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6.1℃
  • 맑음강릉 24.1℃
  • 맑음서울 26.2℃
  • 맑음대전 26.8℃
  • 구름조금대구 27.3℃
  • 맑음울산 22.9℃
  • 구름많음광주 27.7℃
  • 맑음부산 22.3℃
  • 구름많음고창 26.9℃
  • 구름많음제주 19.9℃
  • 맑음강화 21.4℃
  • 맑음보은 25.7℃
  • 구름조금금산 26.3℃
  • 구름많음강진군 24.4℃
  • 맑음경주시 27.7℃
  • 구름조금거제 25.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세븐틴, 다큐멘터리 ‘HIT THE ROAD’ 3, 4화 공개! 속마음 인터뷰…눈물샘 자극+감동 선사!

 

그룹 세븐틴의 다큐멘터리 ‘HIT THE ROAD’ 3, 4화가 공개됐다.


소속사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는 오늘(22일) 정오 세븐틴의 공식 유튜브 채널과 위버스를 통해 ‘SEVENTEEN : HIT THE ROAD’ 에피소드 3, 4화를 공개, 팬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앞서 에피소드 1, 2화로 우지와 원우의 진솔한 모습을 선보이며 팬들의 기대감을 고조시킨 세븐틴의 다큐멘터리가 이번에는 3, 4화를 통해 에스쿱스와 호시를 집중 조명, 이들의 속마음과 생각을 담아냈다.


먼저 에스쿱스는 팀의 조화로움을 우선으로 생각하며 리더로서 가지고 있는 책임감과 무게감에 대해 언급, 속 깊은 이야기를 조심스럽게 꺼냈고 따뜻한 포용력이 느껴지는 맏형의 모습을 보였다.

 


또한 힘들었던 시기를 떠올리며 “투어뿐 아니라 시상식, 연말 무대에 서있는 멤버들의 모습을 보면서 계속 같이 있는 것처럼 생각했다. 그렇게 하다 보니까 빨리 같이 무대에 올라가고 싶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고 쉬면서 점점 괜찮아졌다. 지금은 이겨낼 수 있다는 자신감도 많이 생긴 상태여서 얼른 무대에 서고 싶다”라며 멤버들은 물론 기다려주는 팬들과 무대를 향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4화를 통해서는 그 누구보다 무대를 진정으로 사랑하는 열정의 아이콘 호시의 이야기를 담았으며 무대에 대한 남다른 열정을 드러내는 등 책임감을 느끼게 된 계기의 자세한 일화를 밝혔다.


더불어 호시는 “평상시에는 차분하지만, 무대 오르기 전 인이어와 마이크를 차고 긴장감과 함성소리, 음악소리가 들리기 시작하면 내 안의 무언가가 뜨거워지고, 끓어오른다. 분출해야 할 것 같다. 그리고 그 부분에서 카타르시스를 느끼는 것 같다”라며 말로 형용할 수 없는 무대에 대한 감격의 표현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처럼 ‘HIT THE ROAD’ 3, 4화를 통해 다양하게 벌어지는 상황 속에서 가장 베스트를 이루어 내기 위해 고단히 노력하는 세븐틴의 모습과 멤버들의 빈자리를 서로의 에너지로 채워내며 팀워크의 정석을 보여준 세븐틴은 보는 이들의 눈물샘을 자극, 감동을 자아냈다.


한편, 세븐틴의 다큐멘터리 ‘HIT THE ROAD’는 세븐틴 공식 유튜브 채널과 위버스를 통해 매주 수요일과 금요일 공개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이찬원X영탁X김희재, 포털사이트 정복한 폭발적 인기 '솔직 반응 대공개'
‘전지적 참견 시점’ 이찬원, 영탁, 김희재가 트로트 열풍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고백한다. 5월 30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기획 강영선 / 연출 노시용, 채현석 / 이하 ‘전참시’) 106회에서는 현재 대한민국에서 가장 바쁜 '미스터트롯' 출신 이찬원, 영탁, 김희재의 카메라 뒤 모습이 공개된다. 그 어디에서도 들을 수 없었던 이들의 솔직한 이야기가 펼쳐질 예정이다. 지난주 방송된 '전참시' 105회에는 함께 라디오 스케줄에 나가게 된 이찬원, 영탁, 김희재의 시끌벅적한 출근 준비기가 그려지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본격적인 스케줄 시작 전부터 폭발적인 에너지를 뽐내는 이들의 모습이 이번 주 방송에서 그려질 다음 이야기를 기대하게 했다. 이날 이찬원, 영탁, 김희재는 라디오 출근길부터 퇴근길까지 모든 일정을 함께했다. 함께 모여 더욱 신이 난 이들은 스케줄 후 퇴근길에도 지친 기색 하나 없이 왁자지껄 텐션을 유지했다는 후문이다. 이런 가운데 이찬원은 모든 정보를 아는 '찬또위키'라는 별명답게 생방송 반응을 체크하며 영탁, 김희재에게 알려줬다고. 폭발적인 인기만큼 포털사이트를 정복한 실시간 기사들에 신기해하던 중 이찬원은 예상치 못한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가족이란 이름의 '침입자'
‘침입자’(제작 비에이엔터테인먼트)는 감독의 개인적인 경험이 촉발한 질문에서 출발한 작품이다. 8년 전 아이를 낳은 감독은 ‘나의 기대와 다른 아이로 성장한다면?’ ‘과연 가족이란 이름으로 받아줄 수 있을까?’라는 질문을 품었다고 했다. 알려졌다시피 손원평 감독은 일본에서 베스트셀러가 된 소설 '아몬드'의 작가이기도 하다. 소설 '아몬드'와 영화 '침입자'의 주제는 같지만 다른이야기를, 다른 장르로 풀어내려 했다. ‘침입자’는 25년 전 실종된 동생을 찾았다는 연락을 받는 건축가 서진(김무열)의 이야기로 시작한다. 6개월 전 뺑소니 교통사고로 아내를 잃고 홀로 어린 딸을 키우는 그는 갑자기 나타나 가족에 헌신하는 동생 유진(송지효)이 낯설지만 딱히 문제를 찾아내지도 못한다. 부모는 물론 딸까지 유진에게 빠져들면서 서진의 의문은 커지고, 우울증으로 정신과 치료를 받아온 그의 강박과 의심 또한 커진다. 손원평 감독의 데뷔작이다 보니 연출력이 조금 아쉽다. 초반에 평화로운 가족관계를 지루하게 얘기하다보니 빠르게 진행되는 요즘 트렌드와 맞지 않아 집중도가 떨졌다. 영화는 후반으로 갈 수록 한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전개로 미스터리 스릴러의 강점을 발휘한다. 실종된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