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8.5℃
  • 흐림강릉 18.7℃
  • 서울 19.0℃
  • 흐림대전 19.6℃
  • 흐림대구 20.5℃
  • 흐림울산 19.5℃
  • 흐림광주 23.1℃
  • 부산 19.4℃
  • 구름조금고창 22.2℃
  • 제주 23.8℃
  • 흐림강화 19.1℃
  • 구름많음보은 20.0℃
  • 흐림금산 19.5℃
  • 구름많음강진군 23.2℃
  • 구름많음경주시 19.0℃
  • 흐림거제 19.7℃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JTBC ‘아는 형님’, ‘부부의 세계’ 악역 이학주, ‘예능 신스틸러’로 예능감 뽐내

 

드라마 ‘부부의 세계’에서 악역으로 활약했던 이학주가 예능감을 뽐냈다.

 

30일(토)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 임팩트 강한 캐릭터 연기를 보여주며 '신 스틸러'로 자리 매김한 배우 박하나, 이학주, 안보현이 전학생으로 찾아온다. 세 사람은 배우들답게 미세한 표정 하나만으로도 형님들을 쥐락펴락하는 ‘예능 신스틸러’ 면모까지 보여주며 웃음을 전할 예정이다.

 

최근 ‘아는 형님’ 녹화에서 배우 3인방은 그동안 보여줬던 드라마 속 이미지와는 다르게 게임이면 게임, 춤이면 춤 무엇이든 밝고 활기찬 모습으로 임하며 출구 없는 반전 매력을 선보였다.

 

이학주는 JTBC 드라마 ‘부부의 세계’ 출연 후 생긴 악역 이미지에 얽힌 에피소드를 밝혔다. 이학주는 최근 어린이들에게 동화책 읽어주는 캠페인에 참여한 사진을 SNS에 공개 했는데, 누리꾼들이 “책 제목까지도 섬뜩하게 보인다”라고 반응했다는 것. 이에 이학주는 “좋은 일을 하는데도 사람들이 무서워했다”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반전 매력 넘치는 신 스틸러 전학생 박하나-이학주-안보현과 함께하는 '형님학교'는 30일(토) 밤 9시에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우리, 사랑했을까' 본방사수를 부르는 ‘우리사랑’만의 결정적 매력 세 가지는?
JTBC 수목드라마 ‘우리, 사랑했을까’(극본 이승진, 연출 김도형, 제작 JTBC스튜디오, 길 픽쳐스, 이하 ‘우리사랑’)가 방송 첫 주부터 다음 이야기를 계속 보고 싶게 만드는 매력을 뿜어냈다. 저마다의 개성을 가진 캐릭터, 송지효와 네 남자의 완벽한 케미, 그리고 마음을 몰랑몰랑하게 만드는 감각적 OST의 완벽한 삼박자에 너나 할 것 없이 매주 수, 목 밤 9시 30분 채널 예약을 부르고 있는 것. 이처럼 본방사수를 부르는 ‘우리사랑’만의 결정적 매력 세 가지를 살펴봤다. #. 다양한 매력을 가진 캐릭터 ‘우리사랑’에는 긍정의 여왕 노애정(송지효)부터 나쁜데 끌리는 오대오(손호준), 잘났는데 짠한 류진(송종호), 어린데 설레는 오연우(구자성), 무서운데 섹시한 구파도(김민준)까지, 서로 다른 개성과 매력을 겸비한 다섯 캐릭터들이 등장한다. 지난 7일, 본 방송에 앞서 진행된 제작발표회에서 각자의 캐릭터에 대해 “노애정은 뭐든 열심히 하는 캐릭터”, “오대오의 매력은 당당한 것”, “탑스타 류진의 겉모습은 화려하지만 실제로는 순박하고 어린애 같다”, “오연우는 부담주지 않고 옆에서 지켜주는 듬직한 연하남”, “구파도는 상처받고 힘든 사람이 의지하고 싶은


영화&공연

더보기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강렬한 하드보일드 추격액션을 담은 2차 예고편 공개
마지막 청부살인 미션 때문에 새로운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인남(황정민)과 그를 쫓는 무자비한 추격자 레이(이정재)의 처절한 추격과 사투를 그린 하드보일드 추격액션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가 더욱 강렬해진 액션과 팽팽한 긴장감으로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2차 예고편을 공개하며 예비 관객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이번에 공개된 2차 예고편은 마지막 임무를 수행하는 처절한 암살자 ‘인남’(황정민)의 강렬한 모습으로 시작해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어 복수를 예고하는 무자비한 추격자 ‘레이’(이정재)가 등장, 리얼한 액션 비주얼이 교차되며 서늘한 카리스마를 발산해 집요하게 인남을 쫓는 면모를 확인케 한다. 이들은 함께 등장하는 장면마다 한 치의 양보 없는 액션 대결을 펼치며 팽팽한 긴장감을 자아낸다. 특히 “난 너와 연관된 인간들을 모두 죽일 거야”는 레이의 대사와 “더 이상 쫓아오면 넌 내 손에 죽는다”는 인남의 대사는 서로 다른 목적으로 쫓고 쫓기는 이들의 관계를 보여주며 점차 강렬해지는 추격이 어떻게 흘러갈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여기에 ‘멈출 수 없는 두 남자의 지독한 추격이 시작된다’는 카피와 함께 등장하는 치열한 추격의 하드보일드 액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