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1.5℃
  • 흐림강릉 14.8℃
  • 서울 12.5℃
  • 대전 13.7℃
  • 대구 13.8℃
  • 안개울산 15.3℃
  • 광주 15.2℃
  • 박무부산 15.4℃
  • 흐림고창 12.2℃
  • 흐림제주 19.5℃
  • 흐림강화 12.2℃
  • 흐림보은 12.4℃
  • 흐림금산 12.8℃
  • 흐림강진군 15.0℃
  • 구름많음경주시 13.8℃
  • 흐림거제 16.4℃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JTBC '막나가쇼' 이경규, 전국팔도에 흥 바람을 일으킬 유랑악단 '막나가는 규랑단' 창단

 

예능 대부 이경규가 전국팔도에 흥 바람을 일으킬 유랑악단을 창단했다.
 
16일(일) 방송되는 JTBC 체험! 사람의 현장 ‘막나가쇼’에서는 40년 예능 인생 이경규의 못다 이룬 예능 꿈이 이루어진다. 1950-60년대에 전국팔도를 돌아다니며 인기를 끌었던 ‘유랑 악극단’을 만들어 새롭게 부흥시키는 것. 이에 2020년에 걸맞은 전국 순회 新유랑 악단인 ‘막나가는 규랑단’을 창단했다.
 
유랑악단의 단장이 된 이경규는 악단의 유일한 간판 가수로 가요계 신예 조명섭을 영입했다. 전통 가요 지킴이 조명섭은 올해 22살 청년임에도, 1930년대 가수 현인과 남인수의 음색을 섞은 듯한 전통 가요 창법으로 떠오른 신예 스타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5년 전 여러 프로그램에서 만나 인연이 있던 두 사람이 오랜만에 악단장과 소속 가수로 만나 재회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본격적인 만남이 있기 전, 이경규는 “명섭이 중학교 때 내가 발견했고 키운 사람”이라며 조명섭 선점권(?)을 주장하며 미래의 야망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막나가는 규랑단’의 첫 유랑 지역은 조명섭의 고향인 원주로 향했다. 첫 유랑공연인 만큼 기합이 잔뜩 들어간 악단장 이경규는 옛 유랑악단을 연상시키는 북을 메고 금 장신구에 화려한 패션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유일한 소속 가수 조명섭 역시 1:9 올백 머리 모양에 복고 정장 차림으로 나타나 옛 유랑악단의 분위기를 그대로 재현해냈다. 
 
그러나 들뜬 두 사람의 모습도 잠시, 첫 유랑공연 장소를 찾은 두 사람은 거리의 인적이 드물자 이내 걱정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이경규는 조명섭에게 사람을 끌어모을 비장의 무기가 있냐고 묻자, 조명섭은 예상치 못한 무기를 꺼내 이경규의 말을 잇지 못하게 했다. 과연 숨겨왔던 조명섭의 특급 개인기는 무엇일까. 또한, 추운 날씨와 인파가 드문 거리에서 이경규와 조명섭의 첫 유랑공연은 성황리에 끝날 수 있을까. 
 
JTBC ‘막나가쇼’는 화요일에서 일요일로 편성이 변경된다. 이경규의 유랑극단 도전기는 2월 16일(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TV CHOSUN '어쩌다 가족' 한 여자를 사랑한 김민교, 진지폭발 눈알연기 Start
‘어쩌다 가족’에 눈알 연기의 신(神) 김민교가 존재감을 빛낸다. 오는 3월 29일(일) 저녁 7시 55분 첫 방송 될 TV CHOSUN 새 예능드라마 ‘어쩌다 가족’(극본 김번, 성윤진/ 연출 김창동 / 제작 산사픽처스)에서 김민교(김민교 역)가 진지함과 코믹함을 넘나드는 색다른 연기를 대방출한다. 김민교(김민교 분)는 승객들의 안전을 책임지는 비행기 정비사로 성동일과 진희경이 주인인 ‘하늘 하숙집’에서 지내고 있는 식구. 고장 난 것을 보지 못하는 성격 때문에 하숙집의 모든 고장 난 물건을 고치려 하며 심지어는 남의 병까지 고치려는 독특한 강박으로 안방극장의 웃음을 터뜨린다. 뿐만 아니라 재밌는 말투와 행동으로 분위기를 띄우는 하숙집의 분위기 메이커인가 하면, 그림 그리는 게 취미인 풍부한 감수성으로 남다른 존재감을 발산한다. 여기에 명불허전 ‘눈알 연기‘를 발휘해(?) 시청자들의 배꼽을 저격할 예정이라고. 한편, 그는 하숙집에 함께 사는 이본을 짝사랑하며 짠내나는 로맨스까지 선보인다. 언제나 그녀만을 바라보고 무슨 일이 생기면 곧장 흑기사를 할 기세로 로맨티스트의 면모를 뽐낸다. 이처럼 김민교는 멜로면 멜로, 코믹이면 코믹 뭐 하나 빠질 것 없는 연기로


영화&공연

더보기
영화 '사냥의 시간'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190여개국에 4월 10일 공개
윤성현 감독의 추격 스릴러 영화 '사냥의 시간'이 세계적인 엔터테인먼트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Netflix)를 통해 전 세계 190여개국에 4월 10일 단독 공개한다. 최근 코로나19로 인하여 개봉을 잠정 연기한 영화 '사냥의 시간'은 지난 2020년 3월 11일(현지 시간) 세계 보건 기구 WHO의 팬데믹 선언 소식으로 리틀빅픽처스는 영화 '사냥의 시간'을 관객들에게 선보이기 위해 현 상황에서 가장 안전하고 효과적으로 선보일 수 있는 다양한 방안에 대해 고민을 거듭한 끝에 세계적인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를 통해 오는 4월 10일부터 전세계 190여 개국에 29개 언어의 자막으로 동시에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영화 '사냥의 시간'의 배급과 투자를 담당했던 리틀빅픽처스 측은 "오랜 기다림 끝에 넷플릭스를 통해 '사냥의 시간'을 전 세계 190개 국에 동시에 공개하기로 결정했다는 기쁜 소식을 전해드린다.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위험이 계속되고 세계적인 확산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가장 효과적이면서 더 많은 관객분들에게 안전하게 만날 수 있는 방식을 우선적으로 고려했다. "며 넷플릭스 공개를 결정하게 된 배경과 함께 전세계 시청자들과의 만남에 대한 기대감을 전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