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7.7℃
  • 흐림강릉 13.6℃
  • 흐림서울 9.5℃
  • 맑음대전 12.5℃
  • 흐림대구 12.9℃
  • 흐림울산 14.1℃
  • 구름많음광주 12.7℃
  • 흐림부산 12.5℃
  • 구름많음고창 12.9℃
  • 흐림제주 14.1℃
  • 흐림강화 6.4℃
  • 맑음보은 10.0℃
  • 맑음금산 10.3℃
  • 흐림강진군 11.9℃
  • 흐림경주시 12.8℃
  • 구름많음거제 12.0℃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MBC '구해줘! 홈즈' 유민상X김민경, 뚠뚠이들이 찾는 2억 원대 서울 한복판 신혼집 구하기!

 

오는 16일 방송되는 MBC ‘구해줘! 홈즈’(이하 홈즈)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유세윤과 양세형이 서퍼 가족의 합가를 위해 출격한다.

 

‘홈즈’ 지난 방송에서는 강원도 양양에서 서프숍을 운영하는 의뢰인이 부산에 사는 가족들과의 합가를 위해 새 보금자리를 찾는 과정이 그려졌다. 의뢰인 가족들은 강릉에서 살기를 바랐으며, 남편의 양양 직장에서 차량으로 30분 이내의 지역을 희망했다. 또한, 아이들을 위해 층간 소음 걱정 없는 곳은 기본! 마음껏 놀 수 있는 구조가 특이한 집을 바랐다. 예산은 매매 또는 전세가로 최대 4억 5천만 원까지 가능했다.
 
지난주에 이어 이번 주 복팀의 유세윤과 양세형은 강릉시 사천면으로 출격한다. 웅장한 담벼락은 물론 입구부터 압도하는 스케일에 스튜디오 코디들 모두 입을 다물지 못했다고. 그뿐만 아니라 상상을 초월한 대지면적과 대형사이즈의 프라이빗 수영장에 두 사람은 강한 승리의 자신감을 드러냈다고 한다.

 

대형 수영장에 반한 유세윤은 “서퍼들도 바다에 나가기 전 수영장에서 기본적인 서핑 스킬을 배운다”며 “(의뢰인의 아이들이) 아빠에게 서핑의 기술을 배울 수 있는 교육의 장”이라며 부러움을 드러냈다고 한다.

 

수영장을 품은 대저택의 내부 역시 고개가 꺾일 만큼 높은 층고를 자랑했으며, 통창 가득 들어오는 풍부한 자연채광에 스튜디오 여기저기서 감탄사만 흘러나왔다고. 이에 김숙은 “저 정도 채광이면 집 안에서 선크림을 바르고 있어야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고 한다.

 

무엇보다 홈즈 코디들이 마음을 뺏긴 곳이 다름 아닌 드레스 룸이라고 밝혀 눈길을 끈다. 드레스 룸 내부에 세탁실이 있어 드레스 룸에서 갈아입은 옷을 바로 세탁실로 보낼 수 있는 일석이조 구조라고. 유세윤이 “옷이 방에 널브러질 필요가 없다.” 말하자 모두 “맞아~” “이건 인정!”을 외쳤다고 한다.

 

서퍼 가족의 합가를 위한 다양한 스타일의 매물들이 소개된 가운데 과연 의뢰인의 가족들은 어떤 선택을 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어서 방송되는 ‘서울 한복판에서 2억 원대 전셋집 구하기’에서는 결혼을 앞둔 예비부부의 사연이 소개된다. 이를 위해 복팀에서는 모델 김원중과 박나래, 그리고 덕팀에서는 개그맨 유민상과 김민경이 노홍철과 함께 출격한다.

 

한편 유민상과 김민경은 의뢰인과의 첫 만남에서 그 어느 때보다 깜짝 놀라 과연 그들에게 어떤 사연이 있었는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서퍼 아빠의 합가를 위한 강릉 새 보금자리와, 서울에서 2억 원대 신혼집 찾기는 오는 16일 밤 10시 40분 MBC ‘구해줘! 홈즈’에서 공개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tvN '메모리스트' 눈빛부터 달라졌다! 이세영 ‘멋쁨’ 폭발 화끈한 변신
‘메모리스트’ 이세영이 시크 카리스마를 장착하고 돌아온다. 오는 3월 11일 첫 방송되는 tvN 새 수목드라마 ‘메모리스트’(연출 김휘 소재현 오승열, 극본 안도하 황하나,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스튜디오605) 측은 24일, 예리한 통찰력을 가진 천재 프로파일러 ‘한선미’로 변신한 이세영의 스틸컷을 공개해 기대 심리를 자극한다. 동명의 다음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메모리스트’는 국가공인 초능력 형사 동백(유승호 분)과 초엘리트 프로파일러 한선미(이세영 분)가 미스터리한 ‘절대악’ 연쇄살인마를 추적하는 육감 만족 끝장 수사극. 자신의 정체를 숨기고 살아가는 기존의 히어로와는 달리, ‘기억스캔’ 능력을 세상에 공표하고 악랄한 범죄자들을 소탕해나가는 히어로 동백의 활약이 통쾌하고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한다. 여기에 드라마와 영화를 오가며 두각을 나타낸 제작진의 의기투합은 완성도를 담보한다. 영화 ‘이웃사람’ 등 긴장감을 조율하는 탁월한 연출로 호평받는 김휘 감독을 비롯해 ‘비밀의 숲’, ‘백일의 낭군님’을 기획하고 ‘은주의 방’을 연출한 소재현 감독, ‘보좌관’ 공동연출을 맡은 오승열 감독이 가세해 드라마 팬들을 설레게 만든다. 이세영이 맡은 ‘넘사벽’ 스펙의 최


영화&공연

더보기
"흑백"으로 만나는 '기생충: 흑백판' 완전 느낌 있다. 포스터 & 예고편 공개!
한국영화 최초로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 골든글로브 시상식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을뿐만 아니라 제73회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 외국어영화상,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 장편 영화상을 수상하며 한국 영화사에 길이 남을 발자취를 남긴 <기생충>의 흑백판이 2월 26일 개봉을 확정 짓고 포스터와 예고편을 공개했다. <기생충: 흑백판> 포스터는 배우들의 눈을 가린 파격적인 디자인으로 전 세계적인 패러디 열풍을 일으킨 오리지널 포스터의 흑백 버전으로 더 강렬하고 독특한 느낌을 자아낸다. 표정도 속내도 읽을 수 없는 극과 극 두 가족들의 모습과 한구석에 누운 의문의 다리는 두 가족 앞에 펼쳐질 걷잡을 수 없는 사건을 더욱 강렬하게 느끼게 한다. 또한, 흑백 색채감의 포스터는 봉준호 감독이 선보였던 웃음과 긴장감, 그리고 슬픔까지 담아낸 가족희비극이라는 새로운 장르를 색다르게 즐기게 할 것을 예고한다. “흑과 백, 넘지 못할 선은 없다”라는 카피와 함께 흑과 백의 다른 색으로 눈을 가린 두 가족의 모습은 <기생충>이 가지고 있는 함축적인 메시지를 상징적으로 담아내 <기생충: 흑백판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