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3.2℃
  • 구름많음강릉 21.7℃
  • 구름많음서울 24.0℃
  • 구름많음대전 22.9℃
  • 구름많음대구 22.3℃
  • 흐림울산 22.8℃
  • 구름많음광주 23.4℃
  • 구름많음부산 24.3℃
  • 구름많음고창 23.9℃
  • 구름많음제주 23.3℃
  • 구름많음강화 22.2℃
  • 구름많음보은 21.1℃
  • 흐림금산 21.2℃
  • 흐림강진군 24.4℃
  • 구름많음경주시 22.7℃
  • 구름많음거제 23.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N <아이앰 김치> 세계인의 밥상에서 벌어질 김치의 무한 변신 기대

URL복사

 

tvN <아이앰 김치>가 오늘 첫 방송된다.


오늘(12일, 목) 1-2회 연속 방송으로 시청자들을 찾아가는 <아이앰 김치>는 스페인과 조지아의 다른 입맛, 다른 식문화를 가진 가족들이 펼치는 김치와의 이색적인 동거를 그릴 예정. 양식 일색인 외국인들의 밥상에서 벌어질 김치의 무한 변신이 기대되는 가운데 제작진이 오늘 첫 방송을 앞두고 직접 전한 관전 포인트를알아보자.

 


■ '우리에게 낯선 사람'이 소비하는 김치, 이들이 전하는 리얼한 반응


<아이앰 김치>는 우리에게는 다소 낯선 사람들이 '우리 것'을 소비하는 장면을 가감 없이 그린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음식으로 널리 알려진 '김치'가 이방인들의 식탁에 등장하면서 생기는 에피소드들이 올 추석 연휴 시청자들의 입맛과 시선을 사로잡을 전망. 한국에서 김치가 밥상은 찾아보기 어려운 반면 이방인들의 식탁에올라간 김치는 어색함 마저 내뿜으며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낼 예정이다. '매운맛', '신맛', '묘한맛'으로 버무려진 <아이앰 김치>의 김치들은 외국인들의 표정과 언어로 생생한 시식평을 전달해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 31가지 음식으로 재탄생하는 김치의 매력


지난주 제작진이 공개한 <아이앰 김치> 예고편에서 등장만으로 반가움을 남긴 김수미가 직접 스페인과 조지아로 김치를 담궈 보냈다. 익숙한 배추김치뿐만 아니라 외국인들에게는 더욱 생소할 '백김치'가 그 주인공. 더욱 다양한 경험과 직/간접적인 문화 체험을 위해 김수미가 손수 담근 김치들은 형태와 맛의 다양한 변주로 눈과귀를 즐겁게 할 전망이다. 특히 오늘 방송에서는 1,2회를 아울러 무려 31가지의 김치 요리가 등장할 것으로 알려져 궁금증을 더하는 상황. "한국인들조차 쉽게 생각해 내기 어려운 김치 요리들이 이방인들의 손에서 탄생하고 식탁을 채운다"라고 전한 제작진의 귀띔에 더욱 기대가 된다.

 


■ '다름'의 인정에서 오는 즐거움, 식문화에서 찾는 즐거움이 있는 <아이앰 김치>


'문화의 '다름'을 가장 어색함 없이 받아들이는 방법은 그 나라의 음식을 접해보면 안다'라는 말이 있다. <아이앰 김치>는 이러한 포인트를 놓치지 않고 그려낸 관찰 예능. 한국의 음식이 서양, 그것도 산골 마을의 밥상에 올라갔을 때, 어떻게 녹아들 수 있을지 보는 재미가 있을 전망이다. <아이앰 김치>를 연출하는 신상호 PD는 "배추김치에 대한 외국인들의 반응은 많이 봐왔지만 깍두기, 오이소박이, 백김치 등 다른 김치에 대한 반응은 매우 신기하고 흥미롭다. 김치를 통해 다른 나라의 식문화 차이를 발견하는 재미가 있을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tvN <아이앰 김치>(연출 신상호)는 다른 식문화를 지닌 전 세계 가족들의 식탁에서 시작되는 낯설지만 익숙한 김치 이야기를 그린 프로그램. 평범한 외국인 가정의 밥상에 김치가 올라가며 펼쳐지는 다채로운 음식과 이에 얽힌 휴먼 스토리가 재미와 공감을 선사할 예정으로 오늘(12일) 저녁 7시 첫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갑자기 이별을 마주한 네 여자 이야기, '우리가 이별 뒤에 알게 되는 것들'
제44회 토론토국제영화제 초청 화제작인 <우리가 이별뒤에 알게 되는 것들>은 캐나다 출신 아이스링 친-이 감독의 장편 데뷔작이다. “궁극적으로 여성들이 서로의 인생에 방향을 제시하며 진정한 지지를 보내는 모습을 담아내려했다. 인생의 혼란을 겪고 있는 진짜 여성들의 이야기를 통해, 여성들의 능력 그리고 회복력을 서로가 축하하는 영화가 되길 바랐다”고 연출의도를 전해 또 한 명의 주목해야 할 여성 감독 탄생을 알렸다. 영화 <우리가 이별뒤에 알게 되는 것들>은 다른가정으로 떠나버린 아빠가 아꼈던 고양이가 구덩이에 빠져 죽어버리면서 시작된다. 다른가정으로 갔지만 그래도 아꼈던 고양이였기에 죽음을 알려주기 위해 전화를 걸었는데, 아빠가 목욕을 하다 심장마비로 죽었다는 소식을 듣게 된다. 마지막 가는 모습을 함께하기 위해 캐미(헤더 그레이엄, 전부인)와 애스터(소피 넬리스, 딸)는 예전에 살던 집을 찾아간다. 상실감에 빠져있는 레이첼(조디 발포어, 미망인)과 그녀의 딸 털룰라(애비게일 프니오브스키)가 만나게된다. 이혼전에는 어느정도 살았었는데 전재산이 몰수될 위기인 것을 알게 된 캐미는 두 모녀를 자신의 집에서 살아도 된다고 한다. 처음에는 거절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