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4.3℃
  • 맑음강릉 18.3℃
  • 황사서울 13.7℃
  • 황사대전 15.4℃
  • 황사대구 19.7℃
  • 맑음울산 20.1℃
  • 황사광주 15.2℃
  • 맑음부산 18.5℃
  • 맑음고창 13.7℃
  • 황사제주 16.8℃
  • 구름조금강화 12.3℃
  • 구름조금보은 14.6℃
  • 구름조금금산 13.7℃
  • 구름조금강진군 16.4℃
  • 맑음경주시 19.5℃
  • 맑음거제 17.9℃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패션&뷰티

레드페이스, 휴가철 무더위에도 시원한 아웃도어 바캉스 도와줄 5부 팬츠 출시

레드페이스, 스트레치 소재 사용한 우수한 착용감의 5부 팬츠 선보여
쾌적한 활동성과 시원함을 제공하는 멋스러운 핏의 5부 팬츠
여름휴가는 물론 일상 속 데일리 패션 아이템으로도 착용하기 좋은 세련된 디자인 돋보여

URL복사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맞아 바다와 산으로 바캉스를 떠나는 피서객들이 늘고 있다. 여름철 아웃도어 활동 시 기능성 반바지를 매치하면, 고온다습한 날씨에도 끈적임 없이 쾌적한 착용감은 물론, 보기에도 경쾌한 아웃도어 코디를 연출할 수 있다. 또한 여름 피서지는 물과 밀접한 장소가 많아 반바지를 착용하는 것이 활동하기 편리하다. 여름 반바지는 기능성 소재와 기장, 핏 등 다양한 요소를 고려하여 선택하는 것이 좋다. 대한민국 정통 아웃도어 브랜드 레드페이스는 쾌적한 착용감과 멋스러운 스타일의 ‘5부 팬츠’를 출시한다.

레드페이스가 이번 시즌 선보이는 5부 팬츠로는 ‘썸머 브리즈 5부 팬츠’, ‘멜란 조이 5부 팬츠’, ‘마운틴 캐논 5부 팬츠’, ‘어반 미니 홀 5부 팬츠’, ‘에어 체크 5부 팬츠’가 있다. 레드페이스 5부 팬츠는 뛰어난 착용감의 이엑스 스트레치 소재를 사용해 일상 생활은 물론 역동적인 아웃도어 활동 시에도 편안한 착용감을 느낄 수 있다.

레드페이스 ‘썸머 브리즈 5부 팬츠’와 ‘멜란 조이 5부 팬츠’는 군더더기 없는 세련된 핏이 특징이다. 편안한 착용감은 물론 어떤 상의에도 소화할 수 있는 핏으로 아웃도어는 물론 도심의 여름휴가지에서도 멋스럽게 연출할 수 있다. 썸머 브리즈 5부 팬츠는 블루/네이비 색상(가격 4만9000원), 멜란 조이 5부 팬츠는 네이비/베이지 색상(가격 5만9000원)이 있다.

레드페이스 ‘마운틴 캐논 5부 팬츠’는 액티브한 스타일의 디자인이 눈에 띈다. 허리 부분과 아랫단에는 배색 포인트를 줘 심플한 상의와 매치하여도 스포티한 아웃도어룩 연출이 가능하다. 또한, 통풍구가 있어 보다 쾌적한 착용감을 느낄 수 있다. 기본 주머니 외에도 바지 아랫단에 수납이 가능한 보조 주머니가 있어 소지품 보관이 편리하다. 색상은 차콜/브라운/네이비가 있다(가격 5만9000원).

레드페이스 ‘어반 미니 홀 5부 팬츠’ 역시 이엑스 스트레치 소재를 사용해 편안하고 쾌적한 착용감을 제공한다. 지퍼가 달린 주머니가 있어 역동적인 활동 시에도 소지품 분실을 막아주며, 보다 깔끔한 핏을 연출할 수 있다. 베이직한 핏으로 여름휴가와 바캉스에서 멋스러운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는 어반 미니 홀 5부 팬츠는 네이비 색상이 있다(가격 3만9000원).

‘에어 체크 5부 팬츠’는 심플한 디자인에 체크 패턴을 더한 5부 팬츠로 한층 더 고급스러운 디자인을 보여준다. 아웃도어뿐만 아니라 도심에서도 착용하기 좋은 디자인으로 팬츠에 통풍구가 있어 무더운 여름 쾌적한 착용감을 느낄 수 있다. 남성용과 여성용이 있으며 색상은 베이지/네이비/세피아가 있다(가격 3만5000원).

레드페이스는 본격적인 여름 무더위에 맞물린 여름휴가를 시원하게 보낼 수 있도록 도와주는 기능성 여름 팬츠를 준비했다. 여름휴가는 물론 아웃도어 활동, 일상생활에서도 멋스럽게 활용할 수 있는 레드페이스 5부 팬츠로 시원한 여름을 즐길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연예&스타

더보기
MBC ‘볼빨간 신선놀음’ 내일은 미스트롯2 우승자 양지은, 레시피 검증을 위한 일일신선으로 출격 화려한 입담 선보여
‘미스트롯2’ 우승자 양지은이 MBC ‘볼빨간 신선놀음’에 출연, 예능감을 뽐낸다. ​ 7일(금) 방송되는 ‘볼빨간 신선놀음’에는 떠오르는 ‘트롯 퀸’ 양지은이 ‘저 세상 맛’ 레시피 검증을 위한 일일신선으로 출격해 화려한 입담을 선보인다. ​ 최근 제주에서 경기도로 거주지를 옮길 만큼 바쁜 근황을 전한 그는 “스타가 된 게 실감이 나느냐”는 질문에 “나보다는 일을 그만두고 육아 중인 남편이 더 실감한다”고 답했다. 치과 의사인 남편이 현재 전업 주부생활 중임을 밝힌 것. 이어 “본인의 꿈은 이미 이뤘으니 지금은 나를 도와줄 시기인 것 같다더라”며 사랑꾼 남편의 특급 외조를 자랑했다. ​ 또한 아버지를 위해 신장이식 수술을 한 뒤 느꼈던 감정을 솔직하게 털어놓기도 했다. 수술 뒤 2년간 노래를 하지 못해 슬럼프를 겪었던 시기에 대해 “노래를 아예 못 하게 되니 실력이 퇴보하더라. 판소리 전공을 바꿀까 고민 했다”며 당시 겪었던 어려움을 고백했다. 이에 성시경은 “그래도 열심히 한 덕에 대중가요를 섬세하게 노래할 수 있는 것 같다”며 자신감을 북돋웠고 양지은 역시 “그래서 (미스트롯2 우승이라는)복도 받은 것 같다”고 답하며 훈훈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 솔직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그날 밤, 그 불길 속에 모두가 있었다,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
영화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은 화재 진압 실패의 트라우마를 지닌 소방대원 한나가 두 명의 킬러에게 쫓기는 거대 범죄의 증거를 가진 소년을 구하기 위해 산불 속에서 벌이는 필사의 추격을 그린 범죄 스릴러 영화다. 영미 스릴러 문학 최고의 명성을 자랑하는 작가의 작품을 원작으로, '시카리오' '윈드 리버'의 테일러 쉐리던 감독이 연출과 각본을 맡고 안젤리나 졸리와 니콜라스 홀트, 에이단 길렌 등 막강 배우진이 출연했다. 영화는 유능했던 공수소방대원 한나(안젤리나 졸리)가 지난해 팀장으로써 큰 산불에 배정되었었는데, 바람의 방향을 잘못읽어 팀원을 다치게하고 불길 속에서 살려달라고 외치던 세명의 아이들을 구하지 못하는 모습으로 시작된다. 그녀는 그들을 구하지 못한 죄책감과 트라우마로 심리평가에서 좋지 못한 성적을 받고 감시탑에 배정된다. 또 다른 장면에서는 경찰복은 입은 이(에이단 길렌)와 안전 요원(니콜라스 홀트)이 등장한다. 그들은 집에서 가스가 샌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집안으로 들어가서 집에 있던 모든 이들을 가스 폭발로 죽여 버린다. 이 소식을 접한 법의학 회계사는 아들(핀 리틀)을 데리고 도망을 간다. 이들을 마저 죽이기 위해 집을 찾은 두