시한 숏패딩 ‘도로시’를 완벽히 소화하며 다채로운 겨울 패션 스타일링을 선보였다.
 
‘앨리스 롱다운’은 겉감과 안감에 친환경 리사이클 소재를 사용했으며, 전년대비 경량성과 보온성을 강화해 선보였다. 후드에 탈부착 가능한 라쿤 트리밍으로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도로시’는 구스 충전재와 풍성한 폭스퍼를 적용해 가볍고 따뜻한 여성 전용 숏패딩이다. 원하는 만큼 조이거나 핏을 연출할 수 있는 스트링을 적용해 패딩 특유의 부한 느낌 없이 우아하면서도 스타일리시하게 입을 수 있다.
 
K2 상품기획팀 이양엽 부장은 “보온성과 착용감은 물론 스타일리시한 패딩을 두루 선보였다”며, “수지의 패딩 스타일링을 참고해 겨울 맞이 준비를 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연예&스타

더보기
MBC ‘선을 넘는 녀석들 : 마스터-X’ 전현무X유병재X김종민, 놀라게 한 성의 주인 정체는? ‘김일성이 여기서 왜 나와?’
‘선을 넘는 녀석들’ 대한민국에 존재하는 ‘북한 김일성 별장’의 비밀을 밝힌다. 5월 9일(오늘) 방송되는 MBC ‘선을 넘는 녀석들 : 마스터-X’(연출 한승훈/이하 ‘선녀들’) 3회에서는 ‘역사X과학’ 컬래버레이션 배움 여행이 펼쳐진다. 전현무, 김종민, 유병재, ‘역사 마스터’ 심용환은 ‘과학 마스터’ 물리학자 김상욱과 함께 ‘6.25전쟁 당시 한반도에 떨어질 뻔한 핵폭탄’ 역사의 진실을 찾으러 떠난다. 이날 대한민국 최북단 강원도 고성 화진포에 도착한 ‘선녀들’은 그곳에 우뚝 서 있는 이국적인 건축물을 발견했다. 유럽 중세시대 느낌이 나는 성이었다. 이 성은 사연이 있는 듯 비밀스러운 분위기(?)를 풍기며 ‘선녀들’의 호기심을 증폭시켰다고. 무엇보다 이 성의 주인은 상상도 못한 정체로 또 한번 ‘선녀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고 한다. 바로 북한 김일성이었다. 김일성이 별장으로 쓰던 이 성은 김정일 남매가 유년시절을 보낸 곳이기도 하다고. 이에 유병재는 “(북한에 있어야 할) 김일성 별장이 왜 대한민국에 있어요?”라며 휘둥그레 눈을 뜨며 신기해했다고 한다. 본격 성 안으로 들어간 ‘선녀들’은 별장 주인의 정체만큼이나 파란만장한 역사적 사연을 품은 이 성의


영화&공연

더보기
[소식 쓰윽] 2021년 평창국제평화영화제 공식 캐릭터 평범이 공개
평창국제평화영화제가 영화제와 함께할 아기 호랑이 평범이를 공개했다. 캐릭터 평범이는 케이코믹스에서 제작했으며, 영화제의 심벌인 호랑이 이미지를 캐릭터로 형상화했다. 평화를 상징하는 평창국제평화영화제 캐릭터 평범이는 뉴노멀 시대를 살아가는 ‘평범하지 않은’ 아기 호랑이로 한반도의 정기를 상징하는 용맹한 수호자다. 평창 평씨의 시조 호랑이로, 2019년 8월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 출생이며 명랑하고 활발한 성격에 친화력이 좋고 범세계적 평화를 지향한다. 밝은 노랑색 털과 보라색 줄무늬를 지닌 호랑이로 짱구 같은 두상과 귀여운 코를 갖고 있다. 더불어 평창국제평화영화제 카카오 채널 오픈 이벤트로 평범이 이모티콘 16종이 제작됐다. 평창국제평화영화제 카카오 채널을 추가하면 2021년 5월 24일 오후 2시부터 선착순 2만 5천 명에게 카카오 이모티콘이 전달되며, 이모티콘 16종은 영화제를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주제로 표현됐다. 이외에도 공식 페스티벌 맵과 상영관 에티켓 영상, 스탬프 투어 등 2021 평창국제평화영화제 공간 곳곳에서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평창국제평화영화제 방은진 집행위원장은 “영화제 심벌이자 한반도의 정기를 상징하는 평범이가 다시 평범한 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