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0.1℃
  • 구름많음강릉 2.6℃
  • 구름조금서울 1.8℃
  • 박무대전 3.5℃
  • 흐림대구 4.7℃
  • 흐림울산 5.1℃
  • 박무광주 2.1℃
  • 구름많음부산 5.3℃
  • 구름조금고창 0.2℃
  • 구름조금제주 7.2℃
  • 맑음강화 2.1℃
  • 흐림보은 1.6℃
  • 흐림금산 2.5℃
  • 맑음강진군 1.6℃
  • 구름많음경주시 4.3℃
  • 흐림거제 6.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N '사랑의 불시착' 결의에 찬 현빈, 손예진 울리게 되는 이유? 가슴 아릿한 전개 예고!

 

현빈과 손예진이 위태로운 상황에서 서로를 마주 하며 긴장감을 더한다.

 

오늘(15일) 밤 9시 방송되는 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극본 박지은/ 연출 이정효/ 제작 문화창고, 스튜디오드래곤) 15회에서는 오만석(조철강 분)과의 맞대결로 또 한 번의 위기를 겪은 현빈(리정혁 분)과 손예진(윤세리 역)이 평소와는 다른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앞서 윤세리(손예진 분)는 조철강(오만석 분)의 총구 앞에 놓인 리정혁(현빈 분)을 구하려다 총상을 입고 쓰러졌다. 한동안 의식을 잃고 깨어나지 못한 윤세리는 정신이 들자마자 리정혁과 재회, 눈물로 진심을 나누며 희생도 마다하지 않는 뜨거운 사랑을 확인했다. 

 

오늘 공개된 사진 속에는 평소와 달리 얼어붙은 분위기 속에 서로를 바라보는 ‘둘리 커플’의 모습이 담겨 뜻밖의 긴장감을 자아낸다. 비장한 눈빛을 한 리정혁과, 수척해진 얼굴로 그를 쳐다보는 윤세리의 표정이 교차되며 왠지 모를 위태로움마저 느껴진다.

 

특히 리정혁은 지난 14회 말미에서 담판을 짓기 위해 조철강을 찾아갔다가 국정원에 포위돼 궁지에 몰렸던 상황. 과연 그가 굳은 표정으로 윤세리 앞에 앉아있게 된 사연은 무엇인지, 조철강과의 오랜 갈등이 비로소 끝을 맺게 되었는지 오늘(15일) 방송에 대한 궁금증이 더욱 커지고 있다. 

 

가늠할 수 없는 전개와 눈을 떼지 못하게 만드는 흡입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는 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은 오늘(15일) 밤 9시에 15회가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tvN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 유지태-이보영-박진영(GOT7)-전소니, 대본 리딩 현장 공개!
tvN 새 토일드라마 ‘화양연화’에서 훈훈한 분위기가 묻어나는 대본 리딩 현장을 최초 공개, 예비 시청자들의 감성을 자극하고 있다. 오는 4월 첫 방송을 앞둔 tvN 새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극본 전희영/ 연출 손정현/ 제작 본팩토리, 스튜디오드래곤/ 이하 '화양연화')은 아름다운 첫사랑이 지나고 모든 것이 뒤바뀐 채 다시 만난 재현(유지태 분)과 지수(이보영 분)가 가장 빛나는 시절의 자신을 마주하며 그리는 마지막 러브레터. 이날 대본리딩 현장에는 ‘화양연화’를 이끌어갈 주역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키스 먼저 할까요?’, ‘그래 그런거야’, ‘세 번 결혼하는 여자’, ‘내 연애의 모든 것’ 등을 연출한 손정현 감독과 인물들의 섬세한 감정을 그려내며 주목받기 시작한 전희영 작가가 의기투합해 남다른 분위기의 멜로드라마를 기대하게 한다. 여기에 깊이 있는 연기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을 유지태(한재현 역), 이보영(윤지수 역), 박진영(과거 재현 역), 전소니(과거 지수 역) 등 믿고 보는 배우들이 참석해 올 봄 시청자들의 가슴을 따뜻하게 만들 단 하나의 감성 멜로의 시작을 알렸다. 먼저 인사에 나선 손정현 감독은 “관객의 마음을 움직이는


영화&공연

더보기
"흑백"으로 만나는 '기생충: 흑백판' 완전 느낌 있다. 포스터 & 예고편 공개!
한국영화 최초로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 골든글로브 시상식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을뿐만 아니라 제73회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 외국어영화상,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 장편 영화상을 수상하며 한국 영화사에 길이 남을 발자취를 남긴 <기생충>의 흑백판이 2월 26일 개봉을 확정 짓고 포스터와 예고편을 공개했다. <기생충: 흑백판> 포스터는 배우들의 눈을 가린 파격적인 디자인으로 전 세계적인 패러디 열풍을 일으킨 오리지널 포스터의 흑백 버전으로 더 강렬하고 독특한 느낌을 자아낸다. 표정도 속내도 읽을 수 없는 극과 극 두 가족들의 모습과 한구석에 누운 의문의 다리는 두 가족 앞에 펼쳐질 걷잡을 수 없는 사건을 더욱 강렬하게 느끼게 한다. 또한, 흑백 색채감의 포스터는 봉준호 감독이 선보였던 웃음과 긴장감, 그리고 슬픔까지 담아낸 가족희비극이라는 새로운 장르를 색다르게 즐기게 할 것을 예고한다. “흑과 백, 넘지 못할 선은 없다”라는 카피와 함께 흑과 백의 다른 색으로 눈을 가린 두 가족의 모습은 <기생충>이 가지고 있는 함축적인 메시지를 상징적으로 담아내 <기생충: 흑백판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