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8.8℃
  • 맑음강릉 17.7℃
  • 맑음서울 19.2℃
  • 맑음대전 20.4℃
  • 맑음대구 22.4℃
  • 맑음울산 19.3℃
  • 맑음광주 20.9℃
  • 맑음부산 21.0℃
  • 맑음고창 19.4℃
  • 맑음제주 20.2℃
  • 맑음강화 18.5℃
  • 맑음보은 18.8℃
  • 맑음금산 19.4℃
  • 맑음강진군 21.1℃
  • 맑음경주시 21.6℃
  • 구름조금거제 21.0℃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채널A '천일야사' 김대희x김민경, 고종과 냉면집 사장으로 변신 냉면과 독립운동에 얽힌 사연 재현

URL복사

 

개그맨 김대희와 개그우먼 김민경이 고종과 독립운동가로 웅장한 케미를 뽐냈다.

 

어제(21일) 방송된 채널A ‘천일야사’에서 김대희와 김민경은 코믹 사극 ‘위대한 식史’를 통해 각각 고종과 냉면집 사장으로 분해 냉면과 독립운동에 얽힌 비사를 그려냈다.

 

고종으로 분한 김대희는 일본인 관리 하야시의 견제 속에서도 밤마다 궁궐 밖으로 전화를 걸어 냉면 배달을 시켰다. 이에 냉면집 사장으로 분한 김민경은 일본의 날카로운 감시에도 불구하고 냉면을 배달하다 취조까지 받게 됐다.

 

김민경은 고조할머니의 할머니 때부터 냉면 배달을 했음을 강조하며, 영조 시절 과거 시험 후 냉면 배달을 시켜 먹었다는 역사적 기록까지 전했다. 김민경은 냉면을 만드는 고조할머니의 할머니부터, 냉면을 배달하는 고조할머니의 어머니, 냉면 전단지를 돌리는 고조할머니까지 연기하며 7대를 넘나드는 분장 연기를 선보여 폭소를 선사했다.

 

취조 후 어렵사리 냉면을 마주한 고종이었지만 젓가락을 들 때마다 꼬르륵 소리와 군침을 삼키는 김민경 때문에 뜻을 이루지 못하고 결국 “한 젓가락 하겠느냐”라고 하문했다. 그러자 김민경은 냉면 한 뚝배기를 세 젓가락으로 비워냈고, 김대희는 황당하다는 표정과 함께 냉면에 대한 아쉬움만 다셔 큰 웃음을 안겼다.

 

하지만 알고보니 김민경은 독립운동가였고, 고종은 독립군 군자금을 대고 비밀 활동을 하기 위해 냉면을 핑계로 김민경을 궁으로 불러들였던 것이었다. 결국 시대적 흐름 속에 김민경의 독립운동은 일본에 들키고 말았다. 김민경은 모진 고문 속에도 충정을 다하는 연기를 선보였고, 김대희 역시 김민경의 죽음을 묵인할 수밖에 없는 아픔을 표현하며 감동을 전했다.

 

이처럼 두 사람은 사극 형식의 픽션을 통해 조선시대 냉면에 얽힌 사연을 웃음과 함께 전하는가 하면, 진지한 정극 연기로 감동과 울림까지 선사하며 월요일 밤 안방극장을 유쾌한 웃음으로 가득 채웠다.

 

한편, 믿고 보는 개그맨 김대희는 매주 월요일 밤 8시 40분 방송되는 채널A ‘천일야사’를 통해 웃음을 전하고 있다. 또한 최고의 대세 개그우먼 김민경은 매주 금요일 밤 8시 코미디TV ‘맛있는 녀석들’을 통해 맹활약 중이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새 드라마 '월간 집' 집을 사는(buy) 남자 김지석, 집에서 사는(live) 여자 정소민 출연 확정
배우 정소민과 김지석이 JTBC ‘월간 집’의 출연을 확정했다. 2021년 상반기 방송 예정인 JTBC 새 드라마 ‘월간 집’(극본 명수현 연출 이창민 제작 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JTBC스튜디오)은 집을 사는(buy) 남자와 집에서 사는(live) 여자의 내 집 마련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요즘 대한민국을 살아가는 이들의 최대 화두인 ‘내 집 마련’으로 얽힌 두 남녀의 이야기를 통해, ‘당신에게 집은 어떤 존재이며 어떤 의미인가’라는 질문을 던지며, 유쾌한 공감과 따뜻한 위로를 전할 계획이다. 그리고 ‘집’이란 공간에 대해 전혀 다른 가치관을 지닌 나영원 역과 유자성 역에 전격 캐스팅된 배우 정소민과 김지석이 시청자들과 함께 ‘집’에 대한 이야기를 써나갈 예정이다. 먼저 정소민이 연기할 ‘나영원’은 리빙 잡지사 ‘월간 집’ 에디터. 대한민국의 평범한 10년차 직장인으로, 10년째 순식간에 ‘텅장’이 되는 통장을 부여잡고 ‘빡센’ 월세 살이 중이다. 하지만 나영원에게 ‘집’(Home)은 온전히 나일 수 있는 곳이며, 내 모든 감정의 공간이다. 그래서 월세 집도 내 집인 양 정성껏 닦고 꾸민다. 그런데 그녀 앞에 악마 같은 새 집주인 유자성이 나타난다. 이제라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